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9월 4일 LG:삼성 - 양영동 다이빙 캐치, LG 구했다 야구

LG가 삼성과의 원정 2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6:3으로 승리했습니다. 경기 종반까지 승부의 향방을 알 수 없는 접전이었습니다.

승부처는 8회였습니다. 4:3으로 앞선 LG가 8회초 상대 실책으로 무사 1루의 기회를 얻었지만 양영동이 2구에 희생 번트를 시도한 것이 포수 파울 플라이가 되면서 득점에 실패해 달아나지 못했습니다.

(사진 : 8회말 1사 1, 2루의 역전 위기에서 등판해 터프 세이브를 기록한 LG 마무리 봉중근)

8회말 무사 1루에서 박한이의 번트에 2루수 서동욱의 1루 베이스 커버가 늦어 3루수 정성훈의 송구도 늦어지는 바람에 LG는 무사 1, 2루의 역전 위기를 맞이했습니다. 손주인의 번트 실패로 계속된 1사 1, 2루 상황에서 마무리 봉중근이 조기에 등판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조성되었습니다. 봉중근은 조동찬을 삼진 처리했지만 김강수에 몸에 맞는 공을 허용하면서 2사 만루까지 이어졌습니다. 마무리 봉중근이 9번 타자 김상수에서 끊지 못하고 1번 타자 배영섭까지 연결되었다는 점에서 더욱 불안한 순간이었습니다.

볼 카운트 1-1에서 배영섭의 타구는 우중간에 떨어지는 안타처럼 보였지만 몸을 날린 중견수 양영동의 글러브에 빨려 들어가면서 LG는 실점하지 않고 이닝을 마감했습니다. 양영동이 안전하게 원 바운드로 처리했어도 2루 주자까지 득점하는 2타점 역전타가 되었을 것이며 다이빙 캐치를 시도하다 포구하지 못했다면 1루 주자까지 득점하는 싹쓸이 3타점 적시타가 되었을 것입니다. 삼성 마무리 오승환의 존재를 생각하면 LG의 종반 역전패가 확실시되었습니다. 하지만 양영동은 다이빙 캐치로 8회초 번트 실패를 만회하며 팀을 구했습니다. LG는 9회초 오지환과 박용택의 연속 3루타와 정성훈의 희생 플라이를 묶어 2점을 추가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사진 : 9회초 적시 3루타를 터뜨린 뒤 정성훈의 희생 플라이에 홈으로 들어오는 LG 박용택)

사실 LG의 경기 내용은 매끄럽지 않았습니다. 선발 신재웅은 승리 투수가 되었지만 2회말, 3회말, 4회말, 6회말까지 네 번에 걸쳐 선두 타자를 출루시키며 위기를 자초했습니다. 2회말에는 선두 타자 박석민을 볼넷으로 출루시켜 동점의 빌미를 제공했습니다. 3회말, 4회말, 6회말에는 모두 선두 타자를 2루타로 출루시키며 불안했습니다. 그나마 위기관리 능력을 통해 실점을 최소화한 것이 다행이었습니다.

야수들도 공수 양면에서 원활하지 못했습니다. 3:1로 앞선 5회초 2개의 상대 실책이 겹치며 무사 3루의 추가 득점 기회를 얻었지만 박용택이 유격수 뜬공, 이진영이 삼진으로 물러나 타점을 추가하지 못했고 희생 플라이가 불가능한 2사 후 정성훈이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나 득점에 실패했습니다. 주축 타자들이 무사 3루의 기회조차 득점과 연결시키지 못했다는 점에서 실망스러웠습니다. 8회초 1루수 박석민의 실책까지 LG는 3개의 실책을 얻었지만 전혀 득점과 연결시키지 못했습니다. 59개로 최소 실책 2위인 삼성이 한 경기에서 3개의 실책을 범하는 일은 드문데 LG는 삼성이 퍼주는 기회를 살리지 못했습니다.

7회말에는 선두 타자 김상수의 좌중간으로 빠지는 타구를 좌익수 정의윤이 한 번에 포구하지 못하는 실책성 수비가 나왔습니다. 기록상으로는 3루타였지만 정의윤의 엉성한 포구가 아니었다면 2루타로 막아낼 수 있었습니다. 정의윤의 실책성 플레이는 실점과 직결되어 LG는 4:3까지 쫓겼습니다. 8회초 무사 1루 기회에서 정의윤 대신 양영동을 기용한 것은 희생 번트와 수비 강화의 의도도 있지만 7회말 엉성한 수비에 대한 문책성 교체의 의미도 포함된 것으로 보입니다. 실책성 수비는 실점과 직결되고 상대 실책은 파고들지 못하니 LG가 하위권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LG 타자들 중에서는 주장 이병규가 단연 빛났습니다. 이병규는 2회초 1사 후 1-2의 불리한 카운트를 풀 카운트까지 끌고 간 뒤 우중간으로 굴러가는 안타에 과감하게 2루를 파고 들어 절묘한 슬라이딩으로 2루타를 만들었습니다. 선구안과 대담한 주루 플레이, 그리고 슬라이딩까지 한 번의 타석에서 모두 과시해 후배들의 모범이 되기에 충분했습니다. 이병규는 김용의의 적시 2루타로 선취 득점의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이병규는 두 번째 타석이었던 3회초 1사 만루의 기회에서 착실하게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 타점을 얻었습니다. 6회초에는 선두 타자로 나와 중전 안타로 출루해 정의윤의 좌익수 뜬공에 2루까지 진루하는 기민한 주루 플레이를 선보였고 2사 후 윤요섭의 적시타에 또 다시 득점했습니다. 오늘 경기에서만 두 차례 적극적인 주루 플레이를 통해 모두 득점과 연결시킨 것입니다. 이병규는 3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으로 대활약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