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8월 7일 LG:롯데 - 이진영 끝내기, LG 역전승 야구

LG가 롯데와의 주중 3연전 첫 경기에서 6:5로 역전승했습니다. 연장 11회말 이진영의 끝내기 희생 플라이가 결승타가 되었습니다.

최종적인 승부는 11회말에 갈렸지만 8회말이 승부처였습니다. 5:3으로 뒤진 8회말 무사 1루에서 정의윤은 좌측 담장에 직격하는 적시 3루타를 터뜨려 5:4로 추격했습니다. 이어 1사 후 대타 김용의의 스퀴즈가 적중해 대주자 양영동이 득점하면서 5:5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습니다.

선발 사도스키를 5회말 승리 투수 요건을 채우기 전에 강판시키고 불펜을 조기에 가동해 최대성, 이승호, 김성배, 이명우까지 필승계투조를 모두 소진했으며 마무리 김사율이 부상으로 등판할 수 없는 롯데의 상황에서 5:5 동점이 되었을 때 이미 승부의 추는 LG에 기운 것이 사실입니다. 정의윤의 3루타는 2점 홈런과 마찬가지 역할을 해낸 것입니다. 주자를 둔 상황에서 터지는 장타는 그처럼 결정적입니다.

하지만 8회말 동점을 만드는 과정이 그다지 매끄럽지 못했던 것이 연장 승부가 길어지는 원인이 되었습니다. 8회말 무사 3루에서 김태완은 2루수 땅볼에 그쳐 3루 주자 정의윤을 불러들이지 못했습니다. 1차적으로는 외야로 타구를 보내지 못한 김태완의 타격이 아쉬웠지만 김태완의 땅볼 타구가 2루수 손용석의 옆쪽으로 향했으며 손용석의 수비 능력이 그다지 뛰어나지 않음을 감안하면 정의윤이 기민한 주루 플레이로 홈에 들어오지 못한 것이 아쉬웠습니다.

무사 3루에서 득점하지 못하고 1사 3루가 되자 김기태 감독은 어쩔 수 없이 정의윤을 대주자 양영동으로 교체했고 김용의의 스퀴즈로 동점에 성공했습니다. 그러나 정의윤의 공백은 9회말 LG의 발목을 잡았습니다.

5:5 동점에서 맞이한 9회말 1사 1, 2루에서 최동수가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나 2사 1, 3루가 되자 롯데 배터리는 이진영을 고의 사구로 출루시키고 8회말 대주자로 나온 양영동과의 승부를 선택했습니다. 만일 정의윤이 8회말 득점에 성공해 교체되지 않았다면 롯데는 후속 타자 정의윤과의 승부가 부담스러워 이진영과 정면 승부할 수도 있었습니다. 설령 이진영을 걸렀다고 해도 정의윤이 안타를 터뜨릴 확률은 양영동보다 훨씬 높았습니다. 8회말 김태완의 타격과 정의윤의 주루 플레이에 대한 아쉬움이 경기 종반 승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이 사실입니다.

흥미로운 것은 8회말 정의윤에서 대주자 양영동으로의 교체는 독이 되었지만 9회말 이병규에서 대주자 윤정우으로의 교체는 오히려 행운이 되었다는 사실입니다. 9회말 1사 후 이병규가 안타로 출루하자 대주자로 투입된 윤정우는 득점에 실패했지만 11회말에는 행운을 등에 업고 결승 득점의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사진 : 8월 7일 잠실 롯데전에서 연장 11회말 1사 후 끝내기 희생 플라이를 기록한 LG 이진영)

11회말 1사 후 윤정우는 유격수 실책으로 출루했는데 윤정우의 걸음이 빠르다는 것을 유격수 문규현이 지나치게 의식했기 때문에 원 바운드 악송구가 나온 것으로 보입니다. 윤정우는 정성훈의 타석에서 2루 도루에 성공해 득점권에 안착했고 안타 한 방에 경기가 끝나는 것을 경계한 투수 이정민이 정성훈을 거르고 최동수에게도 볼넷을 내줬습니다. 계속된 1사 만루의 기회에서 이진영의 끝내기 희생타로 LG는 승리할 수 있었습니다. 윤정우의 실책 출루와 도루, 그리고 결승 득점은 발 빠른 타자의 가치가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입증합니다. 최근 LG 타선은 연속된 단타에만 의존하며 득점 루트가 매우 단순했는데 오늘은 2개의 장타가 모두 적시타로 연결되었으며 도루를 연장전 결승점과 연결시켰습니다.

지난 6월 22일 잠실 롯데전에서 9회초 2사 후 봉중근이 강민호에 동점 2점 홈런을 허용했고 연장 12회초 실점해 LG가 6:5로 역전패한 바 있습니다. 이후 봉중근은 불미스런 부상으로 이탈했고 LG는 롯데와의 3연전을 모두 내주면서 5할 승률 아래로 추락한 뒤 7위까지 밀렸는데 오늘 경기는 6월 22일 잠실 롯데전을 고스란히 뒤집은 듯한 양상이었습니다. 5:3으로 뒤지다 8회말 정의윤의 3루타에 힘입어 5:5 동점을 만들었고 연장 11회말 1점을 얻으며 6:5로 승리했습니다.

하지만 간신히 승패차 -10을 만든 오늘 승리를 기뻐하기에는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상황입니다. 시즌 91경기 만에 끝내기 승리가 처음 나왔다는 사실 자체가 불만스럽습니다. 오늘 경기의 승리보다 주키치의 난조와 불펜 혹사가 더욱 찜찜할 따름입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 대형말벌 2012/08/08 01:40 #

    가뜩이나 선발이 없는데 작년의 교훈도 돌아본 적이 없다는듯이 행동하는 감독을 보면 정말 답이 안나오더군요.

    이따위 경기들 보시느라 고생 많으십니다...
  • 퍼플 2012/08/08 08:46 #

    8회말에 이명우가 홈이 아닌 1루로 송구... OTL
    디제님의 기쁨이 저에게는 슬픔으로 ㅎㅎㅎ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