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8호 홈런 LG 오지환, ‘거포 유격수’로 진화 중 야구

LG 오지환이 시즌 8호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어제 문학 SK전에서 9회초 선두 타자로 나와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으로 LG의 8:1 대승에 기여했습니다. 오지환은 정성훈(11개)에 이어 팀 내 홈런 2위이며 전체 홈런 순위에서도 10위를 기록 중입니다.

2009년 데뷔한 오지환의 한 시즌 최다 홈런은 2010년 13개입니다. 올 시즌에는 LG가 67경기를 소화해 시즌의 반환점을 돌며 8개를 터뜨렸기에 2009년의 기록을 갈아 치울 가능성이 상당합니다. 물론 2010년과 같이 시즌 중반 이후 홈런 페이스가 급격히 떨어질 수도 있지만 매달 꾸준히 홈런 행진을 이어가고 있으며 6월의 타격감이 개막 이후 가장 좋았다는 점에서 남은 시즌도 기대해 볼만 합니다.

흥미로운 것은 좌타자 오지환의 홈런이 대부분 우측이 아닌 좌측이나 좌중간 담장을 넘어갔다는 사실입니다. 흔히 홈런은 잡아당기는 타격의 결과로 좌타자의 경우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홈런이 일반적이지만 오지환은 반대로 밀어치는 타격의 결과로 좌월 혹은 좌중간 홈런이 많습니다.

오지환의 홈런이 밀어치는 타격으로 양산되는 이유는 스윙이 돌아 나오는 약점이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몸쪽 공에 대한 대처가 늦어 잡아당기는 타격으로는 좋은 타구가 나오지 않는 것입니다. 한복판 직구조차 제대로 맞히지 못해 헛스윙하는 이유와 떨어지는 변화구에 강점을 보이는 이유 또한 비슷한 맥락입니다.

따라서 오지환은 미완의 타자입니다. 만일 잡아당기는 타격으로 우측 담장을 넘기는 홈런을 터뜨리는 기술을 터득한다면 초대형 거포의 반열에 올라설 것입니다. 타격 능력을 완성하지 못한 와중에서도 밀어치는 홈런을 꾸준히 터뜨리고 있다는 사실은 오지환이 지닌 무한한 잠재력을 입증합니다.

오지환은 장단점이 매우 뚜렷한 독특한 선수입니다. 타율은 0.226로 저조하지만 홈런이 많으며 득점권 타율은 0.191로 낮지만 36타점으로 전체 10위이자 팀 내 2위입니다. 득점권 타율이 낮지만 타점이 많다는 것은 루상에 주자가 많을수록 강했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오지환 역시 LG의 차고 넘치는 좌타자 중에 한 명이지만 LG의 좌타자들 대부분이 단타를 양산하는 콘택트형 타자들이라는 점에서 다릅니다. 따라서 거포형 좌타자는 드물다는 점에서 오지환이 타율보다는 홈런과 타점에 주력하며 성장하는 것도 바람직합니다. 오지환이 김재박과 유지현의 뒤를 잇는 LG의 전설적인 유격수로 자리 잡기를 바라는 이들도 많지만 섬세한 야구에 강했던 김재박, 유지현과 달리 오지환의 플레이 스타일은 선이 굵으며 저돌적이라는 점에서 차별화됩니다. 어찌 보면 오지환의 롤 모델은 김재박, 유지현보다 올 시즌 홈런 1위를 질주하는 넥센 강정호에 가깝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오지환하면 언급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 바로 수비입니다. 내야의 중핵인 유격수를 맡고 있는 오지환은 17개의 실책으로 8개 구단의 모든 야수들 중에서 유일하게 두 자릿수 실책을 범하고 있습니다. 이변이 없는 한 올 시즌 최다 실책의 주인공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결정적인 순간 클러치 에러로 팀을 종종 위기에 빠뜨리는 모습은 올해도 여전합니다.

오지환은 자신의 정면으로 오는 땅볼 타구에 약한 대신 좌우로 빠져 나가는 땅볼 타구에 대한 수비 능력만큼은 향상되었습니다. 특히 3유간으로 빠져나가는 안타성 타구를 걷어내 강견을 활용해 1루에 송구해 아웃 처리하는 솜씨가 돋보입니다. 어제 SK전에서 4회말 2사 후 김강민의 3유간 빠질 듯한 타구를 걷어내 아웃 처리한 호수비는 올 시즌 오지환에게서 흔히 볼 수 있는 장면이 되었습니다. 약점인 정면 타구에 대한 대처는 경험이 쌓이면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프로 4년차 오지환의 매력은 풋풋함입니다. 엄청난 잠재력을 차츰 현실화하며 진화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두 자릿수 홈런을 눈앞에 둔 오지환이 올 시즌 과연 어디까지 성장하며 팀에 공헌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 갈놈갈 2012/07/01 11:38 # 삭제

    스무개 치고나서 거포라고 하면 안되나 열세개 쳐본게 다구마
  • tanato 2012/07/01 19:40 #

    오지환은 그놈의 실책좀! 실책만 좀!!!! ㅠㅠ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