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11월 29일 아시아 시리즈 결승전 삼성:소프트뱅크 - 장원삼 호투, 삼성 우승 야구

삼성이 아시아 시리즈 결승전에서 일본시리즈 우승팀 소프트뱅크를 4시간에 육박하는 접전 끝에 5:3으로 물리치며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선발 장원삼의 호투와 5회초 폭발한 타선에 힘입어 역전승했습니다.

선취점은 소프트뱅크의 몫이었습니다. 1회말 2사 3루에서 마쓰다의 적시타로 득점한 것입니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발 빠른 혼다를 볼넷으로 출루시켜 도루를 허용한 것이 화근이었습니다. 더욱 아쉬운 것은 2사 3루 마쓰다 타석 볼 카운트 0-3에서 장원삼이 한복판 높은 직구로 적시타를 내준 것입니다. 2사 후였으며 1루가 비어있었고, 5번 타자 하세가와가 마쓰다에 비해 위협적이지 않다는 점에서 마쓰다는 거르고 하세가와와 승부하는 편이 나았지만 0-3에서 스트라이크를 잡으며 무리하게 승부하려 한 것은 본헤드 플레이와 다름없었습니다.

그러나 장원삼은 2회말부터 4회말까지 1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반전의 기회를 만들었고 삼성 타선은 화답하듯 5회초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5회초 1사 후 이정식이 풀 카운트 접전 끝에 안타로 출루하며 포문을 열었고 계속된 1사 만루에서 정형식의 2타점 중전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이정식과 정형식은 부상으로 출장하지 못한 진갑용과 경기 중 부상으로 교체된 박한이를 대신해서 출장해 승리의 주역이 되었습니다. 주전의 부상 공백을 메운 백업 멤버가 대활약하면 경기는 쉽게 풀릴 수밖에 없습니다. 박석민의 인정 2루타로 3:1로 벌린 뒤 계속된 1사 2, 3루 기회에서 최형우가 좌익수 짧은 뜬공으로 물러나 추가 득점에 실패하는 듯했지만 유격수 가와사키가 강봉규의 타구에 클러치 에러를 범해 5:1로 벌어진 것은 삼성의 행운이었습니다.

하지만 삼성 타선은 이후 6회초와 7회초 추가 득점 기회를 연속으로 무산시키며 소프트뱅크에 추격의 빌미를 제공했습니다. 6회초 1사 만루와 7회초 2사 2, 3루에서 단 1점이라도 추가했다면 삼성이 경기 막판 진땀을 흘리는 일은 없었을 것입니다.

류중일 감독의 투수 교체도 아쉬웠습니다. 선발 장원삼을 최대한 길게 끌고 간 후 7회말 1사 1, 2루 위기에서 정현욱으로 교체해 성공했지만, 8회말 시작과 함께 권혁을 등판시킨 것은 큰 화를 자초할 뻔했습니다. 권혁은 한국시리즈와 아시아 시리즈 퉁이전에서 부진해 불안을 내포하고 있었는데 좌타자 가와사키와 혼다 중 한 타자만이라도 아웃으로 처리하기를 류중일 감독은 바랐던 것으로 보입니다. 좌투수 권혁이 이대로 부진한 기억만을 남긴 채 2011년을 마무리하면 내년 시즌에도 난조를 이어갈 것으로 우려해 4점차의 넉넉한 상황에서 올린 듯합니다.

하지만 권혁은 가와사키와 혼다에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부진에서 헤어나지 못한 채 강판되었고 마무리 오승환이 조기 투입되었지만 2실점하며 경기는 살얼음판으로 흘러갔습니다. 권혁이 위기를 자초한 것은 변화구 제구가 좋지 않아 직구로만 스트라이크를 잡는데 급급했기 때문입니다. 갖다 맞히는 능력이 뛰어난 소프트뱅크의 타자들에게 직구 위주의 권혁은 공략하기 쉬운 상대였습니다. 류중일 감독은 이른바 ‘좌좌우우 공식’에 입각해 8회말 권혁을 올리는 대신 7회말 호투한 정현욱을 보다 길게 끌고 가거나 8회말 시작과 함께 오승환을 올리는 편이 나았습니다.

8회말 무사 1, 2루에서 등판한 오승환이 승계 주자를 모두 실점한 것 역시 권혁과 마찬가지로 직구로 스트라이크를 잡고 변화구는 유인구로 활용하는 패턴을 소프트뱅크 타자들이 간파했기 때문입니다. 9회말 오승환은 2개의 삼진을 포함해 삼자 범퇴로 의외로 쉽게 경기를 마무리했는데 변화구로 스트라이크를 잡고 직구를 유인구로 활용하는 패턴으로 바꾼 것이 주효했기 때문입니다.

2005년 아시아 시리즈 개최 이후 2008년까지 네 번의 대회에서 한국시리즈 우승팀은 준우승 두 번만을 차지했을 뿐 대회 우승을 항상 일본이 차지해왔는데 3년 만에 부활한 아시아 시리즈에서 삼성이 소프트뱅크를 꺾고 처음으로 우승컵을 한국으로 가져왔습니다. 류중일 감독은 감독 데뷔 첫해에 페넌트레이스, 한국시리즈, 아시아 시리즈를 모두 우승하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삼성의 아시아 시리즈 우승이 소프트뱅크 주력 선수들의 제외 때문이라고 폄하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소프트뱅크 못지않게 삼성 역시 주력 선수들의 이탈이 적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차우찬, 안지만, 윤성환, 조동찬이 제외되었으며 결승전 당일에는 주전 포수 진갑용과 2루수 신명철, 그리고 경기가 시작된 직후인 1회말에는 박한이가 부상으로 이탈했습니다. 주력 선수의 이탈이라는 핸디캡은 삼성과 소프트뱅크가 매한가지였다는 것입니다.

소프트뱅크는 팀 내 사정으로 주력 선수들이 제외되어도 아시아 시리즈는 과거처럼 충분히 우승할 수 있을 것이라 자신했을 듯합니다. 그러나 삼성에 패하며 일본시리즈 우승팀이 처음으로 우승하지 못하는 기록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내년에 한국에서 개최 예정인 아시아 시리즈에 보다 강한 자세로 임할 것으로 보입니다. 삼성의 우승은 일본 야구계에도 신선한 충격과 자극제가 될 것이며 차후 아시아 시리즈가 주력 선수들이 모두 포함되는 진검승부가 되는 계기로 자리 잡을 것입니다. 삼성이 아시아 시리즈에 우승했다고 한국 프로야구가 일본 프로야구를 뛰어넘었다는 성급한 반응을 보여서는 안 될 것입니다.

과거 아시아 시리즈에서 매번 한국시리즈 우승팀이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하자 ‘신포도’ 취급하는 경향이 있었지만 아시아 시리즈는 아시아 야구 발전을 위해 활성화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활발한 교류를 통해 아시아 야구가 다함께 발전하며 야구 시장이 확대되는 기회로 삼아야 할 것입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