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10월 31일 삼성:SK KS 5차전 - 실투 1개 놓치지 않은 삼성 우승 야구

삼성과의 한국시리즈에서 1승 3패로 몰린 SK가 10월의 마지막 날에 시즌을 마감하지 않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선취점이 절실했습니다. 4차전까지 선취점을 뽑은 팀이 모두 승리한 한국시리즈의 패턴은 오늘도 다르지 않았습니다. SK가 초반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자멸한 흐름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1회초 2사 후 안타를 치고 나간 최정이 삼성 선발 차우찬의 견제에 걸려 아웃된 것은 본헤드 플레이였습니다. 타석에 들어선 박정권의 볼 카운트가 2-0이라 삼성 배터리가 피치 아웃이나 견제를 통해 주자의 움직임에 집중할 수 있는 여유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일반적으로 도루 시도는 투수가 스트라이크를 반드시 던져야만 하는 타자에 유리한 카운트나 결정구로서 변화구를 던질 만한 카운트에 이루어져야 하지만 최정은 타자와 주자에 가장 불리한 2-0에서 견제에 걸리며 런 다운 끝에 횡사했습니다.

4차전에서 7회말 박재상의 3점 홈런으로 SK가 5:4 턱밑까지 추격한 가운데 맞이한 무사 1, 3루 기회에서 안치용의 느린 땅볼 타구에 홈으로 들어오려다 런 다운 끝에 횡사했던 3루 주자 역시 최정이었습니다. 4차전과 5차전에 연속된 최정의 주루사는 SK의 패배와 직결되었습니다.

SK가 플레이오프 이후 한국시리즈까지 고전하고 있었던 이유 중 하나는 박진만과 정상호로 이어지는 하위 타선에서 타점이나 적시타는커녕 출루조차 기대하기 어려울 만큼 부진했기 때문입니다. 오늘 경기에서는 중심 타선에서 기회를 만들었으나 박진만과 정상호가 해결하지 못하는 패턴이 반복되었습니다.

2회초 1사 만루, 4회초 2사 1, 2루에서 8번 정상호와 9번 박진만이 모두 삼진으로 물러나 기회를 무산시켰는데 특히 2회초 1사 만루에서 정상호의 타격은 두고두고 아쉬움이 남습니다. 2구와 4구에 파울을 기록하고 5구 몸쪽 낮은 공에 헛스윙 삼진을 기록했는데 3개의 스트라이크가 모두 스트라이크 존에 형성되지 않아 차분히 골라냈다면 볼이 되었을 투구였습니다. 즉 정상호는 제구가 크게 흔들리는 차우찬을 상대로 밀어내기 볼넷으로 선취점을 얻을 수도 있었다는 의미입니다. 타격감이 좋지 않으면 선구안마저 무너지는 경향이 있는데 정상호가 조급증으로 선구안이 무너지면서 오늘 경기에서 양 팀 통틀어 가장 좋은 기회를 무산시켰습니다.

삼성 역시 1회말 2사 1, 3루, 3회말 2사 1, 2루의 득점권 기회를 살리지 못했으나 4회말 1사 후 SK 선발 고든의 한복판 실투를 놓치지 않은 강봉규의 좌월 솔로 홈런으로 얻은 단 1점을 차우찬 - 안지만 - 오승환으로 이어지는 투수진이 지키며 5년 만의 한국시리즈 우승에 오름과 동시에 작년 SK에 당한 한국시리즈 패배를 설욕했습니다.

삼성의 한국시리즈 우승은 전적으로 강력한 투수진에 의존한 것입니다. 마무리 오승환과 셋업맨 안지만을 중심으로 한 필승 계투진은 한 경기를 온전히 책임질 만한 강력한 선발이 부족한 상황을 보완하며 SK에 거둔 4승 중 3승을 1점 이하로 틀어막는 놀라운 위력을 과시했습니다. ‘야구는 투수 놀음’이라는 평범한 야구 속설을 재확인한 것입니다. 삼성의 투수진을 닦아놓은 선동열 전 감독의 공도 분명 적지 않습니다.

삼성의 페넌트 레이스 1위와 한국시리즈 우승이 남긴 교훈이라면 부상 선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페넌트 레이스 1위 삼성과 2위 롯데는 부상 선수를 최소화하면서 순항한 덕분에 포스트 시즌에 여유 있게 진출할 수 있었던 반면 3위 SK와 4위 KIA는 부상 선수가 속출하면서 페넌트 레이스의 마무리가 매끄럽지 못했고 포스트 시즌에서도 어려운 경기를 계속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시즌 초반 상위권을 질주하다 6위로 시즌을 마감한 LG 역시 부상 선수의 속출로 9년 연속 포스트 시즌 진출에 실패하는 오점을 남겼습니다. 선동열 전 감독이 한국시리즈 우승에 실패하면서 물러나야 했기에 신임 류중일 감독의 성적에 대한 부담이 적지 않았겠지만 선수들을 혹사시키지 않는 운영 능력은 초보 감독답지 않게 돋보였습니다.

강력한 마운드를 앞세운 삼성은 11월 25일부터 대만에서 개최되는 아시아 시리즈에 한국을 대표하여 출전해 일본, 대만, 호주의 리그 우승팀과 맞붙게 되었습니다. 외국인 투수에 대한 의존도가 높지 않으며 내국인 투수 위주의 강력한 마운드는 지금까지 아시아 시리즈에 출전한 한국의 리그 우승팀 중 역대 최강이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과연 삼성이 탄탄한 마운드의 컨디션을 온존해 일본과 대만을 꺾고 한국의 아시아 시리즈 첫 우승의 위업을 달성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관전평] 10월 25일 삼성:SK KS 1차전 - 삼성 투수력에 압도된 SK
[관전평] 10월 26일 삼성:SK KS 2차전 - SK 발목 잡은 타선 집중력 부재
[관전평] 10월 28일 삼성:SK KS 3차전 - 박재상, 선취점 막고 선제 결승포 쐈다
[관전평] 10월 29일 삼성:SK KS 4차전 - 타선 폭발 삼성, 1승 남았다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 맹꽁이서당 2011/10/31 21:40 #

    안녕하세요~ 저는 삼성 팬입니다. 아무리 오승환이었지만 역전주자까지 나간 상황은 정말 긴장되었죠.

    근데 최정의 주루사에 조금 이견이 있네요. [야구란 무엇인가] 책에서도 무사 1,3루에서 내야땅볼 때 3루주자는 홈에 뛰어들어야 한다.. 2사3루보다 1사1,2루가 더 유리하기 때문이다라고도 나와 있던데, 정상적인 플레이 아니었을까요?

    최정이 굳이 비난받아야 할 부분이 있다면, 런다운을 더 길게해서 후속 타자주자들이 2,3루까지 갈 수 있도록 끌어주지 못한 점이랄까요. 하지만 어차피 병살타로 연결될 상황, 최정의 플레이는 정상적이었다고 봅니다. 물론 오늘 1회에서의 횡사는 삼팬으로써는 천만다행, SK팬들에겐 아쉬움이었겠죠.
  • 디제 2011/10/31 21:43 #

    http://tomino.egloos.com/4639781

    위에 링크된 4차전 관전평에서도 언급했습니다만 당시 7회말 무사 1, 3루에서 안치용의 3루 땅볼은 타구가 느렸습니다. 병살로 연결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었습니다.

    말씀하신대로 병살을 피하기 위해서는 3루 주자가 홈으로 쇄도하는 것이 정석이기는 하지만 상황은 다소 달랐습니다. 최정이 고급스런 주루 플레이를 펼쳐 홈으로 파고 들지 않았다면 1사 1, 3루의 상황이 최동수에게 이어졌을 것이라고 봅니다.

    야구는 결과론이고 정답은 없는 것이니 보는 이에 따라 최정의 주루사에 대한 판단은 다를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정답이 없기에 야구가 더욱 매력적인 것이겠지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