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연인 - 나른함 가득한 에로티시즘 영화

프랑스의 식민지 치하 베트남에서 가족과 함께 살고 있는 프랑스인 15세 소녀(제인 마치 분)는 우연히 만난 32세의 중국인 남자(양가휘 분)와 사랑에 빠집니다. 하지만 소녀의 가족들은 부자인 남자의 돈을 노골적으로 탐냅니다.

중국인 남성과 프랑스인 소녀의 사랑을 묘사한 1992년 작 ‘연인’은 마르그리트 뒤라스의 자전적 소설을 장 자크 아노가 영화화한 작품입니다. 인종, 국적, 나이, 빈부의 격차를 넘어선 두 주인공의 사랑은 소녀가 프랑스로 돌아가야 하고 남자가 집안 사이에 약속된 결혼식을 올려야 한다는 점에서 뻔히 끝이 보입니다. 1년 뒤 이별이 예정되었기에 서로의 육체를 탐닉하는 섹스에 열중하며 상처를 조금이라도 덜 받기 위해 자신들의 사랑이 돈을 매개로 한 것이라 애써 자위합니다.

‘연인’은 헤어 누드와 강도 높은 섹스 장면을 불사한 두 주연 배우의 비중이 압도적입니다. 두 주인공이 처음 만나기 직전 소녀의 다리 사이로 남자의 고급차가 잡히는 미장센은 두 사람의 끈적끈적한 섹스를 암시합니다.

제인 마치는 미성년과 성인의 경계에 있는 주인공으로 분해 (‘연인’의 개봉 당시 제인 마치는 19세였습니다.) 남성용 모자를 쓴 보이시한 매력과 더불어 글래머로서의 섹시함이 돋보입니다. 전형적인 미인상과는 거리가 있으나 개성이 강한 제인 마치가 ‘연인’과 ‘컬러 오브 나이트’ 이후 두드러진 필모그래피를 남기지 못한 채 과작에 그쳤다는 사실은 안타깝습니다.

보이시한 여주인공과 달리 양가휘가 분한 상대역인 중국인 남자는 두 주인공의 첫 번째 스킨십에서 강조되는 그의 길고 가느다란 손가락처럼 여성적인 섬세함이 돋보입니다. 파리 유학까지 다녀온 인텔리이면서도 전적으로 아버지의 재산에 의존해 스스로는 아무것도 결정할 수 없는 무기력한 상속자입니다. 소녀와의 첫 만남에서 담배를 권하며 손을 떠는 것은 남자가 무수한 여자관계에도 불구하고 소녀에게 한눈에 반했음을 의미합니다. 그가 아버지에게 소녀에 대한 사랑을 고백할 때 비치는 새장은 운명에 갇힌 처지를 상징합니다. 시장 한복판의 별실 ‘독신자의 방’에서 육체적 쾌락을 추구하는 것 외에는 딱히 낙도 없는 허무한 인물인 것입니다. 따라서 ‘연인’의 전반적인 분위기 또한 허무감과 나른함으로 가득합니다. 하지만 아편 중독자인 소녀의 오빠의 빚과 프랑스까지의 여비를 해결해줄 정도로 배려심이 깊습니다.

아쉬운 것은 소녀가 탄 배를 떠나보내는 남자의 차가 등장한 것만으로 결말이 충분했을 텐데 후일담을 통해 남자가 소녀에게 연락해왔다는 사족이 더해졌다는 점입니다. 여운을 남기는 결말이 아닌 지나치게 친절하며 직접적인 결말이 된 것입니다. 오프닝과 엔딩을 비롯한 내레이션은 대배우 잔느 모로가 맡았습니다.

장미의 이름 - 중세의 종말을 암시하는 추리극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 밤비마마 2011/09/15 12:57 #

    원작을 읽어보면 인종문제, 사회계급 문제까지 다룬 명작입니다. 영화가 나온 90년대초면 동양인 남자배우와 서양인 여배우가 저런 파격적인 정사신을 연출했다는게 놀랍죠. 지금도 드문일이니까요.
  • Maybird 2011/09/15 15:08 #

    어디선가 보고 나름의 파격에 충격을 받았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가끔 아릿하게 이영화가 보고싶을 때가 있습니다. 왠지 모른 서글픈 느낌이 자꾸만 색.계와 겹치는 느낌도 들구요. 지금 봐도 전혀 촌스럽다는 느낌이 안든다는 것도 신기합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