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사진] 5월 24일 LG:두산 - 투혼 박현준, 아쉽게 날아간 승리 야구


LG는 5월 22일 잠실 롯데전에서 김수완의 사구를 맞아 부상을 입은 이대형을 대신해 양영동이 처음으로 선발 출장했습니다. 양영동은 2타수 1안타 2볼넷 1도루로 첨병 역할을 다했습니다.

마운드에 오르는 LG 선발 박현준. 6이닝 6피안타 3볼넷 2실점으로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하며 승리 투수 요건을 채웠으나 동료들의 도움을 받지 못해 승리 투수가 되지 못했습니다.

두산 선발 홍상삼. 4.2이닝 6피안타 1볼넷 3실점.

2회초 선두 타자 이성열의 솔로 홈런으로 두산이 선취 득점. 이후 박현준은 매 타석마다 이성열을 크게 의식해 제구가 흔들리며 연속으로 볼넷을 내줬습니다.

2회말 1사 후 이택근의 시즌 첫 2점 홈런으로 LG가 2:1로 역전.

3회말 2사 후 박경수의 안타와 이병규의 2루타로 만든 2사 1, 3루에서 박용택의 적시타로 3:1로 LG가 앞서 갑니다.



4회초 1사 1루에서 양의지에 타구가 박현준의 왼쪽 다리에 맞았습니다. 하지만 박현준은 꿋꿋하게 일어나 건재를 과시하며 계속 투구하는 투혼을 보였습니다.

4회말 종료 후 전광판에는 매진 사례가 떴습니다. LG는 3경기 연속 매진과 시즌 7번째 매진을 기록했습니다.


7회초 선두 타자 이원석에게 안타를 허용한 박현준이 마운드를 내려왔습니다. 1루 관중석의 환호에 보답하는 박현준.

7회초 무사 1루에서 구원 등판한 이상열이 정수빈에게 안타를 허용한 후, 오재원에게 싹쓸이 2타점 2루타를 허용해 3:3 동점이 되었습니다. 박현준의 선발승이 날아간 것입니다.

이상열에 뒤이은 임찬규가 2사 후 최준석에게 적시타를 허용, 4:3으로 역전되었습니다.



8회말 선두 타자 양영동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박경수가 초구에 희생 번트를 시도했다 방망이를 뒤로 빼는 과정에서 포일이 되었지만 두산 벤치의 항의로 판정이 번복되어 파울로 선언되었습니다. 이후 LG는 1사 1, 2루의 기회를 맞았지만 박용택과 조인성이 모두 내야 땅볼로 물러나며 동점을 넘어 역전까지 바라볼 수 있는 기회를 무산시켰습니다.

9회초 선두 타자 이원석의 땅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유격수 윤진호가 1루에 악송구를 저질렀고, 김현수의 적시타로 연결되며 두산이 추가 득점했습니다. 윤진호의 실책으로 기록되었지만 1루수 이택근의 포구에도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9회말 2사 1루에서 대타 윤상균의 우중간 2루타로 2사 2, 3루의 마지막 기회를 얻었습니다.

그러나 대타 서동욱이 스탠딩 삼진으로 물러나며 경기가 종료되었습니다. 결과론이지만 서동욱보다 오늘 세 번 출루한 양영동을 그대로 두는 편이 낫지 않았나 싶습니다.

경기 종료의 전광판.

인사하는 선수들 가운데에는 호투하고도 승리를 얻지 못한 선발 박현준의 모습도 보였습니다. 박현준은 다리를 절며 아쉬운 듯 3루 덕아웃을 바라봤습니다. 4일 휴식 후 에이스 박현준를 다시 투입하고도 팀의 패배로 귀결되었습니다.

LG 타선은 3회말 이후 경기 종료까지 기회를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하며 역전패를 자초했습니다. 9회초 실책에서 비롯된 추가 실점이 끝내 부담이 되어 극복하지 못했습니다. 박현준을 구원 등판해 오재원에게 싹쓸이 장타를 허용한 이상열도 아쉬웠습니다.

경기 종반 대타로 기용될 때마다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는 윤상균은 매 경기 한 타석만 기용하기에는 뛰어난 타격 능력과 강인한 승부 근성이 아깝습니다. 정의윤 대신 박용택을 좌익수로 기용하고 상대 투수의 좌우 여부와 관계 없이 윤상균을 지명 타자로 기용하는 것은 어떨까 싶습니다.


덧글

  • AlexMahone 2011/05/25 00:13 #

    사실 윤해병의 2루타때 이거 지겠다 싶었더랬죠..

    참 대단합니다. 디제님 말씀대로 대타나 좌투 스페셜리스트로만 쓰기엔 아까울 정도입니다.

    디제님 말씀대로 박용택을 좌익수로 하고 윤상균을 지명으로 쓴다면...


    후아.. 정말 한국 프로야구 역대 최고의 타선을 구축할지도...
  • 방울토마토 2011/05/25 00:18 #

    아무리 생각해도 마지막에 오늘 선구안도 괜찮았던 양영동을 대신해서 서동욱이 나왔는지 이해를 못 하겠는 경기.
    대타 써서 동점만들고 이기고 하면 야왕 야신 이런 소리 들을거 같아서일까요?
  • 막막 2011/05/25 00:26 # 삭제

    윤상균의 타격감을 살릴 방법은 확실히 강구해야할듯합니다.
    그리고 오늘 이택근의 9회 포구는 정말 잡아줬어야하는것 아닌지..

    에이스 박현준을 투입하고도 이렇게 패했으니 김선우,니퍼트로 이어지는 두산과의 남은 2경기가 힘들어지겠네요.
  • 역삼트윈스 2011/05/25 01:03 # 삭제

    작년까지만해도 그렇게해도되겠지만 올해 몇차례없지만 좌익수 박용택을 보고있자면....

    한숨 나오더라구요 이제 전 포지션 수비의 중요성을 감안하면 ... 그래도 윤상균이 벤치에있는건 너무 아쉽지만 말입니다...
  • 프랑스혁명군 2011/05/25 01:04 #

    참.. 박현준 선수. 줄무늬 유니폼 입고 승리 투수 되기 힘드네요.ㅡㅡ;
    정말 윤상균 선수는 대타로만 쓰기엔 너무 아까운 인재입니다.
  • 메이 2011/05/25 01:32 #

    윤상균 선수 덕분에 심장이 정말 두근두근!!
    비록 경기는 졌지만, 윤상균 선수가 2루에서 보여주던 파이팅이 너무너무 머리속에 남네요.
  • 차차차 2011/05/25 03:33 # 삭제

    타팀팬이지만 윤상균은 주전으로 못뛰는게 정말 아깝네요
    잘몰라서 하는 이야기인데 박용택이나 윤상균 둘중 하나 1루 시키면 안되나요?
    차라리 이택근을 좌익 시키는게 나을거 같습니다
  • 은별 2011/05/25 10:19 #

    저도 들은 이야기지만, 이택근은 휘어지는 타구에 대한 수비가 약해서 중견수 외의 외야수비가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 노을지는언덕 2011/05/26 16:16 #

    윤상균 1루수 경합이 적절해 보이는데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