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사진] 5월 4일 LG:두산 - 김광수가 날린 승리, LG 통한의 재역전패 야구

어제 박현준의 눈부신 역투로 승리한 뒤 두산과의 시즌 4차전.

LG는 감기 몸살로 선발에서 제외되었던 정성훈이 다시 선발 출장했습니다.

LG 선발 주키치. 6.1이닝 6피안타 2사사구 2실점. 호투했지만 야수들로부터 공수 양면 모두 지원을 받지 못했습니다.

두산 선발 니퍼트. 7.2이닝 2피안타 2사사구 2실점.

5회말까지 무실점으로 종료시킨 주키치. 양 팀 타선은 상대 선발 투수의 호투에 눌려 중반까지 득점하지 못해 어제와 같은 경기 양상이 재연되는 듯했습니다.

6회말 1사 후 김동주의 적시 2루타로 두산이 선취 득점했습니다. 김동주를 앞두고 김현수를 볼넷으로 출루시킨 것이 화근이었습니다.

7회초 1사 후 이병규의 좌월 2점 홈런으로 LG가 2:1로 역전.

7회말 1사 2루에서 대타 윤석민의 적시타로 두산이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7회말 선두 타자 손시헌의 타구를 정성훈이 처리하지 못한 실책성 수비가 화근이 되었습니다.

아웃 카운트를 하나도 잡아내지 못하고 윤석민에게 적시타를 허용한 뒤 강판되는 이동현. 구위가 올라오지 않아 최근 난타당하는 실정입니다. 2군에서 정비하도록 기회를 주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계속된 1사 1, 3루에서 고영민이 초구에 스퀴즈를 시도했지만 헛스윙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조인성이 제대로 포구하지 못해 홈으로 쇄도하는 3루 주자 이종욱의 득점으로 3:2로 역전되었습니다. 조인성이 제대로 포구했다면 3루 주자를 아웃시키며 역전을 막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LG 야수들은 오늘 경기에서 기록되지 않은 실책을 연발하며 자멸했습니다.

7회말 2사 1, 2루 위기에서 등판한 김선규는 김동주를 범타 처리하며 추가 실점을 막아 LG의 재역전의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결과론이지만 8회말에도 실점하지 않았던 김선규가 9회말에도 계속 등판했다면 하는 아쉬움을 지울 수 없습니다.

9회초 선두 타자 이진영이 안타로 출루하자 대주자 이학준으로 교체되었습니다. 하지만 이학준은 무리하게 2루 도루를 감행하다 아웃되며 공격 흐름에 찬물을 끼얹었습니다. 의욕만 앞선 도루 시도가 팀에 악영향을 미친 것입니다.

9회초 2사 후 박용택이 안타로 출루하자 이병규가 이번에는 우측 담장을 넘기는 극적인 역전 2점포를 터뜨렸습니다. 이병규의 연타석 홈런으로 4:3으로 재역전한 LG.

그러나 LG의 뒷문은 불안했습니다. 마무리 김광수가 9회말 시작과 함께 등판했지만 선두 타자 대타 김재환에게 불리한 카운트 끝에 안타를 허용하며 위기를 자초했습니다. 이어 정수빈의 기습 번트도 처리하지 못해 무사 1, 2루가 되었습니다.

이어 1사 만루에서 김동주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내주며 4:4 동점을 허용했고...

최준석에게 희생 플라이를 허용해 3루 주자 정수빈이 득점하며 경기는 5:4로 종료되었습니다.

목전에 다가온 극적인 승리를 날린 LG 선수단.

경기 종료의 전광판.

주키치의 호투와 이병규의 연타석 역전 2점 홈런도 헛수고로 돌아갔습니다. 정성훈의 실책성 수비, 조인성의 포일, 이학준의 도루자는 눈살을 찌푸리게 했고 1점을 지키기 위해 등판한 김광수가 1이닝도 처리하지 못하고 밀어내기 볼넷과 끝내기 타점을 허용한 것은 어처구니없었습니다. 타자를 상대하며 볼 카운트를 불리하게 가져가는 투수는 마무리로서 자격이 없습니다. 마무리 김광수와 셋업맨 이동현 모두 현재 보직을 유지할 만한 기량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계투진의 개편이 절실합니다. 9회말 아웃 카운트를 잡지 못하며 두 타자를 연속으로 출루시켜도 투수를 교체하지 않은 박종훈 감독의 고집도 패인입니다.

어린이날 3연전의 중요성을 감안하면 오늘 어이없는 재역전패는 최악의 결과입니다. 게다가 내일은 낯 경기라 여파가 미칠 가능성이 높습니다.


덧글

  • 제발 2011/05/04 23:41 # 삭제

    오늘 같은 경기는 100번 하면 100번 무조건 다 이겨야 하는, 정말 이겨야만 하는 경기였죠.

    연민이 들기도 하지만 정말 화가 나기도 합니다.

    솔직한 심정으로, 이학준은 평생 안봤으면 하고 김광수도 당분간은 보지 않았으면 합니다.
    이동현도 마찬가지구요.
  • 역삼트윈스 2011/05/05 00:36 # 삭제

    언젠간 이런일이 생길줄알았습니다.

    그러나 생각보다 늦게? 찾아왔네요... (김광수 블론세이브 + 그로인해 패전)

    결국 높은 피안타율과 WHIP 모두 형편없었는데 그동안 용케 막아왔지요...

    이제는 결단을 내려야할때입니다. 그러나 사실 대안이 없기도 합니다만...
  • 노을지는언덕 2011/05/05 21:41 #

    오랫동안 기억됄 경기를 직관 하셨군요
    김광수는 마무리 자격 없음니다
    어떻게 마무리가 주러앉죠
    우리 투수중에 파이터는 진정 없는 건가요
    그리고 벤치와 선수들간에 뭔가 미묘한 그무엇이 있는듯 보입니다
    뭐라고 설명하긴엔 뭐하지만
    뭔가 어 색한 게 좀 이상해 보입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