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

LG 트윈스 편파 야구 전 경기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링크와 트랙백은 자유입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토르 - 114분짜리 밋밋한 ‘어벤져스’ 예고편 영화

아스가르드의 절대신 오딘(안소니 홉킨스 분)의 장남 토르(크리스 헴스워스 분)는 성급한 성격으로 인해 음모에 휘말려 지구로 추방됩니다. 과학자 제인(나탈리 포트만 분)의 도움으로 토르는 잃었던 무기 뮬니르를 되찾으려 합니다.

마블의 만화를 영화화한 ‘토르 : 천둥의 신’(이하 ‘토르’)은 두 개의 공간적 배경을 중심으로 전개됩니다. 북유럽 신화에 기초한 토르의 고향 아스가르드와 토르가 추방되어 도달한 지구가 그것입니다. 판타지적 공간인 아스가르드 장면은 CG로 도배되어 별다른 감흥을 주지 못하며, ‘타이탄’과도 차별점을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지구에서 토르가 슈퍼 히어로로서 제인을 비롯한 평범한 인간들과 얽히며 벌이는 코미디 에피소드들이 아스가르드 장면에 비해 상대적으로 흥미를 자아낼 뿐, 전반적으로 밋밋하며 진부합니다.

검증된 배우인 안소니 홉킨스나 나탈리 포트만도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지 못합니다. 로맨틱 코미디의 여주인공과 같은 가벼운 캐릭터인 나탈리 포트만은 차치하고 강력한 카리스마와 사랑하는 아들에 대한 고뇌 사이에서 입체적인 면모를 과시해야 하는 오딘 역의 안소니 홉킨스의 썰렁한 연기는 배우의 연기력이 문제가 아니라 각본의 한계에서 비롯된 문제입니다. 다양한 스펙트럼의 연기력으로 아시아권에서는 대배우라 해도 과언이 아닌 아사노 타다노부(호건 역)조차 존재감 없이 미미한 역할에 그치는 것 역시 각본이 뒷받침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가장 큰 문제는 다혈질의 신이라는 것 외에 특이점을 찾기 힘든 주인공 토르의 평범한 개성입니다.

감독을 맡은 케네스 브래너가 과연 슈퍼 히어로 영화에 어울리는 감독인지도 의문입니다. ‘스파이더맨’ 시리즈와 ‘배트맨 비긴즈’ 이후의 ‘베트맨’ 시리즈 2부작을 감안하면 슈퍼 히어로 영화가 감독의 역량과 개성을 제한하지 않는 것은 분명한데, 케네스 브래너는 ‘토르’에 맞지 않는 옷이었던 듯합니다. 결국 ‘토르’는 극중 대사에서 토르의 존재에 관해 유치하다고 규정하는 수준을 넘어서지 못합니다.

결과적으로 ‘토르’는 내년 개봉을 앞두고 촬영 중인 ‘어벤저스’를 위한 예고편에 지나지 않습니다. ‘어벤저스’를 기다리라는 엔딩의 큼지막한 자막은 ‘헐크’의 주인공 브루스 배너와 ‘아이언맨’의 주인공 스타크를 언급하는 본편의 대사, 그리고 엔드 크레딧 이후의 장면과 직결됩니다. ‘아이언맨’ 시리즈 이후 연속 등장한 콜슨 요원(클라크 그렉 분)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땅에 박힌 토르의 해머 뮬니르를 뽑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시도하지만 예정된 주인을 찾아가는 것은 아서 왕 전설의 엑스칼리버를 연상시키며, 아스가르드로부터 파견된 디스트로이어가 뉴멕시코 소읍을 초토화시키는 장면은 ‘슈퍼맨2’에서 조드 장군 3인조가 미국의 소읍을 파괴하는 장면과 닮았습니다.

영화 본편과는 무관하지만 3D 효과가 미미한 3D 영화를 극장에 내걸고 2D 영화는 거의 내걸지 않아 관객들의 선택권을 제한하며 비싼 관람료를 챙기는 멀티플렉스의 상술은 지탄받아 마땅합니다. ‘아바타’를 제외하면 과연 제대로 된 3D 영화가 있었는지 의문입니다. 최근 3D 영화의 우후죽순 개봉과 2D 영화의 상영 감소는 눈 가리고 아웅 식의 관람료 인상 요인이 되고 있습니다.


덧글

  • 시즈크 2011/05/04 11:42 #

    2D로 해주지 않는 것은 저도 꽤나 불만사항이었습니다.

    이번에 토르(thor)와 분노의 질주(fast five)를 저울질하다가
    결국 분노의 질주를 선택했는데, 관람료가 한 몫 했습니다.
  • 비맞는고양이 2011/05/04 19:13 #

    아...이거 3디도 있군요...오히려 저희동네는 3디가 한군데도 없어서 저는 그냥 2디영환줄 알고 당연하게 2디를 봤는데...; 3디로 볼 메리트가 별로 없는 영환거 같은데 덤탱이 씌우네요
  • jeo20 2011/05/05 00:02 # 삭제

    완전 가슴 두근거리는 영화
    재미와감동이 유치함을 극복함
    3D로 다시 보고싶은 영화
  • 잠본이 2011/05/06 23:38 #

    근데 '아타바'라는 영화도 있었나요 ?_?
  • 디제 2011/05/06 23:58 #

    지적 고맙습니다. 수정했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