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4월 8일 LG:한화 - LG, 류현진도 꺾었다 야구

지난 5년 간 LG에 극도로 강했던 류현진과의 올 시즌 첫 대결을 위해 박종훈 감독은 1선발 리즈를 등판 예고하고 이병규와 윤상균을 선발 출장시키는 등 타순을 대폭 물갈이하며 맞불을 놓았습니다. 리즈는 선발승을 거뒀고 LG 타선은 류현진을 두들기며 2연승으로 승패 마진을 시즌 처음으로 +1로 만들었습니다.

오늘 류현진을 무너뜨린 결승타의 주인공은 윤상균입니다. 윤상균은 4월 5일 SK와의 잠실 홈 개막전 7회말 2사 2, 3루에서 대타로 기용되어 이승호를 상대로 풀 카운트 끝에 2타점 중전 적시타로 역전 결승타의 주인공이 될 뻔 했으나 필승 계투진의 난조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윤상균은 시즌 처음으로 선발 출장한 오늘 경기에서 5경기 동안 홈런이 없었던 LG 타자들 중 최초로 홈런을, 리그 에이스이자 LG 천적인 류현진으로부터 값진 역전 결승포로 뽑아냈습니다. 개막전에는 선발 출장하지 못했으나 이튿날인 4월 3일 두산전에서 처음 선발 출장한 김태완이 적시타를 터뜨리며 활약해 이후 줄곧 선발 출장한 것과 마찬가지로 상대 선발이 좌투수일 경우 윤상균의 선발 출장 횟수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LG는 윤상균과 조인성의 홈런을 비롯해 류현진을 6이닝 8피안타 5볼넷 7실점(6자책)으로 두들겨 패전 투수로 만들었습니다. 이혜천, 고효준, 류현진에게 패전을 안겼고 김광현, 전병두를 강판시켰으니 작년 시즌까지 반복된 좌투수에 대한 약점을 극복하는 모습입니다.

아울러 상대 실책을 파고들어 득점하는 능력과 2사 후 득점하는 능력도 향상되었습니다. 4회초 윤상균의 2점 홈런으로 역전한 뒤 이병규의 타구를 최진행이 2루타로 둔갑시켜 준 실책성 수비는 조인성이 쐐기 3점포로 연결시켰고, 계속된 2사 1, 3루에서는 더블 스틸을 시도해 1루수 전현태의 악송구를 유도, 추가 득점했습니다. 6회초 2사 만루에서 정성훈의 유격수 앞 내야 안타 타점은 2루수로 옮긴 전현태가 엉뚱하게도 2루를 커버하지 않고 1루로 향하는 실책성 수비를 파고든 것입니다. 8회초 1사 3루 박경수 타석에서 홈으로 파고든 서동욱의 주루 플레이는 사인 미스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이지만 한화 포수 이희근이 태그를 엉성하게 가져가는 사이 득점으로 연결되었습니다. 4월 6일 SK전과 마찬가지로 상대 실책에 편승하는 행운으로 치부할 수도 있으나 작년까지 LG가 하위권에서 머물던 시절에는 상대가 실책을 범해도 득점으로 연결시키는 능력이 부족했으니 분명 달라진 것입니다.

류현진과 맞대결 카드로 리즈를 뽑아든 박종훈 감독의 초강수에 우려가 없지 않았으나 결과적으로 리즈는 류현진을 꺾고 한국 무대에서 첫 승을 신고했습니다. 무엇보다 볼넷으로 제구에 난조를 보이며 5회말 6:4까지 추격을 허용한 뒤 계속된 1사 1, 2루 위기에서 한화의 중심 타자인 고동진과 최진행을 연속 삼진으로 솎아내 추가 실점을 막아 이닝을 종료시키고, 투구 수가 100개에 육박했음에도 6회말까지 마무리 지은 것이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최근 몇 년 간 옥스프링을 제외하면 LG의 외국인 선발 투수들의 이닝 소화 능력이 크게 떨어져 허약한 불펜에 더욱 과부하가 걸리곤 했는데 리즈는 두 경기 연속 6이닝을 채우며 퀄리티 스타트와 승리를 각각 챙겼으니 이닝 소화 능력을 인정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단, 리즈는 강동우에게만큼은 여전히 약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오키나와에서 전지훈련 중이던 2월 19일 한화와의 연습 경기에서 1회 선두 타자 홈런을 허용한 후, 오늘 경기에서도 선두 타자 홈런과 싹쓸이 3타점 2루타를 허용했는데, 평소 LG에 강했던 강동우가 리즈에 더욱 자신감을 갖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음 맞대결에서 리즈가 강동우를 어떻게 상대할지 주목됩니다.

7:4로 다소 불안한 리드가 이어지던 7회초 2루타 1개 포함 3안타가 터지고도 도루자와 주루사가 겹치며 득점에 실패해 한화에 반격의 여지를 제공하는 것이 아닌가 싶었지만 7회말 등판한 이상열이 네 타자를 모두 범타 처리하며 분위기를 내주지 않고 홀드를 챙기며 팀 승리에 일조했습니다. 4월 5일 SK전에서의 부진을 씻는 호투였습니다.

아쉬운 것은 5회말 3실점의 빌미가 된 정의윤의 수비였습니다. 5회말 1사 만루에서 강동우의 타구는 좌익수 정의윤을 키를 넘기는 타구였습니다. 정의윤은 타구를 직접 잡으려 하기보다 펜스 플레이를 수행해 1루 주자의 득점을 막는 중계 플레이를 하는 것이 요구되는 순간이었습니다. 하지만 정의윤은 타구 판단에 실패했을 뿐만 아니라 공을 더듬는 실책까지 범하며 1루 주자 김경언의 득점까지 허용했고 순식간에 6:4, 2점차로 좁혀졌습니다. 하나의 수비에서 두 개의 실책성 플레이를 범한 것입니다.

2007년 8월 1일 대구 삼성전 2:2로 맞선 9회말 1사 1, 2루에서 김재걸의 타구를 우익수 정의윤이 잡지 못한 뒤 송구를 포기하는 본 헤드 플레이로 2루 주자 김창희가 홈을 밟아 끝내기 안타로 LG가 패배한 바 있습니다. 다음 날에는 이전까지 블론 세이브가 전무했던 마무리 우규민이 8회말 대타 채태인에게 동점 홈런을 허용한 뒤 양준혁에게 역전타를 맞으며 2연패했습니다. 7월 31일 9회초 오승환에게 2개의 홈런을 빼앗으며 거둔 3연승의 상승세가 꺾인 것입니다. 이후 우규민은 블론 세이브를 연발하며 LG는 4강 진출에 실패했고 정의윤은 김재박 감독의 눈 밖에 나 1군에서 기용되는 일이 줄어들다 2008 시즌 종료 후 상무에 입대했습니다. 만일 오늘 경기에서도 정의윤의 수비 실책이 화근이 되어 LG가 패했다면 자칫 2007년의 악몽이 재연되었을 지도 모릅니다. 정의윤에게 보다 성숙한 수비가 요구됩니다.


덧글

  • 대형말벌 2011/04/08 23:00 #

    이런 모습을 시즌 내내 보여주면서 좌투수 트라우마를 완전히 벗어나면 좋겠네요. 그러면 무서울 것이 없으니까요.

    ※ 강동우가 5회말에 친 것은 3루타가 아니라 2루타였습니다.
  • 디제 2011/04/08 23:09 #

    지적 고맙습니다. 수정했습니다.
  • 레첼 2011/04/09 01:03 #

    이번시즌에 이런 페이스로 좌완선발을 상대한다면 LG의 4강진입은 이상 없을듯 합니다
  • 역삼트윈스 2011/04/09 01:16 # 삭제

    개막전 니퍼트를 제외하곤 쭉 좌완선발만 상대했는데 3승2패를 성적을거둔거보면 엘지가 달라진거같습니다.

    니퍼트 이혜천 김광현 전병두 류현진 ...
  • 黒猫 2011/04/09 05:12 #

    이번시즌에도 일단 4월은 강하군요 4월은..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