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블루 썬더 - 1980년대 풍미한 헬기 액션 영화 영화

순찰 및 지원 근무를 하는 경찰 헬기 파일럿 머피(로이 샤이더 분)는 테러 예방 및 진압을 위한 신형 헬기 블루 썬더의 테스트 파일럿이 됩니다. 머피는 베트남 전쟁에서 악연이 있는 코크란(말콤 맥도웰 분)을 비롯한 배후의 블루 썬더를 둘러싼 음모를 간파합니다.

존 바담 감독의 1982년 작 ‘블루 썬더’는 시대를 풍미한 헬기 액션 영화입니다. 파일럿의 시선을 따라 움직이는 기수의 기관총 등은 개봉 당시 엄청난 화제가 되었지만 30여 년이 지난 현재의 관점에서 ‘블루 썬더’가 자랑하는 첨단 기술은 그다지 놀라운 것이 아닙니다. 뒤집어 생각해보면 오프닝 자막에서 언급된 바와 같이 영화 속 첨단 기술이 모두 실현되었다고 해석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블루 썬더’는 선구적이면서도 현실적인 영화입니다.

영화가 강조하는 첨단 기술에 대한 매력이 떨어지니 헬기가 F16 전투기를 격추시키는 장면을 비롯한 전투 장면 역시 현시점에서 그다지 강렬한 것은 아닙니다. 블루 썬더의 성능을 부각시키고 전투를 벌이는 장면 이외의 서사를 담당한 스릴러로서의 얼개 또한 헐거운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대사에서도 언급되는 1984 LA 올림픽과 같은 시대의 아이콘으로서 ‘블루 썬더’는 1980년대 액션 영화 특유의 정겨움과 담백함을 맛볼 수 있습니다. 푸른 금속성의 날렵한 헬기가 일반 시민이 평범한 일상을 영위하는 대도시의 마천루 사이를 누비며 아기자기한 시가전을 벌이는 것 또한 이후 무수한 액션 영화들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매력입니다. 1984년 미국에서 제작되어 국내에도 MBC TV를 통해 심야 방영된 드라마 ‘에어울프’에도 영향을 주었습니다. ‘에어울프’의 국내 방영 당시 에어울프와 ‘전격 Z작전’의 키트가 싸우면 누가 이길까와 같은 정답 없는 토론에 매달렸지만, 블루 썬더와 에어울프가 실제로 맞대결하면 어떤 결과가 나올 지도 못지않게 궁금해 했던 것이 당시의 분위기였습니다. 영상의 관점에서만 비교하면 장애물 없는 상공에서 뱅크 장면을 활용해 매 편마다 엇비슷한 방식의 전투를 반복하던 TV 드라마 ‘에어울프’의 전투 장면에 비해 LA 시가지를 배경으로 한 오락 영화로 극장에서 개봉된 ‘블루 썬더’의 전투 장면이 보다 인상적인 것은 사실입니다. 2008년 2월 10일 75세의 일기로 사망한 예리한 매력의 로이 샤이더와 ‘시계 태엽 오렌지’와 유사한 광기 어린 캐릭터로 분한 말콤 맥도웰의 연기 대결 또한 매력적입니다.

국내에 정식 발매된 ‘블루 썬더’의 블루레이의 한글 자막에서는 코크란을 ‘콜로넬’로 번역했는데, 이는 ‘대령’을 의미하는 ‘Colonel’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이지만 발음이 ‘콜로넬’보다 ‘커넬’에 가까우니 완전한 오역입니다.


덧글

  • DAIN 2011/03/30 09:52 #

    지지난 일요일에는 EBS에서 고 로이 샤이더가 출연하신 죠스를 해줬지요. 명복을 빕니다. 그리고 지금와서 말하자면 부끄러운 이야기지만 저는 'KITT' 승리를 지지하는 소년이었죠. 잘 읽었습니다.
  • widow7 2011/03/30 13:29 # 삭제

    어렸을 적에 책장에는 에어울프랑 블루썬더가 다 프라모델로 자리잡고 있었는데...........언제 버렸는지는 기억이 안나네..............아직까지 갖고 있었다면 가치가 있었을까요
  • 천마 2011/03/30 14:42 # 삭제

    추억의 영화네요. 어릴때 극장에서 봤습니다. 그때는 학교에서 시험기간이 끝나면 단체로 싼값에 영화를 관람하곤 했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영화였습니다. 당시만 해도 영화에 나오는 기술은 신기한 첨단기술이었는데 지금은 오히려 시대에 뒤진 면까지 있는 상황이 됐으니 세월이 무상합니다.

    사실 지금에 와서 보면 줄거리에 좀 문제가 있습니다. 음모를 꾸민자들의 동기도 구체적인 계획도 안나오고 동료인 "라이멘 굿"을 살해한 테러범(?)은 후반부로 가면 아무 설명도 없이 등장하질 않습니다. 할리우드 영화에서 대게 이런 악역은 어떤 형태로든 응징을 당하던데 말이죠.

    하지만 영화를 볼 당시에는 그런 줄거리의 문제따위 느끼지도 못했습니다. 블루썬더의 액션장면이 너무 박력있고 멋졌거든요. DVD는 구하지 못했지만 예전에 TV에서 방영할때 비디오테잎에 녹화해서 가지고 있습니다.(그래도 DVD로 구하고 싶은데 찾기가 힘드네요T.T)

    참고로 극장자막에서는 "코크레인"이었던 것으로 기억납니다.^^ 그와 주인공의 헬기 시가전은 이후 다른 영화에서도 보기힘든 멋진 장면의 연속이었습니다. 물론 F-16과의 공중전도 좋았었죠.

    여담입니다만 예고편에도 나왔었고 극장상영판에도 분명 있었는데 비디오나 TV상영판에는 없었던 장면이 있습니다. 중요한 건 아니고 주인공의 부인이 증거비디오를 가지고 경찰에 쫒기며 방송국의 가는 도중 경찰차때문에 좁은 골목을 자를 몰고 들어가는 장면이 있는데 그 골목에서 후진하는 트럭과 벽사이로 거의 벽을 반쯤 타면서 빠져나가는 장면입니다. 주인공부인의 거친 운전솜씨가 빛을 발하는 장면인데 이게 극장상영때는 분명 있었는데 그 후 다른 매체로는 나오지를 않더군요. 그냥 골목으로 들어가는 장면 다음에 골목을 나와 방송국으로 들어가는 장면으로 연결됩니다. 통 이해가 안가는 부분입니다. 특별히 문제가 될 장면도 아니었는데....
  • winbee 2011/03/30 15:02 #

    유튜브 뒤져보면

    블루썬더와 에어울프 싸우는 편집 동영상들 많습니다(........)
  • 엉뚱뽀이 2011/07/18 00:27 #

    이 영화에서도 그렇고 니콜라스케이지와 숀영이 나왔던 아파치에서도 그렇고, 끝판왕은 MD500으로 공통점이 있더군요. 역시 잽싼 경공격헬기의 이미지가 강해서 그런가 봅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