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

LG 트윈스 편파 야구 전 경기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링크와 트랙백은 자유입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황해 - ‘추격자’ 의식, 강박관념에 갇히다 영화

연길에 거주하는 조선족 구남(하정우 분)은 한국에 돈을 벌기위해 간 아내와 연락이 끊기고 빚에 시달리자 면 사장(김윤석 분)으로부터 거액의 청부 살인을 의뢰받습니다. 한국에 밀항한 구남은 아내 찾기도 청부 살인도 성공하지 못한 채 시간만 흘려보냅니다.

추격자’ 나홍진 감독의 신작 ‘황해’는 청부 살인을 지시받은 사내와 그를 둘러싼 한중 조직 폭력배 간의 국경을 넘어서는 쟁투를 묘사합니다. 영화는 총 4장으로 구분되는데 1장 ‘택시 운전수’와 2장 ‘살인자’까지는 주인공 구남을 중심으로 전개되지만, 3장 ‘조선족’과 4장 ‘황해’는 구남의 도주와 한국과 중국의 조직 폭력배의 처절한 대립에 초점을 맞춥니다.

2장까지는 언뜻 ‘추격자’를 연상시킵니다. 살인 사건을 둘러싸고 1인칭 시점에 가깝게 서사가 전개된다는 것이 공통점입니다. (결국 공권력(경찰)이 아무 것도 해내지 못한다는 점도 동일합니다.) 그러나 ‘추격자’는 살인자를 쫓는 이의 관점으로 전개되지만, ‘황해’는 살인을 저지르려는 자의 관점으로 전개된다는 점에서 다릅니다. ‘추격자’에서 하정우가 분한 영민은 관객의 감정 이입이 불가능한 살인마였으나 ‘황해’에서 하정우가 분한 구남은 불우한 처지에 놓여 이용당하며 관객의 동정과 이입을 불러일으키는 주인공입니다.

추격자’의 대부분의 살인이 동기가 불분명한 연쇄 살인이라면, ‘황해’의 살인은 치정과 오해로부터 비롯되어 약육강식의 학살극으로 연결된다는 점에서 동기와 대상이 뚜렷합니다. 중반부까지 고어 장면의 잔혹함에 익숙해진다면, 조폭 영화의 전형적 소품인 식칼을 넘어 손도끼와 족발 뼈로 학살하는 장면에 묘한 쾌감과 유머마저 느낄 수 있습니다. 두 집단 간의 유혈이 낭자한 개싸움은 외려 비현실적이어서, ‘황해’의 서사와 분위기가 매우 건조함에도 불구하고 마치 쿠엔틴 타란티노의 장난기를 보는 듯합니다. (유혈 장면이 가장 우스꽝스럽게 연출된 것은 보은의 검문 장면입니다. 부산항에서 트레일러에 갇히기 직전 구남이 탈출을 위해 좁은 틈으로 빠끔히 식칼을 휘두르는 장면도 유머러스합니다.) 승자 따위는 없는 파국적 결말 또한 타란티노 영화를 연상시킵니다.

오프닝의 ‘미친 개’가 다른 개들을 물다 죽었다는 구남의 내레이션은 그가 좌충우돌하는 전반적인 서사와 비극적 결말을 직설적으로 암시합니다. ‘구남’이라는 이름도 한자로 ‘狗男’ 즉 ‘개 남자’(더 나아가 ‘개XX’)에서 비롯된 의도적인 작명인 것으로 보입니다. 밀항 중 죽음을 맞아 바다에 내던져지는 여자와 승현의 아내를 만난 구남의 대사 역시 결말을 직접적으로 시사합니다.

추격자’의 쫓고 쫓기는 자의 단선적인 대립 구도가 돋보였다면, ‘황해’는 중반 이후 두 조직 폭력배의 얽히고설킨 혈투가 인상적입니다. 2장 말미를 장식하는 살인 사건과 추격전은 숨 가쁜 긴장으로 가득하며, 대형 트레일러를 전복시키는 4장 자동차 추격전 및 교통사고 장면은 ‘추격자’에서 볼 수 없었던 큰 스케일의 액션이 주는 박력이 대단합니다.

하지만 ‘황해’는 불운한 작품입니다. 전작 ‘추격자’로 인해 관객의 눈높이가 높아졌기 때문입니다. 개봉 당시 신인 감독의 상업 영화 데뷔작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입소문 덕분에 흥행에 성공했던 ‘추격자’에 비해 ‘황해’는 스케일은 커졌지만 복잡해진 서사와 길어진 러닝 타임이 부담으로 작용합니다. 한국 영화의 고어 수위를 한 단계 높이며 ‘악마를 보았다’, ‘아저씨’ 등에도 길을 열어준 ‘추격자’와 같은 신선한 반향을 ‘황해’는 불러일으키지 못합니다. 관객을 쥐락펴락하는 완급조절의 부족과 습관적으로 흔드는 카메라도 아쉽습니다. 어려운 장면을 소화한 하정우와 김윤석의 연기는 강박적인 스케일과 복잡하게 뒤틀린 서사에 묻힙니다.

부질없는 가정이지만 ‘황해’가 데뷔작이고 ‘추격자’가 후속작이었다면 어땠을까 싶습니다. 나홍진 감독은 ‘황해’에 보다 많은 인물을 등장시키고, 보다 스케일을 키우고, 보다 복잡해진 서사로 무장해 ‘추격자’를 넘어서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시달렸는지도 모릅니다.

연길의 조선족 폭력 조직과 서울의 폭력 조직, 그리고 두 조직의 우두머리 면 사장과 태원(조성하 분)을 꾀죄죄한 옷차림과 깔끔한 정장 차림으로 구분해, 유약한 이미지의 태원 일파에 비해 면 사장 일파를 보다 강력하게 묘사하지만, 막상 영화 속에서 중국과 한국은 거칠기 한량없는 비슷한 이미지의 공간으로 포착됩니다. 연길과 서울(그것도 강남)을 엇비슷한 분위기로 연출했다는 점에서 ‘황해’는 독특합니다.

추격자 - 잔인한 살인마, 더욱 잔인한 공권력의 무능


덧글

  • cozet 2010/12/28 10:27 #

    두 배우의 연기가 묻혔다는 점은 정말 아쉬워요. 전 오히려 완급조절은 정말 최고인거 같은데 빈약한 이야기로 개연같은게 부족한거같았어요. '개'처럼 싸우는 것에 그런 개연이 비집고 들어갈 틈이 없던건지.. 그리고 그 개연과 캐릭터가 오직 폭력묘사때문에 들어간걸로만 보여질정도였어요. 디제님이 언급하신 타란티노식의 유희가 보여지긴하지만 여운이 있을정도가 아니라서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웰메이드는 웰메이드더군요.^^
  • 메이 2011/01/02 18:55 #

    추격자보다 보기 편했고, 전 더 나았던 것 같아요. 추격자는 보는 내내 너무 불편하고 힘들었거든요. 두 배우의 연기만으로도 아깝지 않은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기대했던 것 보다 재밋게 봤어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