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부당거래 - 대한민국 부정부패 현주소 영화

류승완 감독의 ‘부당거래’는 경찰 광역수사대 팀장 최철기(황정민 분)와 검사 주양(류승범)이 각자의 스폰서를 등에 업고 극단적인 갈등으로 치닫는 과정을 묘사합니다. 한국 영화에서 검찰과 경찰을 정의로운 주인공으로 설정(‘공공의 적2’)하거나, 혹은 비유적인 차원에서 그들의 부정을 희화화시키는 정도에서 머물렀던 수준(‘투 캅스’)이 일반적이었다면, ‘부당거래’는 대담하게 검찰과 경찰의 부정부패를 주제로 삼아 직선적으로 비판합니다.

이를테면 이명박 대통령의 경찰서 방문 퍼포먼스, 검경 수사권 갈등, 스폰서 검사, 조직 폭력배와 경찰의 연계, 과잉 및 조작 수사, 재벌의 문어발식 혼맥, 권언 유착, 성 접대, 뇌물 수수, 경찰 내부의 경찰대 학맥 중시 등 대한민국 권력의 부정부패와 난맥상의 현주소를 통렬히 까발립니다. TV 심야 시간의 시사 고발 프로그램으로만 접했던 사건들을 고스란히 스크린으로 옮겨온 것입니다. 인터넷 게시판에 정부를 비판하는 글을 올리는 일조차 수사하고 압력을 가하는 현 세태를 감안하면 ‘부당거래’의 정면 승부는 놀랍습니다. 세 주인공 중 유일한 생존자가 결정되는 결말은 한국 사회를 좌우하는 권력이 무엇인지를 상징합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시사 문제를 영화화할 경우, 자칫 교훈적인 주제 전달에 치우친 나머지 상업 영화가 응당 확보해야 할 재미를 확보하지 못하는 경우가 흔한데, ‘부당거래’는 하드보일드 스릴러로서 지녀야 할 영화적 재미를 충분히 확보한다는 점입니다. 류승완 감독의 필모그래피를 돌이켜 보면, 액션과 유머 감각이 번뜩이지만, 서사의 측면에서 허전해 아쉬웠던 것이 사실인데, ‘부당거래’는 우직하게 각본으로 정면 승부합니다. 군더더기 없는 재빠른 전개는 가장 큰 장점입니다. 류승완 감독의 장기인 맛깔스러운 대사와 블랙 유머 감각은 여전하지만, 액션만큼은 거의 배제되어 있습니다. 태경 김양수 회장(조영진 분)의 살해에 관한 수사나 언론 보도가 없다는 점과 여성 캐릭터를 제대로 활용하지 않는 류승완 감독의 관습적인 약점 정도를 제외하면 각본의 힘이 돋보입니다.

류승완 감독이 모처럼 각본에 의존할 수 있었던 것은 자신이 각본을 처음부터 끝까지 책임진 것이 아니라 별도의 각본가(박훈정)를 두고 각색 과정에만 참여했기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국내 감독들이 전문 각본가들의 각본을 활용하기보다, 자신이 직접 집필한 각본으로만 승부하려는 풍토가 대세인 것을 감안하면 ‘부당거래’는 분업의 좋은 전범으로 남을 수 있을 듯합니다.

속도감 넘치는 각본을 뒷받침하는 배우들의 연기도 훌륭합니다. 장석구 역의 유해진은 스테레오 타입의 연기를 펼치지만, 류승범과 황정민의 연기는 주목할 만합니다. 불량스럽고 덜렁대는 배역을 주로 맡았던 류승범이 권력과 계급 상승을 탐하는 양심 없는 검사로 분한 것도 인상적이며, 한동안 선택하는 영화마다 흥행과 비평 모두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지 못했던 황정민의 부활을 예감할 수 있습니다. 두 주인공이 공히 부정부패에 찌들었으며 ‘선한 주인공’ 따위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부당거래’는 필름 느와르라 할 수 있습니다. 황정민이 분한 최철기가 자신의 부정에 죄책감을 느끼며 동정심을 지닌 입체적인 인물로 감정이입을 유도하지만, 도리어 그의 인간적인 면모가 파멸을 재촉합니다.

시각과 등장인물을 소개하는 활자 자막은 미드 ‘24’ 등의 영향이 엿보입니다. 이준익 감독과 안길강이 카메오로 출연했습니다.

피도 눈물도 없이 - 밑바닥 인생들의 개싸움판
주먹이 운다 - 불경기를 힘겹게 버티는 서민을 위해
다찌마와 리 - 인위적인 촌스러움이 유발하는 폭소


덧글

  • 알트아이젠 2010/10/29 09:49 #

    기회가 되면 봐야겠네요. 안길강님은 어떤 의미로 류승완 감독님의 단골손님이라고 보는데 역시나 출연하는군요.
  • Andrea 2010/10/29 10:19 #

    오..보고싶습니다@.@
  • Uglycat 2010/10/29 14:16 #

    태생은 분명 상업영화지만 상업영화로서의 한계를 극복했다는 느낌입니다...
  • 2010/10/30 23:07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나그네 2010/11/04 12:14 # 삭제

    저 진짜 아무것도 모르고 영화보러 가서 깜짝 놀랐어요. 딱 보는순간 저건? 혹시 부산 여중생 사건 때 그 모습?했는데 정말 대통령 패러디부터.......이 영화가 대체 어떻게 개봉을 할 수 있었을까 싶을정도로 정말 제대로 담았더라구요. 그래서 집에와서 부당거래 이명박 검색해보니 딱 이 글 하나만 나오네요... 아 그리고 부산 여중생 사건 뿐만 아니라 나영이 사건또한 얘기하더라구요..간만에 정말 재밌는 영화였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