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10월 8일 삼성:두산 PO 2차전 - 부활한 두산의 발야구 야구

작년까지 두산의 팀 컬러를 정의하면 소위 ‘육상부’, ‘발야구’로 명명된 기동력을 앞세우는 섬세한 야구였습니다. 국내에서 가장 큰 잠실야구장을 홈으로 사용하며 특화된 야구를 추구하는 것인데, 어느덧 30대 중반을 넘어선 중심 타자 김동주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겠다는 의도가 포함된 것입니다. 그리고 2007년부터 2년 간 두산의 한국시리즈 준우승을 이끈 불펜의 핵심은 임태훈이었습니다.

올해 두산의 팀 컬러는 크게 바뀌었습니다. 20홈런 타자가 5명이나 배출되며 장타력의 팀으로 변화했는데, 김현수의 장타자로의 변모와 기대하지 않았던 이성열과 양의지의 폭발이 원인이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발야구의 중심이었던 이종욱이 부상과 나이로 인해 많은 도루를 시도하기 어려워졌고, 고영민이 부진하면서 작년까지와 같은 활약을 보이지 못한 탓도 있습니다. 그리고 임태훈이 데뷔 후 내내 불펜에서 많은 이닝을 소화한 후유증으로 인해 이용찬이 마무리로서 불펜의 중심을 차지했습니다.

그러나 2010년에 새로워진 두산의 팀 컬러는 어디까지나 페넌트 레이스에만 통용되는 것이었습니다. 준플레이오프가 시작되고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20홈런 이상을 터뜨린 5명의 타자들로부터 홈런은 단 1개도 나오지 않았으며, 이용찬이 불미스러운 일로 엔트리에서 탈락하고 마무리를 대신한 정재훈이 고비마다 무너졌습니다.

어제 삼성과의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패했던 두산이 오늘 신승을 거둘 수 있었던 것은 2009년 이전의 팀 컬러로 회귀했기 때문입니다. 어제 김현수가 선발 출장 명단에서 제외되었고, 오늘은 최준석이 아예 출전하지 못했습니다. 이성열은 선발 출장했지만 2타석만에 임재철로 교체되었습니다. 상대에 대한 현미경 분석을 바탕으로 임하는 포스트 시즌에서 장타력에 의존한다는 것이 얼마나 불확실한 것인지 두산 김경문 감독은 절감한 듯합니다.

오늘 두산을 승리로 이끈 것은 정수빈과 이종욱입니다. 정수빈은 3회초 1사 2, 3루에서 희생 플라이로 선취점이자 결승 타점을 얻었는데, 큰 경기에서 희생 플라이로 타점을 기록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 9회말 1사 2, 3루에서 채상병이 입증한 것을 보면 정수빈의 클러치 능력은 작은 체구와 반비례한다는 점에서 인상적입니다. 게다가 정수빈은 6회초 선두 타자로 나와 2루수 방면의 절묘한 기습 번트로 출루해 4:0까지 벌릴 수 있도록 포문을 열었는데, 박진만의 발이 빠르지 않고 2루수로서 익숙하지 않다는 약점을 활용한 영리한 플레이였습니다.

6회초 무사 만루에서 이성열의 유격수 플라이에 과감히 홈을 파 득점에 성공한 이종욱의 주루 플레이도 인상적이었습니다. 뒤로 물러난 유격수 김상수가 아니라 앞으로 다가온 중견수 이영욱이 처리했다면 하는 아쉬움이 삼성으로서는 남겠지만, 어쩌면 이종욱은 1점이 절실하며 하위 타순으로 넘어간다는 점에서 이영욱이 타구를 처리했어도 홈 승부를 시도했을지도 모릅니다. 만일 이종욱이 득점하지 못했다면 9회말에 손시헌의 실책으로 3:3 동점이 되었을 것이고, 9회말에 삼성이 추가 득점하여 경기를 끝내거나 연장전으로 흘렀을 가능성이 높았습니다. 이처럼 두산은 과거의 발야구로 회귀해 승리를 따낼 수 있었습니다.

이용찬이 불미스러운 일로 엔트리에서 제외되고 정재훈이 극도로 부진하면서 어쩔 수 없이 마무리 보직을 떠안게 된 임태훈이 4:3으로 쫓긴 1사 2, 3루에서 풀카운트 끝에 채상병과 김상수를 연속 삼진으로 처리하며 경기를 매조지한 것도 인상적이었습니다. 마치 2008년 이전의 두산의 마무리 보직을 책임지던 시절의 임태훈으로 돌아간 듯합니다. 김경문 감독은 리버스 스윕으로 준플레이오프를 통과했고 플레이오프에서 1승을 챙기면서 2009년 이전의 팀 컬러, 즉 섬세한 발야구와 마무리 임태훈으로 회귀해야겠다는 결심을 굳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반면 삼성은 1회말 무사 1, 2루에서 득점에 실패하며 히메네스를 공략하는데 실패했습니다. 무사 1, 2루에서 박석민이 번트에 실패하고 진루타를 기록하지 못하며 직선타로 물러난 후, 최형우의 직선타가 병살 처리되며 무득점에 그쳤습니다. 만일 박석민이 희생 번트를 성공시켜 1사 2, 3루가 되었다면 2루수 오재원의 수비 위치가 달라져 최형우의 잘 맞은 타구가 내야를 꿰뚫고 적시타가 되었을 지도 모릅니다.

6회말 선두 타자 현재윤의 안타 후 2루 횡사도 아쉬웠습니다. 어차피 4:0으로 뒤지고 있으니 1루에 있으나 2루에 있으나 마찬가지였기 때문입니다. 점수차를 감안하면 삼성은 주자를 모아야했고, 이후 김상수가 볼넷으로 출루했으며, 히메네스가 우천 중단으로 1시간 정도 어깨를 식혔고, 2루보다 1루에 주자가 있는 것이 견제를 위해 신경이 더 쓰인다는 점에서 현재윤의 넉넉한 주루사는 본 헤드 플레이에 다름없습니다.

삼성의 근본적인 고민은 가장 강력한 장점인 불펜의 한 축 권혁이 부진하다는 것입니다. 어제 경기에서는 9회초 어이없는 보크를 범하며 위기를 자초했고, 오늘은 0.1이닝 동안 볼넷만 2개 허용하며 1실점했습니다. 두산의 발 빠른 테이블 세터진이 좌타자로 이루어져 있다는 점에서 좌투수 권혁이 계속 부진할 경우, 두산의 발야구를 삼성이 저지할 수 없는 문제에 봉착한다는 의미입니다.

김동주를 제외한 양 팀의 중심 타선이 모두 부진한 가운데 두산은 적지에서 1승 1패로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상경하게 되었습니다. 어제 역전패를 딛고, 오늘 종반 역전패의 위기에서 벗어나 챙긴 1승 1패라는 점에서 상승세를 탈 수 있게 되었습니다. 반면 삼성은 어제 극적인 역전승의 분위기를 오늘 경기 1회말에 살리지 못했고, 9회말 역전 기회를 날리며 아쉬운 마음으로 원정길에 오르게 되었습니다. 이제 장기전으로 치닫는 플레이오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