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사진] 9월 16일 LG:SK - 김준호 본헤드 플레이, LG 무승부 야구


LG에서는 박병호와 정주현이 선발 출장했습니다.

LG 선발 봉중근. 5이닝 8피안타 2볼넷 4실점으로 부진해 에이스답지 못했습니다.

SK 선발 이승호. 친정팀을 상대로 5이닝 2피안타 3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지만 불펜진이 승리를 날렸습니다.

1회초 2사 만루의 위기에서 3루수 정주현은 파울 플라이를 놓쳤습니다. 봉중근에게 모자를 벗고 사과하는 정주현. 다행히 봉중근은 2사 만루에서 김강민을 삼진 처리하며 무실점으로 1회초를 넘겼습니다.

3회초 1사 후 이재원의 적시 2루타로 SK가 선취 득점.

이호준이 중전 적시타로 이재원을 불러들이며 2:0.

4회초 1사 후 정상호의 2루타에 이어 나주환의 적시 2루타로 3:0.

6회초 선두 타자 김강민의 좌월 솔로 홈런으로 4:0. 투구수 100개를 넘긴 봉중근을 6회초에도 올린 것이 화근이었습니다. 봉중근은 직후 강판되었습니다.

봉중근을 구원 등판한 이범준은 박정권을 상대로 초구에 홈런성 타구를 허용했지만, 우익수 이병규의 호수비로 피홈런을 면했습니다.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한 이범준이 호수비의 주인공 이병규와 하이파이브.

6회말 LG의 공격이 활발해졌습니다. 무사 만루에서 대타 작은 이병규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1점을 만회, 4:1.

윤상균이 투수 땅볼, 이병규가 삼진을 당하며 LG는 더 이상 추격에 실패하는 듯 했습니다. 하지만 오지환의 땅볼을 유격수 나주환이, 2루수 정근우가 커버하지 않은 텅 빈 2루로 던지는 야수 선택으로 1점을 추가, 4:2가 되었습니다.

계속된 2사 만루에서 박용근이 밀어내기 볼넷을 얻으며 4:3.

전병두의 초구를 김준호가 공략해 2타점 우전 적시타로 LG가 5:4로 역전에 성공합니다.

LG가 이대로 역전승을 거두는 듯 했지만 9회초 2사 만루의 위기에서 1실점하며 5:5 동점이 되었습니다. 1사 만루에서 김재현의 파울 플라이를 좌익수 김준호가 잡아 희생 플라이를 내주는 본 헤드 플레이를 범한 것입니다. 1점차 9회초 1사에서 파울 플라이는 잡아서는 안된다는 원칙을 잊은 어이없는 플레이였습니다. 그에 앞서 1사 2루에서 박재상을 사실상의 고의 사구로 거른 것 또한 뒤에 김재현 등 대타 요원들이 대기하고 있다는 점에서 납득할 수 없는 벤치의 작전이었습니다.

LG는 10회말 1사 만루의 끝내기 기회에서 오지환이 삼진, 박용근이 뜬공으로 물러나며 승리를 얻는 데 실패했습니다. 오지환이 공을 맞추는 능력이 떨어지며 삼진을 양산하는 약점을 감안하면 정성훈을 대타로 기용했다면 하는 진한 아쉬움이 남습니다.

11회초 7번째 투수로 등판한 박동욱은 2이닝 무피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오늘 등판한 LG 투수들 중 가장 안정적인 투구 내용을 선보였습니다.

LG는 6회말 역전 이후 전준호, 송은범, 이재영으로 이어지는 SK 계투진을 공략하지 못해 6이닝 동안 무득점에 그치며 무승부에 그쳤습니다. 경기가 종료된 후 인사하는 선수단.

경기 종료의 전광판. 선두 싸움을 벌이는 SK에 패배와 다름없는 결과를 안겼지만, LG 역시 무승부로 오늘 패한 기아와의 승차를 줄이지 못했습니다. 4시간 51분에 걸쳐 헛심만 쓴 꼴이 되었습니다.


덧글

  • blunt 2010/09/17 00:55 #

    진짜 김준호선수... 너무 안타깝습니다....
    역전타 멋지게 처놓고 왜 그런 본헤드 플레이를 했는지 ㅉㅉ...
  • 역삼트윈스 2010/09/17 01:32 # 삭제

    뭐 결과론이지만 김준호선수가 파울타구를 잡은건 너무나도 아쉽게 되었네요

    물론 그 파울타구를 잡지 않고 좌타 베테랑 클러치히터 김재현한테 주자 일소 이루타를 맞을수도있고
    여러가지 경우의 수 가 있다곤 하지만 여러모로 아쉬운 장면이었습니다.

    어쨋든 김준호선수에겐 이것또한 경험이고, 내년시즌 주전이되었든 백업외야수가 되었든 좋은 공부를 했다고 생각하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지금 1승보다 더 중요한건 김준호를 비롯한 그동안 기용되지 못한 선수들 기회를 얻는게 중요하고 이러한 일이 계속 일어나서 오히려 좋은 교훈으로 삼았으면 합니다.
  • 역삼트윈스 2010/09/17 01:35 # 삭제

    다만 금일경기에서 경기에 뛰었던, 벤치에있었던 선수들은 오늘과 같은 같은 실수를 절대 해선 안될것입니다.
  • 지쳐 인제~ 2010/09/17 10:50 # 삭제

    흠.. 베테랑이든 루키던간에 생각없이 야구하는 야구단은 LG Twins가 유일할듯 하내요.
    항상 고비를 못 넘고 특정팀에 일방적으로 당하는 조공 야구단 정말 한숨만 나옵니다.
  • 지쳐 인제~ 2010/09/17 10:56 # 삭제

    이게 천하무적 야구단이지 프로 야구단인가요? 에효~~
    아무리 야구가 좋고 서울 LG가 좋아서 응원하지만 너무 한다 니들~~~
    팀 성적 안나오니 그냥 개인 성적에만 집착들을 하는건지??
    단장부터 바꾸고 박감독은 4년 남았으니 원하는 코치진 인선으로
    내년을 출범했으면 합니다. 물론, 공허한 메아리겠지만...
  • 프랑스혁명군 2010/09/17 11:22 #

    김준호 선수. 아쉽네요.
    더 지켜봐야 겠지만, 지금 현 상태의 SK라면 그들의 한국시리즈 우승은 장담할 수 없겠네요.
    장시간 동안 답답하고 피말리는 경기 관전하시느라 고생 많으셨습니다.
  • 철면피 2010/09/17 15:25 # 삭제

    왜 본헤드 플레이라고 생각하시는지요? 여기 사진에도 김준호가 잡은 다음의 위치도 나오지만 잡을당시의 위치는 달려오는 김준호선수가 파울인지 페어인지 판단하기 어려운 위치였습니다. 만일에 안 잡았는데 페어위치에 떨어졌기라도 했으면 대량실점에 역전입니다. 그 상황에서는 김준호선수가 최선의 선택을 한겁니다. 너무들 하시네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