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6월 25일 LG:한화 - 권용관, 난타전의 수훈갑 야구

1회초와 1회말 양 팀이 나란히 5득점한 난타전은, 3회초 이후 차곡차곡 점수를 쌓은 LG의 승리로 마무리되었습니다.

4번 타자 이병규가 제몫을 다했습니다. 이병규는 6타수 4안타 5타점으로 타율을 0.299까지 끌어 올리며 ‘이병규라면 방망이를 거꾸로 잡아도 친다’는 3할 타율의 목전에 다가섰습니다. ‘빅5’의 리더 역할을 해야 할 이병규가 일본에서 복귀한 후 국내 리그에 적응하지 못해 1할 대 타율에서 허덕일 때 노쇠한 것 아니냐는 비난까지 들었지만 ‘클래스는 영원하다’는 속설을 입증하고 있습니다. 이병규가 홈런을 양산하는 4번 타자는 아니지만, LG의 테이블 세터의 출루율과 주루 능력이 준수한 만큼, 안타만 꾸준히 때려낸다면 개인의 타점과 팀의 득점은 꾸준히 향상할 것입니다.

이병규에 못지않게 고비마다 활약한 권용관도 인상적이었습니다. LG는 1회초 4점을 뽑았지만, 희생 플라이로 추가 득점할 수 있었던 1사 1, 3루에서 김태완이 어이없이 빠지는 볼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 2사가 되면서 기회가 무산되는 듯했습니다. 하지만 권용관의 우전 적시타로 LG는 5점째를 뽑았고, 1회말 김광삼이 5실점하며 동점이 되었지만 역전은 허용하지 않았으며, 경기가 종료될 때까지 리드를 허용하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7:6 1점차로 쫓긴 5회초에는 1사 후 스트레이트 볼넷을 얻으며 3득점으로 달아나는 발판을 마련했고, 10:8의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9회초에는 무사 1루에서 우중간을 가르는 3루타로 11:8로 벌리며 9회말 역전을 노리며 투입된 한화 마무리 양훈을 강판시켰습니다. 한화가 끈질기게 추격했지만, 권용관의 적시 3루타가 터지는 순간 LG 벤치는 승리를 직감했고, 한화는 타올을 던진 것입니다. 하위 타순에 배치되는 내야 요원 김태완과 오지환이 모두 타격 부진에 빠진 현시점에서 권용관이 결정적인 순간마다 기대 이상으로 활약한 것입니다.

SK와의 3연전에서 제구 불안을 노출했던 이동현은 장성호의 적시타로 10:8이 된 7회말 2사 1, 2루에 등판, 오선진에 볼넷을 내주며 만루 위기를 맞았지만, LG전에 매우 강한 신경현을 풀카운트 끝에 스탠딩 삼진으로 처리하며 리드를 지켰습니다. 마무리 오카모토를 포함한 6명의 승리 계투진 중에 김기표를 제외한 5명이 투입되었는데, 이동현의 투구가 가장 인상적이었습니다. 부디 벤치에서는 3번의 수술 경력의 이동현을 혹사시키지 않는 범위 내에서 활용했으면 합니다. 오늘처럼 이기는 경기의 승부처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뒤지는 경기에서는 이동현을 등판시키지 않는 원칙을 적용하기를 바랍니다.

선발 김광삼의 2경기 연속 부진한 투구는 우려를 남겼습니다. 6월 19일 롯데전에서는 수비의 지원을 받지 못해 부진했다 치더라도, 오늘 경기에서 1회말 홈런 1개와 2루타 2개를 포함한 5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5실점한 것은 단순히 부진을 떠나 어딘가 부상을 숨기고 팀을 위해 어거지로 던지고 있는 것이 아닌가 의심스러웠습니다. 다행스러운 것은 5:5 동점이 된 1회말 무사 2루 이후 4회말 1사까지 1실점으로 막아내며 리드를 허용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선수 생명보다 귀중한 것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투수 한 명의 어깨와 팔꿈치를 포기하면서 얻는 팀의 성과는 무의미합니다. 부디 김광삼이 무리를 하는 것이 아니길 바랍니다.

한화는 오늘 선발 양승진을 1이닝 만에 강판시키고, 2회초부터 내일 선발이 예상된 데폴라를 투입했으며, 이후 6명의 계투진을 소진시키며 역전을 노렸지만 결국 패했습니다. 데폴라의 투입은 오늘 경기를 반드시 잡아야겠다는 필승 의지와 더불어 내일 경기가 우천 취소될 것이라는 예상이 포함된 것으로 보입니다. 쫓기는 LG의 입장에서도 긴박한 승부였지만, 잡아야겠다고 내일 선발과 계투진을 소진한 벤치의 계산이 어긋나며 패했으니, 큰 점수차로 패하며 초반에 포기한 경기보다 한화의 입장에서는 더욱 손실이 큰 경기가 되었습니다. 따라서 LG는 내일 경기가 예정대로 거행되는 편이 절대적으로 유리합니다.

작년 LG는 한화와 난타전 끝에 역전에 성공하지 못하고 계투진이 무너지며 패하는 소위 ‘추격자 놀이’ 경기가 많았는데, 오늘 경기에서는 반대로 추격을 당하면서도 결국 승리로 이끌었습니다. 여러 약점과 보완점이 눈에 띄기에 가을 야구를 장담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작년보다는 팀 전체가 어느 정도 향상된 모습입니다.


덧글

  • R쟈쟈 2010/06/25 23:38 #

    한화팬입장에서 피눈물나는 경기였습니다 ㅠ.ㅜ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