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5월 6일 LG:두산 - 패착 종합선물세트, LG 자멸 야구

주루사, 주루 실수, 폭투, 실책, 기록되지 않은 실책, 몸에 맞는 공, 벤치의 투포수 교체 실수, 상대 타자 일순... 이미 나열한 야구의 부정적인 요소 중 두어 개만이라도 특정 팀이 한 경기에 노출한다면 승리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오늘 LG는 나열한 모든 요소들을 한 경기에, 그것도 대부분을 한 이닝에 집중적으로 범하며 무너져 참패했습니다.

1회말 2사 후 집중 5안타로 3:2로 뒤집었지만, 오지환의 우전 적시타 직후, 1루 주자 정성훈이 3루에서 횡사하며 흐름이 끊어졌습니다. 우익수 임재철의 호송구로 인한 불운으로 볼 수 있지만, 주루사는 타자의 범타에 의한 이닝 종료보다 훨씬 더 분위기에 악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습니다.

그 다음 패착은 3회말과 4회말 선두 타자가 연속으로 2루타로 출루했음에도 불구하고 득점에 실패한 것입니다. 3회말 2루타로 출루한 이진영은 최동수의 깊숙한 좌중간 타구가 안타가 될 줄 알고 2루와 3루 중간에서 타구의 향방을 지켜보며 홈 쇄도를 노렸지만, 무사였음을 감안하면 2루 베이스 근처에서 태그 업을 노렸어야 합니다. 설령 2루 베이스 근처에 머물렀더라도 최동수의 타구가 깊었기에 좌익수 김현수가 잡지 못하면 얼마든지 홈에 들어올 수 있었고, 설령 홈에 들어오지 못했다 해도 무사 1, 3루의 기회가 이어졌을 것입니다. 그러나 김현수가 최동수의 타구를 잡으며 이진영은 3루 태그업에 실패했고, LG는 득점에 실패했습니다. 만일 이진영이 제대로 태그 업했다면, 1사 3루에서 두산 내야수들은 정상 수비가 아닌 전진 수비나 중간 수비를 펼쳤을 것이고, 정성훈의 타구는 유격수 땅볼이 아니라 중전 안타가 되어 이진영이 충분히 홈에 들어올 수 있었을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4회말 선두 타자 김태군이 2루타로 출루한 후, 벤치에서 박경수에게 스리 번트까지 지시하며 1사 3루를 만든 것은 어떻게든 다음 타자가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여야 한다는 의미였습니다. 하지만 이대형이 삼진, 박용택이 3루 땅볼로 물러나며 다시 득점에 실패했고, 5회초 1사 후 김동주의 역전 솔로 홈런이 결승타가 되었습니다. 박용택은 1회말 2사 후 안타로 출루한 뒤 2개의 도루를 성공시키며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지만, 2회말 2사 1, 2루, 4회말 2사 1, 3루, 7회말 무사 1, 2루의 기회에서 모두 범타로 물러났습니다. 어제 5회말 2사 만루에서 3루수 파울 플라이로 맥없이 물러난 것까지 따지면 최근 박용택의 득점권에서의 부진이 팀에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습니다. 4회말까지 LG는 9안타와 1볼넷을 묶어 고작 3득점에 그치는 극도로 비효율적인 공격에 그쳤습니다.

LG의 패착이 집중된 것은 5회초였습니다. 김동주에 홈런을 허용한 후 곤잘레스가 또 다시 평정심을 잃은 것입니다. 최준석에게 몸에 맞는 공을 내주며 흥분하는 모습이더니, 결국 연속안타를 허용하며 6:3으로 벌어졌습니다. 이후 폭투와 정성훈의 실책, 오지환의 실책성 수비가 연발되었습니다. 임재철의 타석에서 초구에 상대 히트 앤드 런 사인을 간파하고 포수 김태군이 1루에 견제했지만, 1루 주자 양의지를 1루수 최동수가 잡아내지 못한 것 역시 기록되지 않은 실책입니다.

계속된 1사 만루에서 두 번째 투수 류택현이 오재원을 1루 땅볼로 처리하며 추가 실점을 면하는 듯 했지만, 대타 이원석에게 2타점 적시타를 허용하며 8:3으로 벌어지며 승부가 완전히 갈렸습니다. 이원석에게 2-0의 유리한 볼카운트에서 승부를 매듭짓지 못하고 풀카운트로 몰린 다음 적시타를 허용했다는 것이 1차적인 문제이지만, 그 뒤 김현수를 상대로 신정락을 올린 것까지 두 번에 걸쳐 이해하기 힘든 교체였습니다. 우타자 이원석을 상대로 좌투수 류택현을 그대로 끌고 간 뒤, 좌타자 김현수를 상대로 사이드암 신정락을 투입한 것은 납득하기 어려운 투수 교체였습니다. 마치 작년에 상당한 점수차로 밀리는 경기에서 페타지니의 대주자로 최동수를 기용한 것처럼 앞뒤가 맞지 않는 교체입니다. 결국 신정락은 올라오자마자 김현수에 적시타를 허용하며 추가 실점했습니다.

5점차에서 신정락을 투입했다는 것은, 최근 신정락이 지고 있는 경기에서 롱 릴리프로 활용되고 있음을 감안하면, 역전을 노리기 어렵다는 의미로 읽을 수 있는데, 6회말 공격을 삼자 범퇴로 끝낸 뒤 7회초 수비에서 조인성을 투입한 것 역시 납득하기 어려운 교체였습니다. 점수차가 벌어져 승부를 뒤집기 어려운 상황에 투입된 롱 릴리프를 상대로 주전 포수를 교체 투입하는 것 또한 앞뒤가 맞지 않는 교체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선발 출장 포수로 김태군을 기용한 것은, 곤잘레스와의 궁합도 있지만, 한동안 거의 전 경기를 출장한 조인성에 대한 배려도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승패가 넘어간 경기에서, 피로가 누적된 조인성을 투입한 것이 납득이 가지 않습니다. 이처럼 부정적인 요소들이 가득했던 경기에서 이기길 바라는 것은 언감생심입니다.

역시나 곤잘레스는 대량 실점하며 무너졌는데, 기본적인 마인드 컨트롤과 경기 운영 능력이 수준 이하입니다. 구위를 놓고 미련을 두는 것은 무의미합니다. 현재 곤잘레스는, 작년에 퀵 모션을 수정을 위해 2군에 다녀온 뒤 선발 2연승을 거두고 손가락 부상으로 퇴출되기 전까지의 바우어만도 못한 투수에 불과합니다.

LG는 두산과의 3연전에서 첫날 오지환의 홈런으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었지만, 여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2연패하며 리버스 루징 시리즈로 마감했습니다. 게다가 주말 3연전 상대가 한화를 상대로 스윕하며 보약을 먹고 상경하여 양현종, 로페즈, 윤석민을 차례로 투입하는 기아라는 점에서 매우 부담럽습니다. 최근 LG는 7경기에서 1승 6패의 부진에 빠졌는데, 기본적인 플레이부터 충실히 다잡지 않으면 기아와의 3연전도 어려워 보입니다. 위닝 시리즈는커녕 스윕은 당하지 않을지 우려됩니다.


덧글

  • 대형말벌 2010/05/06 23:16 #

    오늘은 이기는게 기적인 경기였습니다. 제발 내일은 정신을 차렸으면 하는군요. 기아와의 경기에서의 결과가 올시즌 LG의 성적을 판가름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 동네 최씨 2010/05/06 23:17 #

    곤잘레스는 스위치 한 번 켜지면 겉잡을 수 없어서... 최준석 맞추는 순간 곤잘레스 오늘 끝이구나 직감했었어요.
  • 프랑스혁명군 2010/05/06 23:24 #

    팬들은 언제까지 사기꾼 프런트들한테 속아 줘야 하는지..;;;
    15승 투수는 무쉰..;;
    정말 말씀하신대로 작년 바우어보다도 더 못난 투수네요.;;
  • blunt 2010/05/06 23:44 #

    어쩜 이렇게 야구를 못 하는지...
    진짜 한번에 와르르르 무너지는 모습을 보니깐 더 이상 봐줄 수도 없더군요...

    애초에 페타지니 버리고 용병투수로 간다는 것 자체가 가능성 엄청 엄청 낮은 도박이었겠죠...
    지금까지 프런트 한 짓으로 봐서는 더더욱...
    구위에만 집착하다 더 말리지 말고... 그냥 새 용병을 찾는게 빨라 보이네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