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사진] 5월 4일 LG:두산 - 오지환 스리런, LG 역전승 야구

1승 1무 1패로 맞선 LG와 두산의 어린이날 시리즈 첫 경기.

LG는 가벼운 부상을 입은 정성훈 대신 박용근이 3루로 들어왔습니다.

부상을 입은 안치용을 대신해 1군에 처음 등록된 손인호. 8회말 대타로 출장했지만 범타로 물러났습니다.

LG 선발 봉중근. 6피안타 2사사구 5실점. 초반 난조를 보였지만 타선의 도움으로 시즌 3승째를 챙겼습니다.

두산 선발 조승수. 2이닝 4피안타 1볼넷 3실점 (2자책). 타선의 지원을 등에 업었지만 리드를 지키지 못했습니다.


두산은 1회초 이성열과 최준석의 적시타 등을 묶어 4득점하며 초반에 기선을 잡았습니다. LG 내야 수비가 허술했던 것이 대량 실점의 화근이었습니다.

1회초 4실점하며 마운드를 내려오는 봉중근이 표정이 어두워 보입니다. 지난 주 팀이 1승도 올리지 못한 채 4연패만을 안은 상태에서 등판한 에이스의 어깨는 너무 무거웠습니다.

1회말 LG는 볼넷으로 출루한 이대형이 2루 도루에 성공하자, 박용택의 좌전 적시타로 1점을 추격했습니다.

두산은 2회초 이종욱의 우익선상으로 빠지는 적시 2루타로 추가 득점했습니다. 5:1로 앞서가는 두산.

2이닝 연속 실점이 이어지자 박종훈 감독이 마운드에 올라 내야진을 소집했습니다. 이후 박용근의 실책으로 무사 1, 2루의 위기를 맞았지만, 이성열의 타구를 박경수가 재치있게 병살로 연결하며 위기에서 벗어났습니다.



2회말 2사 후 박용근과 이대형의 적시타로 2점을 얻으며 5:3으로 추격했습니다.

LG의 추격이 시작되자 3회말 등판한 임태훈. 그러나 임태훈은 패전을 안았습니다.

3회말 이진영의 2루타에 이은 3루 도루, 조인성의 볼넷으로 1사 1, 3루의 기회를 얻었지만 이병규가 삼진으로 물러나며 LG의 공격은 무위로 그치는 듯했습니다. 그리고 타석에 오지환이 들어섰습니다. 어린이날 휴일을 앞둔 잠실에는 23,000여 명의 관중이 입장했습니다.


오지환은 임태훈의 초구를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30m의 대형 3점 홈런으로 6:5 역전을 이끌었습니다. 시즌 3호 홈런인데, 모두 3점 홈런이며, 오지환이 홈런을 뿜어 낼 때마다 LG는 승리하고 있습니다. '미스터 스리런'이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홈에 들어온 오지환을 포옹하는 봉중근.

LG의 역전에 달아오른 1루 관중석.

4회초 고영민을 땅볼 타구를 직접 처리하며 이닝을 종료시키고 박수를 치며 마운드를 내려오는 봉중근. 3회초 2사 후 봉중근은 16명의 타자를 연속으로 범타 처리하는 에이스다운 모습으로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LG도 추가 득점에 실패하며 1점차의 아슬아슬한 소강 상태가 이어졌습니다.

9회초 네 번째 투수로 등판한 마무리 오카모토. 선두 타자 최준석에게 애매한 안타를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지만, 침착하게 3명의 타자를 범타 처리하며 7세이브를 기록했습니다. 지난 일요일 SK와의 경기에서 블론 세이브와 패전을 안았던 것을 잊을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습니다.

9회초 마지막 타자 이원석을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경기 종료. 하이파이브하는 이대형의 표정이 밝습니다.

경기 종료의 전광판. 양 팀 합쳐 5개의 실책이 나왔는데, 득점과 직결되는 것이 많았습니다.

MBC ESPN과 수훈 선수 인터뷰하는 오지환.


장내 수훈 선수 인터뷰하는 봉중근과 오지환.

지난 일요일 SK전을 오지환의 실책으로 패했다면, 오늘 두산전은 오지환의 3점 홈런으로 승리했습니다. 이전까지 에이스 봉중근이 호투하고도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패한 경기가 많았다면, 오늘은 봉중근의 초반 난조에도 불구하고 타선의 힘으로 역전승했습니다.

하지만 초반 내야진의 잦은 실책과 실책성 안타, 그리고 결정적인 두 번의 기회에서 모두 삼진으로 물러난 이병규의 타격은 되새겨 볼 여지가 있었습니다. 어쨌든 4연패에서 벗어나며 에이스의 등판 경기를 승리로 이끌며 어린이날 3연전의 서전을 승리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습니다.


덧글

  • 운석 2010/05/04 23:55 #

    오지환......
    이 친구, 타격 때 보니, 손목힘 하나는 정말 진퉁이더군요.
    올해까지 '수비'에서 싹수가 안 보였다면, 최소한 올 시즌 후반에 컨버젼해서라도 1군에 올렸으리라 생각될 정도였습니다.
    오늘, 인터뷰하는 것보니, 요즘 젊은 친구다운 활기도 가지고 있는 것 같으니, 마인드 자체도 괜찮은 것 같고......

    이 번 경기는, 정말 오랜만에 '트윈스가 잘해서 이긴 경기' 라는 느낌이었습니다.
    오늘 같은 경기에서 '이길 줄 아는 팀'이 정말 강한 팀이죠.
    - 물론, 그런 상황을 좀 더 '쉬운 상황'으로 만들어 내는 게, '진정한 강함' 이겠지만......-

    1점차 승부였지만, 오랜만에 만족스러운 '트윈스 승리' 의 경기였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