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그린 존 - 긴박감 넘치는 전쟁 스릴러 영화

2003년 이라크에서 미 육군의 대량살상무기 팀을 이끄는 밀러(맷 데이먼 분)는 상부의 정보에 따라 수색을 해도 대량살상무기를 전혀 찾을 수 없어 의문을 품습니다. 현지인 프레디(칼리드 압둘라 분)의 제보에 의해 우연히 조우한 알 라위 장군(이갈 나오르 분)을 추적하던 밀러는 이라크 전쟁 발발의 원인을 파헤치게 됩니다.

본 슈프리머시’ 이래 세 번째로 호흡을 맞춘 폴 그린그래스 감독과 맷 데이먼 콤비의 ‘그린 존’은, 제목 그대로 극히 일부의 그린 존, 즉 안전지대를 제외하면 혼돈이 지배하는 이라크의 현실을 고발합니다. 바그다드를 비롯한 이라크 도시들의 미로 같은 주택가 골목을 누비며 이루어지는 교전이 겉으로 드러나는 혼돈이라면, 밀러를 둘러싼 인물들이 국적에 따라 피아가 구별되는 것이 아니라는 점에서 수면 하의 복잡한 혼돈이라 할 수 있습니다.

밀러가 추격하는 알 라위는 단순히 미군을 축출하는 것만이 목적이 아니며, 미군의 주요 목표이지만 밀러는 알 라위와의 타협을 원합니다. 알 라위나 프레디보다 국방부의 파운드스톤(그렉 키니어 분)이 보다 신뢰할 수 없는 인물이라는 점에서 ‘그린 존’의 인물 간의 관계는 상당히 복잡한데, 이는 단순히 영화의 서사를 위한 것이라기보다 부시 행정부의 야욕으로 발발하여 이제는 미국의 수렁이 되어버린 이라크 전쟁의 복잡한 성격을 상징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등장인물들은 전쟁 속에서 자신의 목적을 이루려 하는데, 각자의 목적의 차이점으로 인해 ‘그린 존’은 매력 넘치는 전쟁 스릴러로 수렴합니다. 이미 두 편의 제이슨 본 시리즈를 통해 폴 그린그래스의 스릴러 연출 능력은 검증된 바 있는데, 아무리 사실적인 액션 스릴러라 해도 주인공 본의 초인적인 능력을 감안하면 궁극적으로는 판타지에 가까웠지만, ‘그린 존’의 밀러는 본과 닮은 진지한 성격을 제외하면 (동일한 배우가 연기했음에도 불구하고) 주먹 싸움에서도 밀려 코피가 터질 정도로 현실적인 인물입니다.

게다가 실제 전쟁을 배경으로 했기에 ‘그린 존’의 사실성은 배가되는데, 모로코에서 촬영하여 이라크를 재현한 세트는 CNN을 통해 아래로 굽어보던 것과는 다른, 마치 현지에 발을 디디고 있는 듯 생생한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블랙 호크 다운’의 이라크 버전이라 할 만큼 핸드 헬드와 거친 질감의 화면은 긴장감을 더합니다. 두 편의 제이슨 본 시리즈를 통해 팍스 아메리카나를 고발했던 폴 그린그래스는 ‘그린 존’에서 보다 직설적으로 이라크 전쟁의 허구성을 비판하는데, 이런 점에서는 마치 ‘시리아나’를 보는 듯합니다.

‘그린 존’의 장점을 하나 더 들면, 전쟁을 배경으로 했지만 전쟁 영화가 필수적으로 수반하는 거대 스펙타클이나 액션 보다는 주제 의식을 담은 이야기 자체에 집중한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정석적인 스릴러를 구현할 수 있었던 것인데, 정보제공자 ‘마젤란’의 정체가 밝혀지는 부분의 연결이 다소 헐겁지만, 이를 제외하면 오락 영화로 충분히 즐길만합니다.

본 슈프리머시 - 자동차 추격전의 압권
본 얼티메이텀 - 자학적인 첩보원의 자아를 되찾는 숨 가쁜 추격전


덧글

  • 城島勝 2010/03/28 09:14 #

    주제의식을 잃지 않은 정석 스릴러라는 점이 마음에 듭니다. 일감해 봐야 겠습니다.
  • 2010/09/19 20:50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