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의형제 - 너무 매끈해 외려 아쉽다 영화

※ 본 포스팅에는 ‘의형제’의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국정원 팀장 이한규(송강호 분)는, 남파된 암살 공작원 그림자(전국환 분)를 검거하는 작전에 실패하고 정리 해고됩니다. 그림자와 함께 암살 임무를 수행하던 공작원 송지원(강동원 분)은 우유부단함으로 인해 북에서 버림 받습니다. 그로부터 6년 뒤, 한규는 지원과 조우합니다.

‘의형제’는 장훈 감독이 김기덕 감독의 슬하에서 벗어나 제작한 첫 번째 작품으로, 데뷔작 ‘영화는 영화다’의 흔적을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습니다. 우선 두 남자 주인공의 협력과 대결을 변주하며 갈등과 긴장을 유발하는 버디 무비라는 점에서 ‘영화는 영화다’를 그대로 계승했습니다. 한물갔다고 평가받은 조폭을 소재로 활용해 성공적인 데뷔작으로 승화시켰던 ‘영화는 영화다’와 마찬가지로, ‘의형제’ 역시 한국 영화계에서 시류에 뒤떨어졌다는 평이 주류인 남북 관계를 활용했습니다. ‘영화는 영화다’의 인상적인 조연 봉감독 역의 고창석과 매니저 역의 박수영, 똘마니 역의 조석현 등이 ‘의형제’에 다시 출연했습니다.

하지만 차별점도 다수 눈에 띕니다. 두 주인공의 대결과 협력이라는 점에서는 동일하지만, 두 주인공이 수평적 위치에서 대립했던 ‘영화는 영화다’와 달리, ‘의형제’는 제목대로 연상의 이한규와 어린 송지원의 관계는 수평적이라 보기 어렵습니다. 두 주연배우들의 이름값이 두드러지지 않았던 ‘영화는 영화다’와 달리, ‘의형제’의 두 주연 배우의 이름값은 최고 수준이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영화 출연 경험이 많지 않았던 ‘영화는 영화다’의 소지섭과 강지환의 커리어에 비하면, ‘의형제’의 송강호와 강동원의 커리어는 분명 우위입니다. 소지섭과 강지환의 뻣뻣한 연기가 의도적인 측면도 있지만 배우의 경험 부족도 반영된 것이 사실인데, ‘의형제’의 노련한 송강호의 여유는 격이 다릅니다.

현실과 비현실의 몽환적인 경계를 오가며 ‘영화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뛰어넘어 ‘픽션이란 무엇인가’라는 철학적인 질문까지 던졌던 ‘영화는 영화다’와 달리, ‘의형제’는 철학적인 질문은커녕, 소재로 선택한 남북문제에 대해서도 무거운 정치적, 사회적 질문을 가급적 배제합니다.

조폭과 배우답게 어깨에 잔뜩 힘이 들어갔던 ‘영화는 영화다’의 주인공들과 달리, ‘의형제’의 두 주인공은 떨어져 지내는 가족을 우선하는 소시민에 가까우며, 송강호의 능청스러운 연기가 맞물리며 웃을 수 있는 장면이 상당합니다. 신인 감독의 데뷔작답게 다소 투박한 개성이 빛났던 ‘영화는 영화다’가 그리울 정도로, ‘의형제’는 두 주연배우에게 요구하는 클리셰를 모두 뽑아내며, 관객을 쥐락펴락할 정도로 매끈한 연출 솜씨를 과시합니다. ‘연기를 연기하듯’ 어색한 연기가 주류를 이루며 김기덕 감독의 색채가 완연했던 ‘영화는 영화다’와는 분명한 차이를 보입니다. 맨주먹과 칼 정도로 폭력의 수단이 제한되었던 ‘영화는 영화다’와 달리, ‘의형제’는 총기류가 주류를 이루며, 한국 영화사에서 전례가 드문, 한국인의 일상적 공간인 아파트를 배경으로 사실적인 총격전이 연출될 정도로 폭력의 강도가 강화되었습니다.

‘의형제’의 상업 영화로서의 장점은 한국적 정서에 호소할 줄 안다는 것입니다. ‘의형제’라는 제목이 말하듯, 혈연관계가 없는 두 사내가 의형제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설득력 있게 묘사합니다. 지원이 정성스레 준비한 아침 식사를 함께 먹고, 이후 한규가 지원에게 다시 ‘네가 해준 밥을 먹고 싶다’고 문자 메시지를 보내며 서로에게 마음을 열기 시작하는 것은 관습적이면서도 한국적인 설정입니다. '밥'은 '괴물'의 엔딩에서도 의미심장하게 활용된 바 있는데, 공교롭게도 이 장면의 주인공 역시 송강호였습니다. '밥'을 차려주고 먹는다는 것이 한국인에게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 굳이 언급하지 않아도 충분할 것입니다.

의형제라면 진가신의 ‘명장’이 그러하듯, 피를 나누는 의식이 필요한데, 그 의식이 추석 차례상이라는 점 역시 한국적이며 의도적인 것입니다. 차례상을 앞에 두고 지원이 휘두른 칼에 한규는 출혈의 부상을 입으면서도 감내하는데, 이는 바로 피를 나누는 의형제 결의 의식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한규는 지원의 부모를 위한 차례상에 절을 하며 자신의 의형제 결의 의식을 마무리 짓습니다. 한규의 감내에 대해 지원 역시 자신의 피로 보답합니다. 그림자와의 마지막 대치에서 한규를 공격하는 척 하면서 실은 자신의 출혈로 그림자를 안심시키는 장면은, 피를 나누는 의형제 결의 의식의 완성을 의미합니다. 이 장면은 ‘영웅본색2’에서 적을 속이기 위해 적룡이 장국영에게 권총을 발사하는 눈물겨운 형제애를 연상시킵니다. 다분히 진부한 서사와 예정된 해피 엔딩에 설득력을 확보할 수 있었던 것은 보는 이의 정서를 자극하는 것이 성공했기 때문입니다.

기존의 익숙한 이미지를 십분 활용한 송강호의 힘도 언급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간첩 검거에 몰두하는 국정원 팀장의 이미지는 ‘쉬리’를, 유들유들하면서도 껄떡대는 세속적 중년 남성의 이미지는 ‘밀양’을, 아내와 딸과 떨어진 추레한 기러기 가장의 이미지는 ‘우아한 세계’를 통해 이미 제시된 바 있습니다. 익숙한 이미지를 활용해 배우 본인이 연기에 대한 부담을 덜고, 아직도 경상도 사투리를 고치지 못하는 등 연기력에 대한 의심을 떨치지 못한 강동원을 뒷받침하며, 관객도 편안히 스크린을 즐길 수 있도록 유도합니다. ‘타짜’와 ‘추격자’를 통해 스타덤에 오른 김윤석이 절친한 친구 송강호와 닮았다는 평을 듣곤 했는데, ‘의형제’에서 노타이 정장 차림의 송강호는 김윤석과 상당히 닮았습니다. 장신의 미남인 강동원이 순수한 이미지를 활용한 것도 송강호와 균형을 맞추는 의미에서 적절한 캐스팅입니다. 강동원의 해맑은 미소로 마무리되는 엔딩은, 조승우의 미소로 마무리되는 ‘말아톤’을 연상시킵니다.

엔드 크레딧에서는 제작진의 장난기를 엿볼 수 있는데, 마지막 베트남 여성의 극중 한자 이름 ‘옥수경’은 의상을 담당한 스태프의 이름을 따온 것입니다.

영화는 영화다 - 조폭을 빌어 ‘영화’를 말하다
영화는 영화다 - 두 번째 관람


덧글

  • SSKK 2010/02/14 17:19 # 삭제

    잘 읽었습니다. 보면서 그저 하하호호했는데 이렇게 리뷰를 읽어보니 또 새롭게 느껴지내요
  • 루씨 2010/03/11 18:38 # 삭제

    영화의 의미가 정말 새롭게 다가옵니다. 저도 홍콩영화를 떠올렸는데 무간도가 생각나더군요.저는 영화는 영화다를 안본지라, 헤성같은 감독의 출현이 반갑네요. ;ㅁ;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