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더 로드 - 진한 부성애, 소년의 성장 영화

극심한 자연재해로 문명이 사라지고 인류가 절멸한 대지 위에, 사내(비고 모르텐센)가 외아들(코디 스미트 맥피 분)을 동반하고 길을 나섭니다. 스스로 죽음을 선택한 아내(샤를리즈 테론 분)와 달리, 삶에 대한 희망을 포기하지 않은 사내는 아들에게 바다를 보여주겠다는 일념으로 남쪽으로 향합니다.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의 원작자 코맥 맥카시의 소설을 존 힐콧 감독이 영화화한 ‘더 로드’는 지옥이 현실이 된 아비규환 속에서도 아들을 위해 사투를 벌이는 아버지의 진한 부성애를 묘사합니다. 지진과 화재 등 대형 재해가 반복되며, 교통과 통신을 비롯한 기초적인 사회 인프라가 붕괴되고 화폐조차 무의미해져, 황폐한 불모지만 남아 갱단이 식인을 위해 인간을 사냥하는 암흑기에, 사내는 아들을 바르고 강하게 키우고자 노력합니다. 다른 이를 먼저 공격하지 않으며, 아무리 굶주려도 식인만큼은 피하려 합니다. 동시에 아들에게 살아남는 법을 가르치려 안간힘을 다합니다. ‘더 로드’는 극한 상황에 내동댕이쳐진 부자의 여정을 뒤따르며 문명이 사라진 시대에 과연 윤리가 제 구실을 할 수 있을지 의문을 던지는 로드 무비입니다.

로드 무비라면 필연적으로 수반되는 것은 고난 속의 성장담입니다. 아버지를 방패삼아 아들은 처참한 세상에서 생존을 배우게 됩니다. 아버지는 언젠가 닥칠 자신의 부재를 상정하고 아들을 가르치는데, 이를 통해 아들은 순수한 소년에서 올곧은 성인으로 서서히 성장하게 됩니다. 흥미로운 것은 아들 역의 코디 스미스 맥피가 그의 어머니로 분한 샤를리즈 테론과 용모가 매우 흡사해 실제 모자 관계처럼 보이며, 주인공인 사내로 하여금 아들을 볼 때 마다 아내와의 추억을 고통스럽게 회상하게 만드는 것이 상당히 설득력 있게 작용한다는 것입니다.

‘더 로드’는 특별한 사건 없이도, 담담함과 잔잔함을 잃지 않으며 이야기와 배우의 힘으로 몰입시키는 독특한 영화입니다. ‘2012’처럼 재난을 놀이공원의 어트랙션처럼 다루는 것이 아니라, 전 지구적으로 어떤 재난이 왜 벌어졌는지 구체적으로 모르는 평범한 사람들의 고난을 그들의 시각에 의해서만 묘사하기에, ‘우주전쟁’과 ‘나는 전설이다’, 그리고 ‘미스트’를 연상시킵니다. 하지만 해피 엔딩이었던 ‘우주전쟁’이나 냉소적 비극으로 마무리 된 ‘미스트’보다, ‘더 로드’는 ‘나는 전설이다’에 가깝습니다. 굳이 비교하면, ‘나는 전설이다’가 텅 빈 도시에 홀로 정착해 나름대로 즐기듯 문명화된 삶을 살고 있는 주인공 로버트 네빌이 좀비들과 싸워 나가는 무용담이라면, ‘더 로드’는 끊임없이 식량을 찾아 떠돌 수밖에 없는 부자가 갱단을 비롯한 모든 타인들과 투쟁해야 하는 여행기라는 점에서 다릅니다. 공간적 배경이 원색의 도시였던 ‘나는 전설이다’가 상당히 오락적이었다면, 잿빛으로 점철된 숲과 바다가 상징하는 ‘더 로드’는 매우 진지합니다. 인간 사냥 및 식인 풍습과 같은 잔혹한 장면을 앞세워 고어 영화적 성격을 강화하거나, 추격전을 내세워 스릴러와 같은 긴장을 유발하거나, 혹은 신파적 분위기로 눈물샘을 자극하지 않고 차분함을 잃지 않는다는 점에서 인상적입니다. 마지막 장면까지 자제의 미덕을 잃지 않기에 상당한 여운을 남기며, 엔드 크레딧과 함께 흐르는 음향은, 영상 대신 에필로그 역할을 수행합니다.

‘더 로드’에는 조연으로 로버트 듀발과 가이 피어스도 출연하는데, 이들이 출연한다는 사실을 모르고 관람할 경우, 많지 않은 등장인물 속에서도 분간하기 쉽지 않습니다. 그만큼 잿빛 영상과 배우들의 분장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졌습니다.


덧글

  • madamlily 2010/01/12 12:24 #

    Guy Pearce는 바로 알아봤는데, Robert Duvall은 보는 내내 Peter Stormare 아닌가 싶어 헷갈리더군요.
    영화 끝나니 '이게 끝이야?'하는 분과, 함께 온 일행에게 불만을 토로하는 분이 보이는 걸 봐선 취향 많이 타는 영화인 건 분명한 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 바람뫼 2010/01/12 13:29 #

    제목만 보고 "어? 부자가 여행하는 내용인가?"하고 바로 잊어버렸지만 재난영화였군요. 봐야겠습니다, ㅋ

    솔직히 2012의 엔딩을 보며 "댁들은 단지 셀러브러티라서 살아 남은 거잖아!" 라는 생각에 허탈했습니다. 말씀대로 어트랙션 같은 영상을 빼곤 같은 감독의 전작 투모로우보다 나은 게 없어보이더라고요;
  • Ha-1 2010/01/12 14:13 #

    모든 등장인물이 이름이 없는데 그걸 별로 눈치채지 못했습니다.


    '협력'이 사라진 세계라면 이름이 필요가 없지요. 마지막 장면부터는 이제 각자가 이름을 갖게 될 것입니다.
  • 리언바크 2010/01/12 20:55 #

    어디서나 극한 상황에서는 괴물이나 귀신보다도 인간이 더 무서운 법이죠.
    소문만 무성하고 아직 보지 못했는데 꼭 영화관 가서 보고 싶은 영화
    순위에 있는 '더 로드'입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