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작가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열애설? 야구 인기에 무임승차하는 그들 야구

오늘 아침 두산 김현수의 열애설이 불거졌습니다. 모 여자 연예인과의 열애설이 보도된 직후, 입장이 다른 양측의 긍정과 부인이 오가더니 여자 연예인의 소속사측에서 ‘오해였다’며 꼬리를 내리고 말았습니다. 열애설이 터진지 반나절도 못되어 사실이 아님이 밝혀진 것입니다.

600만 관중을 넘어서며 최고 인기 스포츠의 주인공으로 당당히 자리 잡은 야구 선수들, 특히 스타급 선수들의 일거수일투족은 엄청난 관심사입니다. 시즌이 시작되면 각 팀의 승패 및 순위와 더불어 선수 개개인의 기록과 경쟁에 관심이 쏠리며, 시즌이 끝난 뒤에는 시상식과 스프링 캠프에서의 행적 하나하나에 귀추가 주목되곤 합니다. 팀 동료 누구와 친하고 다른 팀의 어떤 선수와 친하더라, 하는 인간관계까지 회자되곤 하니, 만일 야구선수에게 여자친구가 생긴다면, 그것도 스타급 선수라면 큰 화제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올해만 해도 야구 선수와 여자 연예인의 열애설이 잇따라 보도되곤 했습니다. 8월에는 히어로즈 이택근과 롯데 김주찬이, 지난달에는 지바 롯데 입단이 확정된 김태균이, 그리고 오늘 김현수까지 이어졌는데, 이택근을 제외하면 모두 사실무근임이 밝혀졌습니다. 야구선수들과 여자 연예인들의 열애설이 보도되는 것을 보면, 사실 여부뿐만 아니라 그 저의조차 의심스런 경우가 다반사입니다. 김주찬의 열애설 상대가 된 여가수는 ‘때 마침’ 새 앨범 발표를 앞두고 있었고, 김태균과 김현수의 열애설 상대가 된 두 여배우는 ‘하필이면’ 새 영화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 상황입니다. FA 최대어였던 김태균은 거액의 계약으로 일본 진출이 확정되며 관심이 집중되자 이내 열애설이 터져 나왔고, 김현수는 어제 최다 득표를 기록하며 골든 글러브를 수상하며 여론의 주목을 받자 이튿날 아침부터 열애설이 불거졌습니다. 참으로 절묘한 타이밍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처럼 열애설이 보도되면, 연예계에 무심했던 야구팬들도 여자 연예인의 프로필과 열애설의 사실 여부를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서 검색하게 되고, 빠른 시간 내에 검색어 순위 상위권을 차지하며 각종 커뮤니티와 블로그에서는 열애설에 대한 설왕설래가 범람합니다. 기사거리를 구하지 못해 혈안이 된 공중파와 케이블 TV의 연예 전문 프로그램들도 방송 첫 머리부터 몇 꼭지에 걸쳐 보도합니다. 따라서 열애설이 사실이 아니라 해도 여자 연예인과 그녀가 소속된 연예 기획사 측에서는 손해 볼 것이 없는 셈입니다. 아니, 돈 한 푼 들이지 않고 언론과 인터넷을 달구며 지명도를 높일 수 있기에 ‘남는 장사’입니다.

야구에서도 스타를 만들기 위해 홍보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부인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시즌 중의 개인 기록이 뒷받침되지 못한다면, 아무리 구단에서 홍보를 아끼지 않고 기자들이 기사화하더라도 스타가 될 수 없습니다. 현재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스타들이 홍보를 통해 ‘만들어진 것’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하지만 연예계는 다릅니다. 한 번이라도 더 방송을 타고 인터넷에 이름이 오르내려야 영화, 드라마, CF에 출연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야구선수들과 식사나 차를 몇 번 같이 한 후 열애설을 터뜨리는 것만으로 인지도가 급상승하는 ‘지름길’에 대한 유혹을 떨치기 쉽지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현재의 프로야구의 인기는 열악한 지방 구장에서 선수생명을 위협하는 무수한 부상을 감내하고, 올림픽과 WBC에서 야구 강대국을 차례로 꺾으며 선수들이 이룩한 좋은 성적 덕분입니다. 물론 이를 뒷받침하는 야구팬들의 순수한 열정도 함께 했습니다. 야구 선수는 공인이지만, 연예인이든 누구든 간에 여자친구를 사귈 당연한 권리가 있습니다. 하지만 야구의 인기에 편승해 밥숟갈을 얹으려는 일부 연예계의 순수하지 못한 의도는 지탄받아 마땅합니다. 만일 그들이 야구를 자신들의 돈벌이에 활용하고자 한다면, 인프라 확충이라는 달콤한 거짓말을 입에 머금고 개막전이나 올스타전, 한국시리즈와 같은 중요 경기에 시구자로 마운드에 오르는 뻔뻔스런 정치인의 행태와 다를 바 없습니다.


덧글

  • 안경소녀교단 2009/12/12 15:42 #

    시구하러 나오는것도 야구인기에 편승해서 자기 이름 알려보려고 하는거 같아 보여서 아쉽더군요.
  • 피티라메 2009/12/12 15:49 #

    누군지 몰랐는데 저도 그여자이름알게 되었으니 성공이네여..
    영화개봉한다더만 열애설로 마케팅하네여
  • 조제 2009/12/13 00:28 #

    너무 속이 뻔히 보이죠. 어떤 기사에서는 이런 스캔들이 영화 흥행에 좋지만은 않다, 홍보를 위해 스캔들을 만든 것처럼 오해하지 말아달라는 영화사 관계가 말을 인용했던데...믿을 수가 없군요;(영화 흥행엔 도움 안 되도 해당 연예인 이름 알리는 덴 도움 되니)
    전 사실 야구를 잘 모르고...야구 선수는 더더욱 몰라서 연예인 이름은 알아도 야구 선수 이름을 이런 기회에 처음 듣게 되는데, 야구 많이 좋아하는 주변인 증언으로는 오늘 열애설을 듣더니 "김현수라니...이건 진짜 큰 건데...진짜일까"라고 의심하더군요. 물론 이 때는 사실무근임이 밝혀지기 전입니다.
  • 시엔 2009/12/13 09:15 #

    이건 왠지 김현수만 손해보는 것 같네요.....
  • 2009/12/13 17:50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0/02/07 17:44 # 삭제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화잇라프 2010/03/03 14:52 # 삭제

    그만큼 야구인기가 올라갔단 얘기겠죠... 하지만, 저런 기사는 이제 그만 봤음 좋겠네요... 연예인들이 야구를 이용한 마케팅을 그만하길 바라며...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