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천사와 악마 - 밋밋한 주인공, 평이한 스릴러 영화

교황의 선종 이후 새 교황 선출을 위한 콘클라베를 앞두고 바티칸에 위협을 가하는 일루미나티의 음모를 막기 위한 기호학자 로버트 랭던(톰 행크스 분)의 활약을 그린 ‘천사와 악마’는 댄 브라운의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영화화했습니다. 론 하워드는 톰 행크스와 함께, 랭던이 예수의 비밀을 파헤치는 댄 브라운의 소설 ‘다 빈치 코드’를 영화화한 바 있으니, ‘천사와 악마’는 ‘다 빈치 코드’의 속편이라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천사와 악마’는 ‘다 빈치 코드’의 단점을 그대로 계승했습니다. 우선 주인공 랭던은 교수라는 직업에 충실하기에 딱히 섹스는커녕 로맨스도 없고, 유머 감각도 밋밋한 편이라, 차근차근 책을 읽어나가는 소설의 독자에 비해, 2시간 안팎의 러닝 타임 속에서 강한 자극을 원하는 영화 관객의 욕구를 충족시키지 못합니다. 비슷한 소재를 천착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파고들어 가는 움베르토 에코의 소설에 비해, 댄 브라운의 소설은 읽기 쉬운 것이 장점이지만, 그만큼 내러티브의 긴장감이나 압도하는 힘이 떨어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게다가 ‘천사와 악마’는 원작 소설 속의 시간적 배경인 다섯 시간 정도를 138분이라는 긴 러닝 타임에 옮겨 놓았기 때문에 속도감을 느끼기 어렵습니다. 초반부터 범인으로 암시되는 자가 실은 범인이 아니며, 믿음직스러운 자가 범인이라는 스릴러의 기본 문법에 익숙한 관객이라면 일루미나티의 실체와 진범의 정체를 파악하는 것은 초반부터 어렵지 않습니다. 따라서 최근 스릴러 영화들은 몇 번이고 반전을 반복하는 방식으로 관객을 현혹시키지만, ‘천사와 악마’는 진범에 관한 제대로 된 반전이 한 번 밖에 없고 예상을 벗어나지 않기 때문에 좋게 말하면 우직하고 나쁘게 말하며 심심합니다.

가톨릭의 이면을 극단적으로 파헤친 것이 아닌가 하는 호들갑스러운 일부 언론의 평은, 한 명이라도 더 관객을 끌기 위한 홍보에 불과합니다. ‘천사와 악마’의 유일한 장점은, 실제 방문하면 그다지 신비롭지도, 매력적이지도 않은 로마 시내의 야경을 볼 만한 비주얼로 만들었다는 것입니다.

신데렐라 맨 - 오히려 신선한 정공법
프로스트 VS 닉슨 - 비슷하면서도 다른 두 남자의 대결


덧글

  • SAGA 2009/06/03 12:22 #

    다빈치 코드랑 비슷한 느낌으로 본 영화지요. 디제 님 말씀대로 속도감을 느낄 수 없어 좀 지루하다는 느낌도 들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에 밝혀지는 범인은 중반부터 예측이 가능하더군요. 반전이랍시고 만들어놓은 영상은 '역시 내 생각대로 반전이 진행되는군'이란 감흥 밖에 못느끼겠더라구요. 으음......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