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WBC 한국:중국 - 첫 선발 출장 이범호, 활력을 불어넣다 야구

어제 일본에 굴욕적인 콜드 게임 참패를 당했지만, 대만전에서 주축 투수들을 소진한 중국을 상대로 한국 대표팀의 패배를 예상한 사람은 많지 않았을 것입니다. 초반에 얼마나 빨리 선취점을 뽑고 점수차를 벌리느냐가 관건이었는데, 자칫 중국에 말리며 승리 계투조가 투입되면 오늘 승리하더라도 내일 일본과의 재대결에 투입하기 어려워지기 때문이었습니다.

중국의 38세의 노장 투수 순궈치앙은 1회말 몸이 풀리지 않은 듯, 볼넷 2개와 1안타로 2실점했지만, 2회말과 3회말을 무안타로 틀어막으며 소강상태로 이끌었습니다. 흐름을 반전시킨 것은 3루수로 첫 선발 출장한 이범호였습니다. 이범호는 2:0으로 앞선 4회말 1사 1루에서 좌월 2점 홈런으로 대승 분위기를 만들었는데, 오늘 경기에서 4타석 1타수 1안타 1홈런 3타점 2사사구로 100% 출루를 기록했습니다. 어제 경기에서 실책을 기록한 이대호 대신 수비 강화를 위해 기용한 이범호가 타격에서도 대활약을 펼침으로써 김인식 감독의 일본전 선수기용을 둘러싼 즐거운 고민이 시작되었습니다. 2006 제1회 WBC에서 한국은 4강에 진출하며 선전했지만, 경기 내용을 살펴보면 막강한 투수진과 탄탄한 수비가 원동력이 되었으나, 타선이 터지지 않아 매 경기 가슴 졸이는 접전을 이어간 바 있습니다. 특히 경기의 흐름을 단박에 뒤바꿀 수 있는 홈런을 기록했던 것은 이승엽과 2라운드 미국전 대타 홈런을 기록한 최희섭 이외에는 없었는데, 이번 제2회 WBC에서는 이진영, 정근우, 김태균, 이범호 등 매 경기 다른 선수들이 골고루 홈런을 터뜨리고 있는 점이 고무적입니다. 특히 4번 타자 김태균은 매 경기 1회 타점을 올리는 등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2라운드 진출권을 놓고 벌이는 다소 부담스러운 경기에 선발 등판한 윤석민의 투구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윤석민은 6이닝 동안 2피안타 4탈삼진 무사사구로 호투하며 우완 선발 요원 중 가장 좋은 컨디션임을 증명했습니다. 윤석민이 투구수를 아끼며 긴 이닝을 호투한 덕분에 계투진을 아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찬찬히 뜯어보면 옥에 티가 없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5회말 무사 1, 2루 기회에서 이진영은 두 번이나 희생 번트에 실패했는데, 내일 일본전과 2라운드에서 만날 강국들과의 경기에서는 단 한 점이 소중한 박빙의 승부가 예상되니 희생 번트 실패는 차후 반복되어서는 안 됩니다. 그리고 역시 5회말 1사 1, 2루에서 정근우의 우전 안타에 2루 주자 박경완이 홈으로 들어오다 제지하려는 류중일 3루 코치와 충돌해 아웃되었는데, 이는 국내 프로야구에서도 보기 힘든 본헤드 플레이입니다. 2루 주자는 자신이 타구를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3루 코치의 지시에 절대적으로 따라야하며, 이미 점수가 9:0으로 벌어져 있었으니 무리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박경완이 첫 경기 대만전 첫 타석 안타 이후 안타를 기록하지 못하는 등 타격 컨디션도 좋지 않은데, ‘상대 포수에게 안타를 맞지 마라’라는 야구 속설처럼 주전 포수가 팀 분위기 전체를 좌우하니 박경완의 심기일전이 요구됩니다.

어제 대만전에는 완벽한 수비력을 선보였지만, 승리 이후 나사가 빠진 듯 중국의 수비는 수준 이하였습니다. 특히 5회말 2루수 류광바오와 1루수 추푸지아의 실책, 그리고 6회말 중견수 순린펑이 박기혁 타구의 판단 실수로 3루타를 내주는 등 기복이 심했습니다.

내일 일본과의 리턴 매치에 선발 투수를 류현진이 아닌 봉중근으로 결정한 것은, 류현진의 허벅지 상태가 좋지 않다는 언급도 있지만, 2라운드에서 결정적인 순간에 일본과 다시 만날 수도 있는 상황에서 등판시키기 위한 포석으로 류현진을 아끼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대표팀은 나흘 연속 경기로 인해 피곤할 것이며, 2라운드의 첫 경기 상대와 상금을 제외하고는 실리적인 측면에서는 큰 의미가 없는 일본과의 재경기이나, 샌디에이고에서 벌어지는 2라운드까지 일주일의 여유가 있는 만큼, 도쿄돔의 일본 팬들 눈앞에서 계투진을 총동원해 설욕전을 펼치기를 기대합니다.



덧글

  • highenough 2009/03/08 22:18 #

    이범호의 3루 수비가 확실히 훨씬 안정적이어서 좋더라고요!!
  • Worker 2009/03/09 20:52 #

    봉타나가 짱이라구요 ㅋ!!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