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작가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쌍화점 - 흥미로운 이야기, 아쉬운 스케일과 깊이 영화

고려 시대 말, 후사가 없던 왕(주진모 분)은 자신이 총애하는 건룡위의 홍림(조인성 분)에게 왕비(송지효 분)와 동침할 것을 명합니다. 처음에 꺼림칙하게 여기던 두 사람이었으나 관계 이후 격정에 휘말리며 왕의 시선을 피해 밀애를 누립니다.

초반 흥행과 더불어 논란거리가 된 유하 감독의 ‘쌍화점’은 공민왕 시해 사건을 허구에 기초하여 재구성하였습니다. 극중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는 건룡위는 자제위의 변형이며, 공민왕을 실제로 시해한 것은 홍림이 아니라 홍륜이고, 왕비는 노국공주와 익비를 뒤섞어 놓은 점 등을 감안하면 ‘쌍화점’은 애당초 정통 사극의 관점에서 고집스럽게 볼 필요는 없습니다. 공민왕의 현존하는 유작 ‘천산대렵도’는 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닙니다.

동성과 이성을 넘나드는 치정 궁중 사극이라는 점에서는 ‘왕의 남자’, 정치적인 이유로 비롯된 의무적인 섹스가 격정적으로 발전하였으며 파격적인 노출이 수반된 베드 신이라는 점에서는 ‘색, 계’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이는 ‘쌍화점’은 흥행 요소들을 충분히 수반하고 있는 오락 영화라는 점은 분명합니다.

조인성, 송지효와 같이 노출 연기를 거의 볼 수 없었던 배우들의 변신 또한 자극적입니다. 하지만 노출의 수위에 비해 섹스 장면들은 끈적거리기보다는 건조한 느낌이 들어 급속도로 빠져든 정욕이라는 느낌을 주기에는 모자랍니다. 133분의 러닝 타임 동안 흥미진진하게 볼 수 있지만, 정치권력과 치정이 결합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사건들의 스케일과 깊이가 부족하다는 점도 아쉽습니다. 국왕의 생명까지 위태로울 정도의 치정극임에도 불구하고, 장중하면서도 압도적인 비극에서 비롯되는 인간 존재의 비루함이나, 어마어마한 정치적 파란까지 도달하지 못한 채, 소수의 인물만이 휘말리는 작은 규모의 비극으로 마무리되는 것은 허전합니다. 이것은 배우들의 연기보다는 각본의 한계입니다. 그러나 ‘말죽거리 잔혹사’의 권상우에 이어, ‘비열한 거리’와 ‘쌍화점’을 통해 조인성을 매끈한 청춘스타에서 ‘배우’로 만드는 것을 보면, 유하 감독은 꽃미남 배우들의 금세 깨질 듯한 연약한 이미지를 극적인 갈등 구도로 승화시키는 능력만큼은 탁월하다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말죽거리 잔혹사 - 대한민국 학교 다 X까라 그래!


덧글

  • 조제 2009/01/06 13:51 #

    끈적이기보다 건조...그래서 육체적 관계에서 사랑으로 발전하게 되는데 동감하기가 어려웠나봅니다.
    저는 계속 <두 번째 사랑>과 비교가 되네요. 감독의 성별 때문인지 몰라도, 육체적 관계가 감정을 휘두르는 표현만큼은 두 번째 사랑이 월등했어요.
    색, 계 같은 슬픈 베드신을 만들기도 역부족이고...
  • 디제 2009/01/07 09:42 #

    조제님/ 하정우가 주연이라 '두 번째 사랑'을 못 본 것이 아쉬운데... 언젠가 극장에 걸리면 찾아봐야 겠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