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핸콕 - 아기자기한 헐리우드 도덕 교과서 영화

LA의 슈퍼히어로 핸콕(윌 스미스 분)은 범죄를 근절시키지만 지나치게 과격한 행동과 남을 배려하지 않는 사고방식으로 공공의 미움을 삽니다. 핸콕에 의해 목숨을 구하게 된 레이(제이슨 베이트먼 분)는 핸콕을 변화시키기 위해 아내 메리(샤를리즈 테론 분), 아들 애런(제이 헤드 분)과 행복하게 살고 있는 자신의 집으로 초대합니다.

악을 응징하기는 하지만 그에 못지않게 민폐를 끼치는 독특한 슈퍼히어로가 주인공인 ‘핸콕’은 빚을 진 만화 원작이 없어서인지 짧은 러닝 타임 속에서 다양한 주제를 순차적으로 건드립니다. 카피 문구가 말해주듯, 초반부는 까칠한 영웅을 예의 바르게 만드는 과정에 할애합니다. 이 과정에서 핸콕은 몸은 어른이고 초능력을 지녔지만 정신적으로는 10대 소년보다 미숙한 것으로 묘사되는데, 정신적 아버지와 같은 존재로 핸콕을 교화시키는 것이 바로 레이입니다. 흑인인 윌 스미스가 뮤지션으로 앨범까지 발매했던 점을 십분 활용해 마치 거리의 힙합 뮤지션과 같이 묘사하는 것은 감옥 안에서 벽에 손톱으로 그래피티를 그리는 장면으로 절정에 달합니다.

그러나 남을 배려하는 사람이 되라는 도덕 교과서적인 주제로는 슈퍼히어물에서 관객이 원하는 바를 채울 수 없습니다. 따라서 갑자기 내러티브가 반전되며 핸콕의 과거를 둘러싼 비밀을 파헤치더니 결국 사랑과 가족의 의미를 성찰하는 지극히 헐리우드적인 결말로 마무리됩니다. 액션이 강렬하지 않고 규모도 작기 때문에, ‘핸콕’은 좋게 말하면 액션보다는 윤리와 사랑에 초점을 맞춘 아기자기한 영화라 할 수 있지만, 나쁘게 말하면 초점이 불분명해 중구난방인 영화로 볼 수도 있습니다.

‘핸콕’이 중반부에 코스튬을 처음 입고 등장할 때 울려 퍼지는 배경음악은 존 윌리엄스의 ‘슈퍼맨’ 메인 테마를 오마쥬했으며, 온 몸에 달라붙는 검정색 가죽 코스튬은 ‘엑스맨’의 극장판 코스튬을 연상시킵니다. 그리고 엔딩에서 레이의 꿈을 실현시키는 장면은 ‘배트맨’을 떠올리게 합니다.

중반부 이후 깨끗이 면도한 채 등장해 아니꼬운 표정을 짓는 윌 스미스는 이제 40대에 접어들어서 인지 자꾸 사무엘 잭슨이 겹쳐져 보입니다. 샤를리즈 테론은 참패를 면치 못한 ‘이온플럭스’를 다분히 의식한 배역으로 등장합니다. ‘주노’에서 이기적인 여피로 분했던 제이슨 베이트먼은 반대로 가족이 유일한 희망인 무능하고 순진한 여피로 등장합니다.

덧글

  • 나르사스 2008/07/05 16:16 #

    시나리오의 힘이 끝까지만 가줬어도 불후의 명작이 되었을텐데... 좀 아까운 작품입니다.
  • 로오나 2008/07/05 16:20 #

    러닝타임이 좀 더 길었으면 아쉬움은 있었지만 전 좋았습니다 :)
  • 카모마일 2008/07/05 20:46 # 삭제

    처음 내용은 참 참신하고 좋았는데 끝에 갑자기 생뚱맞게 남편과 아내사이라니, 신이 창조했다니 얘기가 나와서 영화의 질을 떨어뜨렸죠. 처음 그대로 핸콕얘기만 나왔어도 정말 히어로물의 명작이 되었을텐데 많이 아쉽네요 ㅠㅠㅠ 개인적으로 앞부분에 드라마스럽고 감성적인 영상과 내용을 좋아했는데 말이죠...ㅠ
  • 마무리 2008/07/05 21:13 #

    예고편이 약 10분이라고 알고있는데,
    본편은 90분이더군요...
  • 디제 2008/07/05 21:40 #

    나르사스님/ 저도 중반 이후의 상투적인 전개와 반전에는 아쉬움이 남더군요.
    로오나님/ 개인적으로는 쓸데 없이 러닝 타임이 긴 영화를 좋아하지는 않는데, '핸콕'은 다양한 소재를 건드리면서도 러닝 타임이 너무 짧다는 느낌이었습니다.
    카모마일님/ 스포일러는 삼가주십시오...
    마무리님/ 10분 짜리 예고편이 있었나요...?
  • 알트아이젠 2008/07/05 22:53 #

    러닝타임이 짧다는걸 감안하면 PR과정에서 핸콕의 까칠한 장면을 좀 넣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그리고 전반부의 '까칠한' 모습과 후반부의 '슈퍼히어로'적인 모습에도 괴리감이 있었죠.(후반부버전의 핸콕에도 까칠함이 남아있었음 좋겠건만)

    ...뭐, 아쉬움은 많았지만 재미있었습니다.
  • 디제 2008/07/06 09:54 #

    알트아이젠님/ 후반부 버전의 핸콕에게 까칠함이 남아 있었다는 설정이 엔드 크레딧 이후에 나온 장면이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알트아이젠님 지적대로 짧은 러닝 타임 안에서 너무 핸콕의 성격이 쉽게 바뀌었죠.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