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

LG 트윈스 편파 야구 전 경기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링크와 트랙백은 자유입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아이언맨 - 진지한 히어로에 반기를 들어라 영화

아버지에게 무기생산업체를 물려받은 토니 스타크(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분)는 아프가니스탄에서 테러집단에 납치당해 최신형 제리코 미사일 제조를 강요받습니다. 그는 함께 갇힌 잉센(숀 타웁)의 도움으로 갑옷을 제조해 탈출에 성공한 이후 무기생산 중단을 기자회견에서 선언합니다.

‘아이언맨’의 예고편을 접했을 때까지 연기파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 히어로물이라는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 우려되었던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하지만 서태지와 아이들의 1집의 ‘Rock'n Roll Dance’의 기타 리프의 원곡인 AC/DC의 ‘Back In Black’으로 시작되는 ‘아이언맨’은 최근의 히어로물의 진지한 분위기에 정면으로 반기를 듭니다. ‘스파이더맨’ 시리즈와 ‘슈퍼맨 리턴즈’, ‘배트맨 비긴즈’ 등 최근 일련의 히어로물들은 하나같이 정의가 무엇인지, 자신이 악을 응징할 자격이 있는지, 심지어 스스로의 존재 이유마저 고뇌하는 무거운 주제의식을 드러냈습니다. 개인의 자아정체성이 심각하게 위협받는 대중 사회에서 히어로라고 예외가 될 수 없었기에 이들의 고뇌는 매우 사실적이었으나 그와 동시에 히어로의 운신의 폭을 스스로 좁힌 결과를 야기했습니다. 그야말로 초능력을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보잘 것 없는 평범한 인간들과 똑같은 고민을 한다는 점에서 속된 말로 찌질해보였던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아이언맨’은 내러티브의 개연성을 무시하더라도 진지함이나 고뇌, 찌질함을 깨끗이 배제시키며 경쾌함에 주력하는 미덕을 과시합니다. 주인공 토니는 무엇 하나 부러울 것 없는 천재이며 재벌입니다. 신무기를 개발하며 유명인사로서 주위의 주목을 즐기던 그는 자신이 소유한 회사의 무기의 희생양이 된 이후 무기 개발을 포기하고 히어로가 됩니다. 이 과정은 주인공 토니의 즉물적인 성격만큼 설득력이 떨어지며 그의 사회적 지위와 그에 따른 의무는 ‘배트맨 비긴즈’의 브루스 웨인과 다를 바 없지만 토니는 이를 무시하고 자신이 내키는 대로 행동합니다. 심지어 히어로라면 금기시해야 할 철칙마저 결말에서 말끔히 무시합니다. 이것이 바로 ‘아이언맨’의 매력 포인트인데 놀랍게도 멋지게 주효합니다. 속편을 적극적으로 암시한 이 영화에서 제대로 된 아이언맨이 등장하기까지는 1시간이나 기다려야 하며 액션의 스케일도 큰 편은 아니지만 (영화 초반에 등장하는 제리코 미사일과 아이언맨의 대결을 기대했지만 그런 장면은 등장하지 않습니다.) 아이언맨의 능글맞은 캐릭터와 그로 인해 유발되는 유머러스한 장면들이 더욱 매력적입니다. 이는 연기력이 보장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호연에 의한 것입니다.

‘아이언맨’을 즐길 수 있는 또 다른 이유는 여타의 히어로물에 비해 매우 기계적이라는 것입니다. 토니가 아크 원자로의 인공심장으로 목숨을 부지하는 것도, 그가 아이언맨의 중세 기사의 갑옷과 같은 수트를 입는 것도 모두 초능력이 아니라 기계의 힘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외계인이거나 벌레에 물린 것이 아니라 기계의 힘에 의존하는 토니의 모습은 이미 언급한 ‘배트맨 비긴즈’의 브루스 웨인과 유사하지만 그보다 더욱 상세히 기계적인 관점에서 히어로의 탄생에 접근합니다. 아이언맨의 수트의 개발 과정은 폴 버호벤의 걸작 ‘로보캅’의 초반부와 비슷한 느낌입니다.

끝으로 ‘아이언맨’의 엔드 크레딧 이후에는 본편에 등장하지 않았던 신 캐릭터가 등장해 속편을 직설적으로 홍보하는데 신 캐릭터로 분한 배우는 엔드 크레딧에도 이름이 없지만 상당한 네임 밸류를 보유한 중견 배우입니다. 극장에서 관람한다면 극장 직원이 주는 눈치를 꿋꿋히 극복해 필히 놓치지 마시길.

덧글

  • 월광토끼 2008/05/03 09:25 #

    진지한 히어로물에 제대로 "싸다구를 갈길" 영화는 여름에 개봉할 윌 스미스의 "Hancock"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거의 안티히어로물 수준에 가까울 것으로 예상됩니다.
  • SCV君 2008/05/03 09:42 #

    마지막을 못봤지요..;; 알고 갔다면 좋았을텐데..
  • 시즈-라이덴 2008/05/03 09:58 #

    필히 봐야할 영화가 되었습니다.
  • oIHLo 2008/05/03 10:08 #

    마지막 중견배우를 보니 어벤저스 극장판도 만들 것 같습니다 ㄷㄷ
  • dcdc 2008/05/03 10:30 #

    극장에서 봤는데 마지막에 남아있는 그룹이 세그룹정도밖에 되지 않더군요 ^^;
  • 알트아이젠 2008/05/03 10:35 #

    직원의 눈치는 둘째문제치고 아예 중간에서 꺼버렸습니다. -_-;;
    그래도 재미있게 봤습니다.
  • 나르사스 2008/05/03 10:50 #

    저는 회사 단체 관람이라 부하직원들 챙기느라 먼저 나와버려서 ㅜㅜ
  • 잠본이 2008/05/03 11:50 #

    어떤 경우에는 친절하게 엔딩 중간에 '뒤에 보너스 있음'이란 자막이라도 달아주는데 아직은 중간에서 꺼버리는 영화가 더 많은 것 같아 눈물납니다.

    메가박스 m관에선 따로 알려주지는 않지만 다행히 끝까지 틀어주니 못보신 분들은 참조를...
  • TokaNG 2008/05/03 12:15 #

    마지막을 기다리느라 진땀 뺐습니다;;
    달랑 다섯 남아서..;; 자꾸 힐끔 힐끔 쳐다보더군요.
  • 젝리 2008/05/03 13:46 # 삭제

    토니 스타크라는 케릭터에 딱 알맞은 배우를 기용했습니다.... 라고 적으면 아주 적절한 영화입니다.

    그리고 토니 스타크라는 케릭터가 무게잡고 있는것은 한번 스타크 컴퍼니가 뺏겨서 알콜에 짜들어 산 후 입니다.

    하긴... 과연 영화에서 마블 초인들에게 심각함을 던진 "초인등록법"까지 나갈지 모르겠습니다만, 그 때가 되어서야 브루스 웨인같은 심각함을 기대하심이 좋을 것입니다.

    에니로 따지자면 한번 그런 심각함이 있긴 했어도 영화로는 아직 멀었죠.
  • 뚱띠이 2008/05/03 16:21 #

    함 제대로 봐야겠습니다.
  • 듀얼배드가이 2008/05/03 18:46 #

    내일 보러갈 예정인데 이리저리 평이 좋아서 기대되네요.
  • 무뢰배 2008/05/03 20:09 #

    끝난줄알고 그냥나왔는데 ㅡㅡ;; 이런 실수를
  • 디제 2008/05/03 21:04 #

    월광토끼님/ 그런가요...
    SCV君님/ 원래 저는 모든 영화들을 엔드 크레딧까지 다 보는데 유독 '아이언맨'은 뭔가 있을 것 같더군요. 영화 끝나고 엔드 크레딧 나오는 동안 서서 기다리니 극장 여직원이 엔드 크레딧 이후에 장면이 나오니 앉아서 기다리라고 친절히 알려주더군요.
    시즈-라이덴님, 뚱띠이님, 듀얼배드가이님/ 그런대로 괜찮은 오락 영화입니다.
    oIHLo님/ 그 캐릭터가 '어벤저스'에도 나오나보군요?
    dcdc님, TokaNG님 / 보셨군요. ^^
    알트아이젠님, 나르사스님, 무뢰배님/ 아아, 이런... -_-;;;
    잠본이님/ 사실 어지간한 서울 시내 멀티플렉스에서는 관객이 안나가면 엔드 크레딧을 끄지 않는 것이 보통 아니던가요?
  • 도발나라 2008/05/03 22:30 #

    이수역 AT9 5관에서 보세요. 거기 경영주가 상당히 개념이 있으신 분이라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스탭롤 끝날 때까지 절대 불을 키지 않습니다.

    거기다, 사운드 일품입니다.

    옥의티라면 공중 부상 테스트 중에 목뼈가 안 부러지는 거 보고 원래 튼튼한 넘인가 싶더군요. ㅎㅎㅎ ^_^
  • 일렉트리아 2008/05/03 22:41 #

    딴건 필요없고...히어로 중 베트맨을 제치고 최고 갑부신 분...하앍
  • 샤이™ 2008/05/04 20:21 #

    마음에 드는 히어로 물이었습니다. 속편도 어서 나오길 기대합니다~
  • 버섯돌이 2008/05/04 21:14 #

    정말 고민없는 깔끔한 녀석이었습니다. 굿!
  • 디제 2008/05/04 22:07 #

    도발나라님/ 원래 만화가 원작이었으니까요. ^^
    일렉트리아님/ 그, 그렇죠...
    샤이™님/ 곧 개봉하는 '인크레더블 헐크'에 토니가 카메오 출연한다던데요...
    버섯돌이님/ 예. ^^
  • Soundwave 2008/05/20 13:34 #

    어벤젼스는 마블 코믹스의 수퍼히어로 몇이 뭉쳐서 만들어진 일종의 드림팀이죠. 원래는 토르라는 캐릭터의 스토리와 관련하여 앤트맨, 아이언맨, 헐크 등이 뭉친게 원조였는데 나중에 헐크가 빠지고 캡틴 아메리카가 가세해서 캡틴 아메리카를 중심으로 움직였다고 알고 있습니다. 여기를 거쳐간 수퍼히어로들이 워낙 많아서 일일이 열거하기도 힘들 것 같네요. 제가 아는 한 판타스틱포 멤버들도 여기에 몸담은 적이 있었다고 합니다. 원작 코믹스를 본 건 아니라서 정확한 건지는 모르겠습니다. 아마도 속편은 아이언맨2보다는 어벤져스가 되지 않을까 싶더군요.
  • 곱창쥬스 2008/06/10 16:06 #

    아우아우아우아우아ㅜ 마지막 못봤어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