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1:100 플래그와 티에렌 발매는 일대 사건!! - 양산형 MS 1:100 건프라의 슬픈 역사 건담 00(더블오)

‘기동전사 건담’(이하 ‘퍼스트’)의 TV 방영 종료로부터 5개월여가 지난 1980년 7월 1:144 건담이 프라모델로 발매된 이래, 첫 번째 1:100 스케일의 건프라는 같은 달 발매된 1:100 건담이었습니다. 본편에 등장한 구형 자쿠, 자쿠, 돔, 겔구그 등 양산형 MS이외에도 조고크, 앗그가이, 앗그처럼 본편에 등장하지 않았던 기괴한 MS들조차 1:100 프라모델로 쏟아져 나왔었으니 당시 건프라 붐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붐은 MSV에도 면면히 이어져 라인업의 상징인 조니 라이덴 전용 자쿠와 퍼펙트 건담 이외에도 신 마츠나가 전용 자쿠, 자쿠 캐논, 트로피칼 돔, 국지전투형 돔이 1:100 스케일로 발매되었습니다. MSV 라인업이 연방군 MS보다 지온군 MS 위주로 발매되었음을 감안해도 의욕적인 런칭이었다는 사실을 부정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기동전사 Z건담’(이하 ‘Z건담’)의 TV 방영과 함께 발매된 건프라에서 건담 타입을 제외하면 앙산형 MS의 1:100 라인업은 찾아보기 어려워졌습니다. 주역 건담 Mk-Ⅱ와 Z건담, 건담 타입이자 샤아의 전용기인 백식을 제외하면 릭 디아스와 하이잭, 그리고 가르발디β가 전부였습니다. 그나마 극중 초반에 등장한 양산형 MS들만 1:100 스케일로 발매되었을 뿐, 중후반부에 등장한 양산형 MS들은 1:100으로 발매되지 못했습니다. 1:144 스케일에 비해 고가이며 크기도 크지만 디테일이나 프로포션에서 우월한 기술력을 확실히 보여줄 수 없었던 당시의 반다이의 입장에서 양산형 MS의 1:100 프라모델화는 여러모로 부담스러운 것이었음에 분명합니다.

결국 반다이의 이런 부담은 ‘기동전사 건담 ZZ’(이하 ‘건담 ZZ’)와 ‘기동전사 건담 역습의 샤아’(이하 ‘역습의 샤아’)에서 주역기 이외에는 1:100 스케일 프라모델 발매 포기로 귀결됩니다. ‘건담 ZZ’에서는 작품 전체를 관통하는 상징적인 적 MS가 없었다는 점에서 납득할 수 있지만 (최종보스 격인 퀸 만사는 머리높이가 39.2m로 1:100 프라모델화는 당시로는 꿈도 꿀 수 없었습니다.) ‘역습의 샤아’에서 샤아의 마지막 전용기 사자비가 1:100 프라모델로 당시 발매되지 않았던 사실은 1:100 스케일을 바라보는 반다이의 비관적인 시선을 읽을 수 있는 증거입니다. 따라서 양산형 MS의 1:100 프라모델화는 요원한 것이었습니다.

건담 시리즈 최초의 OVA ‘기동전사 건담 0080 포켓 속의 전쟁’에서는 적의 전용기나 양산형은커녕 주역 알렉스조차도 1:100 프라모델이 발매되지 않았는데, 이후 U.C.를 배경으로 한 모든 OVA에서는 한참 후에 MG로 발매된 것을 제외하면, 1:100 프라모델이 전혀 발매되지 않았습니다.

이후 MS의 크기가 설정 상 18m급에서 15m으로 작아진 것을 감안하면 건담 F90 이후 발매된 ‘기동전사 건담 F91’(이하 ‘건담 F91’)의 1:100 프라모델 라인업은 ‘퍼스트’ 이래 기존 시리즈의 1:144와 동일한 크기로 봐야합니다. 따라서 기존 시리즈의 1:100 스케일에 비견할 수 있는 것은 1:60 건담 F91 단 1종뿐이며 그나마도 반완성 상태였음을 감안하면 반다이가 주역기조차도 1:100 프라모델화를 포기했다는 의미입니다.

여전히 MS의 머리높이가 15m대로 유지된 ‘기동전사 V건담’(이하 ‘V건담’)에서는 저연령층을 대상으로 한 1:144 스케일이 발매되었는데, 18m급의 MS의 1:144 스케일 프라모델이 12cm 안팎이었던데 반해, 15m급 MS의 1:144 스케일 프라모델은 10cm를 간신히 넘기기 때문에 기존의 건프라팬들로 하여금 등을 돌리게 만들었습니다. 따라서 ‘V건담’의 1:100 라인업은 ‘F91’과 마찬가지로, 기존 시리즈의 1:144와 동일한 크기로 보아야 하며, 건담 타입을 제외하면 단 1종만 발매된 조리디아는 생색내기에 그친 것이므로, 양산형 MS의 제대로 된 1:100 스케일 프라모델은 발매되지 않은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1994년 4월부터 방영된 ‘기동무투전 G건담’에서는 거의 모든 MS들이 건담 타입이며 양산형 MS는 존재감이 미미했기 때문에 아예 프라모델화되지 않았으며, 1:100 스케일의 건프라팬들은 1995년 7월부터 런칭된 MG로 눈길을 돌렸습니다. 현재 방영되고 있는 작품이 아니라 이미 종영된 작품에 등장한 MS를, 반다이의 기술력을 총동원해 1:100 스케일의 프라모델로 발매하는 것이 MG였는데, 반다이는 MG 자쿠Ⅱ를 발매하며 1:100 양산형 건프라에 목마른 헤비 유저들을 충족시켰으며, 반다이와 건프라 팬 모두 TV 방영 중인 작품에 대해서는 양산형 MS의 1:100 프라모델을 발매하지 않아도 좋다는 일종의 암묵적인 카르텔이 형성되었습니다.

‘신기동전기 건담W’에서도 MS의 머리높이는 여전히 16m 안팎에 머물렀으며 1:100 프라모델도 건담 타입을 제외하면 발매되지 않았습니다. 1980년대 초반 건프라 초창기부터 프라모델을 만지작거렸던 20대 이상의 헤비 유저들은 MG를 제외하면, 16m급 신형 건담의 1:100 프라모델에는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으며, 캐릭터의 매력에 빠져 시청하게 된 여성팬들은 건프라에 무관심했습니다. 실로 양산형 MS 1:100 건프라의 암흑기였으며, TV 방영중인 건담 시리즈의 양산형 MS의 1:100 프라모델화에 수수방관하는 반다이의 방침은 ‘기동신세기 건담X’에서도 이어졌습니다.

‘∀(턴에이) 건담’에서 드디어 MS의 머리높이가 18m급으로 환원되었지만 1:100 스케일로 발매된 것은 주역기인 ∀(턴에이) 건담과 하리 전용의 골드 타입 스모밖에 없었습니다. 스모도 ∀(턴에이) 건담과 동일한 계열의 MS이며, 사출색만 변경하면 되는 실버 타입의 양산형 스모가 발매되지 않은 것을 보면, 여전히 양산형 MS의 1:100 프라모델화는 찬밥 대우였습니다.

‘기동전사 건담 시드’에서도 진이나 스트라이크 대거와 같은 양산형 MS는 1:100 스케일로 프라모델화되지 않았는데, 본편 후반부에 등장한 포비든, 캘러미티, 레이더와 같은 건담 타입조차 1:100으로 발매되지 않았으니, 어찌 보면 당연한 것인지도 모릅니다. 후속편 ‘기동전사 건담 시드 데스티니’에서는 건담 타입이 아닌 자쿠 워리어가 1:100으로 프라모델이 발매되어 양산형 MS의 1:100 프라모델화를 방기한 반다이가 방침을 선회한 것이 아닌가 하는 잠시의 환호를 선사했지만, 이후 구프 이그나이티드와 돔 트루퍼의 1:100 프라모델화는 성사되지 못했으니, 이는 양산형 MS로서 자쿠 워리어가 인기를 얻은 것이 아니라, 단지 ‘자쿠’라는 이름을 달고 있었던 것이 원인이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처럼 발매 요구도 미미하며 발매해봤자 판매량도 부진한 양산형 MS의 1:100 프라모델화는, ‘기동전사 건담 00(더블오)’(이하 ‘00’)에서 기어코 성사되었습니다. 건담 타입과는 완전히 무관한 오버 플래그와 티에렌 지상형의 1:100 프라모델화가 확정된 것인데, 오버 플래그는 양산형 플래그와 그레이엄 전용기, 그리고 차후 등장할 GN 드라이브 장착형 플래그로의 바리에이션 발매가 용이하고, 티에렌 지상형은 우주형, 고기동형, 소마 전용기 등으로의 바리에이션이 예정되어 있다 하더라도, 건담 타입과 무관한 양산형 MS가 TV 방영 중에 1:100 프라모델화가 결정되었다는 점에서 다대한 의미를 지닌 감격적인 일대 사건 입니다. ‘Z건담’ 방영 당시였던 1985년 8월 1:100 릭 디아스의 발매 이래 무려 23년만입니다. 건담 타입이 아니면 판매량이 급감했던 이전의 건프라들과 달리 양산형 MS의 건프라도 상당한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는 인터뷰나 뒷이야기가 흘러나왔는데 사실이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이는 물론 플래그와 티에렌이 본편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선보이며 인기를 모았기 때문입니다. 만일 오버 플래그와 티에렌 지상형의 1:100 프라모델의 호응이 좋으면 두 MS의 다양한 바리에이션뿐만 아니라 1:100 이낵트의 발매도 성사가능하며, 멀게는 ‘00’ 2기에서 새로이 등장할 양산형 MS의 1:100의 발매도 이루어지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건담 00(더블오) 카테고리 바로 가기

덧글

  • 알트아이젠 2008/03/22 10:34 #

    플래그 커스텀이 상당히 잘 팔렸다고하고 티에렌의 경우에는 일부계층에 거의 열광적인 지지를 얻었으니(그리고 프라모델의 퀄리티도 좋았으니) 1/100을 내놓을만큼 최소한의 바탕은 깔아두었군요.
    앞으로도 이렇게 좋은 양산형로봇들이 '잘 팔리게' 많이 나와주었으면하는 바람이네요.

    덧, 하이콤프로 발매예정표를 보니까 티에렌 우주형 set도 생각하고 있다는군요. 지갑이 걱정스러울 따름입니다.
  • wasp 2008/03/22 11:55 #

    플래그 커스텀이야 (한 때)건덕후 그라함덕분에 잘팔렸죠.

    그리고 티에렌의 경우에는 육중한 모습이 마치 자쿠같은데다, 가동성또한 극강이였기 때문에 일부 계층에게 아주 열광적인 지지(이로동님의 경우에는 티에렌까면 시드 데스티니 무한 재방영 지옥에 떨어뜨리겠다라고 말 할 정도)를 얻었기 때문에

    1/100이 나와도 별 문제 없는거죠


    문제는 1/100 오버 플래그가 나오기 전에 HG오버 플래그가 나온다는점.... 뭐부터 사죠??
  • 청라 2008/03/22 20:29 #

    건담W에도 1:100 양산형 건프라가 하나 있지요. 서펜트 커스텀^^

    개인적으로 리오나 토러스, 마그아낙 등은 상당히 괜찮은 디자인이라 생각하는데 1:144hg는 커녕 LM으로나 겨우 나와 지금은 구할 수도 없는게 아쉬웠는데, 리오와 닮은 플래그가 잘 나가서 조금 한풀이된 느낌입니다:)
  • 심원철 2008/03/22 22:16 #

    디자인도 잘 되어있고, 파일럿들이 활약해주고, HG도 상당히 잘 뽑아준 덕으로 1/100이 성사되었다고 할 수 있겠군요. 오랜 침묵을 깨고 나오는 비 건담타입 1/100 건프라니 역대 최고품질로 뽑아주기를 기원합니다.
  • 藤崎宗原 2008/03/22 22:16 #

    건담 x 나 Dx 가 제대로 PG 로 발매 될수 있는 날을 기대 하고 있습니다. 물론 F91 도 말이고요. ^^

  • 디제 2008/03/22 23:43 #

    알트아이젠님/ 그나마 저는 HCM PRO는 한정판만 모으고 있어서 다행입니다. 최근 환율이 너무 거침없이 올라서 더욱 힘들죠... ㅠ.ㅠ
    wasp님 / 저는 이제 1/100을 기다리렵니다. ^^
    청라님/ 사실 '건담W'의 1/100 역시 제대로 된 1/100이 아니었죠. 모두 16m 급이었으니 말입니다. 1/100 이라면 18m급! 이어야 한다는 것이 제 고정관념이라서요. ^^
    심원철님/ 동감입니다.
    藤崎宗原님/ 혹시 이러다 뜬금없이 PG 엑시아가 나오는 것이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 태두 2008/03/23 09:57 #

    아. G건담 쪽은 아예 프라모델화가 없었던 건 아니죠. 주역기 6기[초반 5기 + 갓건담]와 마스터건담, 건담 슈피겔, 라이징 건담, 데빌건담 정도까지 1/144로 나왔었으니 말입니다. ..허나 본문의 요지인 1:100 스케일 쪽은 역시나 빈약했습니다. 샤이닝/갓/맥스터/드래곤/마스터로 다섯개 끝.
    그나마도 양산기는 '본편에서조차 비중있게 나온 적 없으니' 데스아미 같은 물건을 프라모델로 만날 수는 없었지요. mia로는 있던가..[..]
    1/60으로는 갓건담 하나 나오긴 했었는데 역시나 금방 잊혀졌지요.

    양산기의 모형화가 찬밥 되기 시작한 게 역시 저 무렵이지 싶습니다. 이후의 w나 x도 양산기라고는 웬만큼 멋진 서펜트같은 거 말고는 LM으로 잠깐 나오고 땡이었으니까요.[아아 문방구에 LM 토러스 돌아다닐때 좀 사둘걸..]
  • 디제 2008/03/24 10:10 #

    태두님/ 죄송합니다만 제 글에서 '아예 프라모델화되지 않았으며'의 주어는 '양산형 MS는' 이었습니다...
  • 태두 2008/03/25 18:32 #

    앗. 죄송합니다. 성급하게 읽고 넘어갔네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