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1/7 오비완 케노비 (EP3 버전) 피겨 영화

영화나 애니메이션을 보면서 특정 장면에서 어떤 캐릭터나 메카닉의 포즈로 인해 소위 '필 받아서' 피겨나 프라모델을 구입하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스타워즈 에피소드 3 - 시스의 복수'를 관람하며 그리버스 장군과의 결투에서 왼쪽의 두 손가락을 V자형으로 벌리고 라이트세이버를 겨누는 오비완의 포즈를 본 순간, '만약 저 포즈로 피겨가 발매되면 아무리 비싸도 무슨 수를 써서라도 손에 넣고야 말겠다'고 속으로 다짐했는데, 결국 작년 여름 고토부키야에서 1/7의 피겨로 발매되어 국내의 모 샵에 예약주문했습니다.

하지만 쇼트로 이름난 모 샵에서는 드디어 제 주문 가운데 처음으로 쇼트를 내고 말았는데 그것이 1/7 오비완 피겨였습니다. 결국 주문한지 9개월 여가 되어도 감감무소식이라 환불받아 일본의 샵에 주문해 최근 간신히 입수했습니다. 작년 가을 일본에 갔을 때에도 물건이 없어서 '쇼트 = 미입수'가 되리라 각오했는데 결국 손에 넣어 천만 다행입니다.

박스는 담배갑과의 비교에서 알 수 있듯이 대단히 큽니다. 일본에서 한국으로의 송료가 피겨 가격의 절반이 들 정도였는데 다행히 관세는 물지 않았습니다.

박스 아랫뚜껑에는 코토부키야를 비롯한 다양한 관련 로고들이 인쇄되어 있습니다. 일본에서 원형을 만들어 중국 공장에서 생산된 헐리우드(미국) 영화의 피겨가 유럽에도 수출되는 듯.

간단한 조립으로 완성될 수 있도록 부품이 나뉘어 있습니다. 라이트세이버의 부품이 셋인 것도 특이한 부분입니다.

피겨와 담배갑의 크기 비교. 스탠드를 제외한 피겨의 크기는 26cm입니다.

피겨를 수집한다면 누구나 하나씩 소장하고 있을 법한 맥스팩토리제 1/8 스즈미야 하루히와의 비교. 스케일이 다르기는 하지만 오비완이 확실히 커보입니다.



4면도. 프로포션과 디테일 모두 흠잡을 곳이 없습니다. 실사 영화 캐릭터를 피겨화하는 것은 애니메이션 캐릭터보다 훨씬 힘들 텐데 완벽에 가까운 재현입니다.


'필 꽂힌' 장면과의 비교. 실제로는 얼굴이 동그란 이완 맥그리거보다 피겨는 얼굴살이 빠져 보이고, 앞머리가 영화보다 피겨가 잘 정돈되었다는 차이가 있지만 이 정도면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얼굴 클로즈업. 머리카락과 수염의 디테일을 만드느라 원형사가 고생 좀 했을 듯.

양 손의 디테일. 사진이 너무 밝아 잘 보이지 않지만 손톱과 힘줄도 재현되어 있습니다.


옷과 벨트의 디테일도 발군입니다.

하반신. 부츠의 그라디에이션은 대단합니다.

다양한 각도에서 본 모습.

스탠드는 후속작으로 발매된 그리버스 장군의 피겨 스탠드와 연결되도록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그리버스 장군은 실제 스케일보다 작게 나온데다가 실제 극중에서 지나치게 허약하게 최후를 마쳐 그다지 끌리지 않아 구입하지 않았습니다.

스타워즈 에피소드 1 - 보이지 않는 위험
스타워즈 에피소드 2 - 클론의 습격
스타워즈 에피소드 3 - 시스의 복수
스타워즈 에피소드 3 - 시스의 복수 : 두 번째 감상
스타워즈 에피소드 3 - 시스의 복수 : 세 번째 감상
스타워즈 에피소드 4 - 새로운 희망
스타워즈 에피소드 5 - 제국의 역습
스타워즈 에피소드 6 - 제다이의 귀환

덧글

  • THX1138 2008/01/28 09:37 #

    어머나 * *
  • 도발나라 2008/01/28 13:18 #

    고토부키야, 나날이 퀄리티가 높아가지요.
    그래도 두개 같이 두고 보시면 상당히 멋집니다.
    스케일이 좀 작지만 바라보는 쪽을 오비완을 두고 그 반대편으로 그리버스를 두시면 어울립니다.
  • 藤崎宗原 2008/01/28 14:20 #

    왠지 눈부터 찌를 자세로군요. ^^
  • 사과주스 2008/01/28 14:38 #

    안녕하세요. 밸리에서 타고 왔습니다. 저 자세의 오비완 피규어가 정말 나왔군요. 특히 저 V자에서 여러모로 눈물?을 금치 못하고 있습니다 :) 디테일이 멋지네요. 저도 욕심이 납니다.
  • 구일 2008/01/28 17:21 #

    랜덤 타다가 오게 되었습니다. 굉장히 멋진 피규어네요. ^^ 그라버스 장군은 영화에서는 허약하지만 에피소드2와 3을 이어주는 애니메이션에서는 굉장히 강력한 캐릭터로 나옵니다. 또한 3에서 그라버스 장군이 왜그렇게 허약하게 나오는지 암시를 해주기도 하죠. 카툰 네트워크에서 제작했는데 굉장히 볼만합니다. ^^ 아마 그 애니메이션을 보시면 그라버스를 보시는 시각이 조금은 달라지지 않으실지...?
  • 城島勝 2008/01/28 20:24 #

    저 자세는 확실히 포스가 줄줄 느껴집지요. 으흐흐...

    구일 님// 그 애니메이션에선 그라버스 장군이 허약해진 이유보다 마스터 윈두의 절륜함에 더 눈길이 가서 원...커커;
  • SAGA 2008/01/28 23:00 #

    오비완 피겨가 나왔군요. 스타워즈에서도 상당히 인상적인 장면이었는데 나오다니 감개무량입니다. 포스가 넘치네요.
  • 디제 2008/01/29 10:02 #

    THX1138님/ THX1138님께서 좋아하실 줄 알았습니다. ^^
    도발나라님/ 그리버스는 가격대 성능비가 아쉬워서요... ^^;;;
    藤崎宗原님/ 옛날 홍콩 영화에서 잘 나왔었죠. 눈 찌르기...
    사과주스님/ 반갑습니다. 저처럼 저 포즈에 마음을 빼앗긴 분이 역시 또 계셨군요. ^^
    구일님/ 개인적으로는 실사 영화가 아닌 스타워즈는 그냥 외전에 불과하다는 생각이어서요...
    城島勝님/ 그 윈두도 EP3에서 너무 맥없이 사라졌죠...
    SAGA님/ 작년 여름에 나왔었죠...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