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작가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클로버필드 - 본편은 못보고 외전만 본 느낌 영화

업무로 인해 일본으로 이주하기 전 대학동창 베스(오데트 유스트만 분)와 사랑을 나눈 이후 연락을 끊은 롭(마이클 스탈 데이비드 분)은 생일 파티에서 베스와 재회하지만 서먹함을 감추지 못합니다. 생일 파티를 친구 허드(T. J. 밀러 분)가 캠코더에 담는 사이 괴물이 습격해 맨해튼을 무차별 파괴합니다.

뉴욕에 나타난 괴물과 그에 비롯되는 재난을 1인칭 시점으로 집요하게 매달리는 ‘클로버필드’는 예고편에서 공개된 것이 거의 전부라고 할 수 있을 만큼 영화적으로는 빈약합니다. 전개되는 상황과 결말은 이미 예고편과 본편 오프닝의 자막에서 스포일러로 드러낸 것이며, 극단적인 핸드 헬드 이외의 다른 방식으로는 관객에게 영상을 제공하지 않기 때문에 괴물의 정체도 거의 노출하지 않습니다. 중간 중간 잠깐씩 괴물을 노출하고 결말에서 어느 정도 궁금증을 풀어주지만 인간과 거미를 혼합한 듯한 괴물의 디자인은 참신하거나 카리스마 넘치지도 않으며 개별의 인간을 공격하는 작은 괴물은 ‘에이리언’의 페이스허거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합니다. 롤랜드 에머리히의 ‘고지라’의 참패를 의식했지만 그렇다고 ‘고지라’를 뛰어넘을만한 면이 눈에 띄지는 않습니다. 괴수 재난 영화에서 기대하는 스케일과 스펙타클은 충족되지 못한 채 끊임없이 괴물의 주변을 맴돌다가 그대로 결말을 맺기 때문에 본편은 못보고 외전만 본 느낌입니다.

UCC 방식으로 필름 전부를 채운 아이디어를 내세울 수 있지만 가짜 다큐멘터리 방식의 호러 독립 영화로 화제가 되었던 ‘블레어 윗치’에게 진 빚에서 자유로울 수 없으며, 미지의 침입자로 인해 파괴되는 생활 터전을 묘사하는 내러티브는 ‘우주전쟁’과 ‘미스트’의 깊이를 찾아볼 수 없이 가볍습니다. 뉴욕이 공격을 당해 시민들이 패닉 상태가 되고 도시가 아비규환에 빠지는 것은 9.11 테러를 연상시키는데, 가급적 이러한 의심에서 빨리 헤어나고자 괴물이 원인이라는 것을 등장인물의 대사를 통해 확인하며 9.11의 악몽에서 관객을 벗어나게 하려 하지만, 오히려 이것이 9.11에 대한 미국인의 강박을 증명하는 듯합니다.

예고편에서 암시된 결말과 영화의 스타일에 대한 예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아 별로 놀라거나 어지러움을 느끼지 않고 킬링 타임 영화로는 무난하게 즐겼지만, 영화는 반복 감상해야 더욱 제 맛을 느낄 수 있다는 개인적인 원칙과는 거리가 먼 영화여서 그다지 다시 보고 싶지는 않습니다. 게다가 결말이 허전하여 (엔드 크레딧 이후에도 추가되는 장면은 없습니다.) 이런 장르에 대해 비교적 관심을 보이는 미국과 달리 국내에서의 입소문은 기대하기 어려울 듯합니다. ‘클로버필드’는 호기심을 자극하는데 성공하지만 그 이상의 것은 보여주지 못한다는 점이 가장 큰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하지만 당분간 ‘클로버필드’의 아류작 몇 편의 등장을 조심스레 추측해봅니다.

덧글

  • 제너럴 2008/01/25 10:06 #

    아류작에선 틀림없이 주인공이 초합금 캠코더를 집어던져 괴물을 잡을것 같군요.(모르는 사람들은 영화를 직접 보면 아실겁니다.)
  • 듀얼배드가이 2008/01/25 17:20 #

    벌써 후속편에 대한 얘기가 나오고 있지만 나와도 보고 싶지 않습니다 -_-
  • 디제 2008/01/26 10:00 #

    제너럴님/ '무서운 영화' 시리즈에 나올 법한 패러디이군요. ^^
    듀얼배드가이님/ 동감입니다. --;;;
  • neotrinity 2008/01/26 21:54 # 삭제

    디제님 안녕하세요? 씨네21에서 트랙백 주소 보고 왔씁니다^^

    저도 방금 전 감상하고 왔는데 글 잘 읽었습니다..

    영화가 끝나자 모두들 '엇?'했죠.ㅋ

    이게 뭘까 하며 집에 뚜벅뚜벅 걸어오는데... 아 2편의 암시,구나 했던..저..ㅎㅎ

    사정상 제가 앞부분을 못봤는데.. 롭이 일본으로 가야했던 이유는..일 때문이었군요^^
    또 들르겠습니다^^
  • 디제 2008/01/26 23:38 #

    neotrinity님/ 반갑습니다. 저는 '클로버필드'는 속편의 여지는 적은 편이라고 생각합니다만... ^^;;; 앞으로 자주 놀러오십시오.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