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작가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스위니 토드 - 잔혹한 고어와 치정 뮤지컬의 오묘한 만남 영화

탐욕스런 검사 터핀(알란 릭맨 분)에게 아내와 딸을 빼앗기고 억울하게 옥살이를 한 이발사 벤자민 파커(조니 뎁 분)는 스위니 토드라는 가명으로 런던에 돌아와 복수를 노립니다. 스위니의 아래층에서 파이를 구워 파는 러빗 부인(헬레나 본햄 카터 분)은 스위니를 설득해 무고한 사람들을 살해하게 하고 인육으로 파이를 만들어 판매합니다.

리메이크에 가까운 재해석작 ‘혹성 탈출’ 이후 ‘빅 피쉬’부터 ‘유령 신부’와 ‘찰리와 초콜릿 공장’에 이르기까지의 팀 버튼의 영화들은, 그가 초창기에 ‘배트맨’과 ‘가위손’에서 보여주었던 기괴함은 그런대로 유지했지만 암울함은 약해지고 대신 재기발랄함이 부각되면서 다소 부드러운 세계로 옮겨간 것이 아닌가 하는 중평을 얻었습니다. ‘화성 침공’과 ‘슬리피 할로우’에서만 해도 남아 있던 팀 버튼의 잔혹함은, 그가 나이를 먹어감과 더불어 다시 돌아올 수 없는 것인가 하는 다소 성급한 불만의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자신의 페르소나 조니 뎁과, 다섯 작품 연속으로 출연시킨 실질적인 배우자 헬레나 본햄 카터와 함께 돌아온 ‘스위니 토드 - 어느 잔혹한 이발사 이야기’(이하 ‘스위니 토드’)를 통해, 올해 쉰이 된 팀 버튼은 끔찍하리만치 과격한 잔혹함으로 젊음을 과시하고 있습니다. 과거 ‘오즈의 마법사’와 ‘사랑은 비를 타고’처럼 가족 전체가 즐기던 뮤지컬이, 최근에는 ‘시카고’와 ‘드림걸즈’처럼 성인 취향으로 바뀌는 추세였는데, 팀 버튼은 ‘스위니 토드’를 통해 가장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유혈이 낭자한 고어에 뮤지컬을 조합한 실사 영화를 내놓는데 성공했습니다. 이미 팀 버튼은 자신이 제작, 각본을 담당한 ‘크리스마스의 악몽’과 직접 감독을 맡은 ‘유령 신부’를 통해 호러 스타일의 뮤지컬을 실험한 바 있는데 ‘스위니 토드’를 통해 원작 뮤지컬에 사방으로 마구 피가 튀는 것도 모자라 인육을 먹는 극단적인 고어적 표현을 강화하여 덧입히는데 성공한 것입니다.

사실 ‘스위니 토드’는 바로 그 고어적 성격과 뮤지컬 스타일, 둘 중 하나만 코드가 맞지 않아도 꺼려질 만한 작품입니다. 비현실적으로 어두운 배경에 과장된 붉은 색을 사용하여 유혈 장면을 만화적으로 표현했지만 상상력이 지나치게 풍부해 리얼하게 받아들이거나 영화에 짓눌리면 어지간한 호러 이상으로 곤혹스러운 작품이 될 수 있습니다. 게다가 한국인들이 좀처럼 익숙해지기 힘든 장르인 뮤지컬이라 앞뒤 없이 노래가 튀어나오는 생뚱맞음에 적응하지 못하면 다소 뻔한 스토리가 지루하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치정 고어 뮤지컬이라는 장르적 혼성과 독특함에 초점을 맞추면 충분히 만화적 유혈이 아름답게 느껴지고 생뚱맞은 노래들이 코믹하게 수용될 것입니다.

연쇄 살인과 인육이라는 금기시되는 소재를 다루면서도 관객이 거부감을 느끼지 않도록 배려한 점도 눈에 띕니다. 스위니가 연쇄살인을 시작하면서 깔리는 경쾌한 듀엣곡이나 헬레나 본햄 카터의 솔로로 둘의 행복한 미래를 꿈꾸는 부분의 유일한 낮 장면은 관객이 짓눌리지 않고 즐길 수 있도록 고심 끝에 나온 것으로 보입니다.

가위가 아니라 면도칼은 든 조니 뎁의 모습은 ‘가위손’의 꽃미남 에드워드로부터 20년은 늙어 보이는데, 추하게 주름 진 얼굴에 복수심에 불타오르는 그의 연기는 좀처럼 듣기 힘들었던 그의 노래와 더불어 독특했으며, 이전까지 팀 버튼 영화에서 보여준 가벼운 장난기 섞인 기괴함을 가볍게 뛰어넘은 것입니다. 만일 작가들의 파업으로 아카데미 시상식이 취소된 가운데, 골든 글러브에 뒤이어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게 된다면 그의 시상식 소감을 들을 수 없어 대단히 아쉬울 듯합니다. 다크 서클이 강조되는 분장도 개의치 않는 듯 대범한 헬레나 본햄 카터는 다음 영화에 과연 얼마나 더욱 혐오스런 역할로 등장할 지 기대됩니다. 검사 터핀 역의 알란 릭맨과 그의 충실한 부하 비들 역의 티모시 스펠은 영국의 중견 배우들답게 무게감 있으면서도 비뚤어진 캐릭터들로 작품의 중심을 잡았고, ‘보랏’으로 실제 카자흐스탄인이 아닌가 의심받았던 샤샤 바론 코헨은 이번에는 이탈리아인을 사칭하며 짧고 굵게 강한 인상을 남깁니다. 사타구니가 툭 불거지는 독특한 의상은 샤샤 바론 코헨 다웠습니다.

빅 피쉬 - 자신의 작품 세계에 대한 팀 버튼의 항변
찰리와 초콜릿 공장 - 여전히 기괴하면서도 유쾌한 팀 버튼 월드
유령 신부 - 심리 묘사가 돋보인 스톱 모션 애니메이션

덧글

  • 2008/01/27 01:40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디제 2008/01/27 11:07 #

    비공개님/ 지적 감사합니다. 제 표현이 애매했군요. 원작 뮤지컬에 기반하고 있지만 호러나 고어적 성격은 팀 버튼에 의해 강화된 것이라는 문맥으로 표현했는데 말입니다. 수정했습니다.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