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중경삼림 - 왜 우리는 이 영화에 그토록 열광하는가 영화

어제 ‘중경삼림’을 스폰지하우스에서 다시 관람하며 과연 몇 번 째로 이 작품을 보는 것인지 따져보았지만 쉽사리 답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1995년 개봉 당시 코아 아트홀에서 두 번, 이번 재개봉에 두 번, 케이블 TV에서 방영하던 것을 비디오 테잎에 녹화해 반복 감상, 두 종류의 dvd를 구입해 반복 감상... 수입사이자 개봉관을 운영하는 스폰지 측에서도 개관 직후 상영 횟수를 늘렸고, 주말에는 매진 사례를 이루고 있는 ‘중경삼림’에 저 뿐만 아니라 이처럼 많은 이들이 열광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느긋한 마음으로 필름에 몸을 맡기며 따져보았습니다.

공간적 배경이 되는 홍콩은 아시아에서 가장 세계화가 잘 이루어진 도시입니다. 중국에 반환되었지만 여전히 별도의 화폐 단위를 사용하며, 영국의 식민지였던 도시답게 홍콩 사람들은 영어에 능숙하며 지명조차 여전히 영어로 부르는 것이 익숙한 곳이 많습니다. 세계화가 잘 이루어진 도시라는 뜻은 무국적성의 도시라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중경삼림’의 배경은 홍콩이지만 영화 속 장소들은 홍콩이 아니라 뉴욕이나 도쿄, 서울로 바꾸어도 무방합니다. 홍콩에 살지 않는 사람이라도 이 작품을 이해하는 데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습니다. ‘중경삼림’이 전세계적으로 열광적인 지지를 확보할 수 있었던 것은 무국적의 도시성에서 연유한다는 것입니다.

무국적성의 도시라면 다양한 인종이 뒤섞여 산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중경삼림’의 주인공은 모두 홍콩인들로 보이지만 막상 그 주인공들로 분한 주연 배우들 중 왕정문(왕비)은 본토의 베이징 출신이고, 금성무는 일본인 아버지와 중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가네시로 다케시라는 이름을 가진 일본인입니다. (금성무의 대사 중에는 일본어도 드문드문 섞여 있습니다.) 조연 배우들 중에는 백인과 인도인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남아시아인들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처럼 다양한 인종이 어우러진 가운데, 배경음악은 중국의 전통 음악이 아니라 ‘캘리포니아 드림’과 같은 팝음악이 주류를 이루고, 도시의 잡음 중에는 동남아 계열의 라디오 소리가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술에 취한 임청하가 호텔에서 잠이 든 상태에서 금성무가 홀로 깨어 TV를 보는 장면에 등장하는 경극이 이채로울 정도입니다.

표피적인 것들만 코스모폴리타니즘에만 의존한 것은 아닙니다. ‘중경삼림’의 메인 테마가 인종이나 국적과 상관없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사랑 이야기라는 것은 의미심장합니다. 왕가위의 대다수 작품들이 ‘사랑하는 사람에게 버림 받는 것이 두려워 먼저 버린다’ 라는 비관적인 주제를 ‘열혈남아’에서 ‘2046’에 이르기까지 일관되게 유지하고 있지만 유독 ‘중경삼림’에서만큼은 실연을 치유하고 새로운 사랑에 빠지는 찰나의 아름다운 순간을 현란한 카메라 워킹과 속도감 넘치는 편집으로 군더더기 없이 경쾌하게 묘사하고 있습니다. 사랑은 인간을 행복하게 하지만, 그중 가장 행복하게 만드는 것은 사랑이 지속되어 결국 권태를 예감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 상대의 마음을 모르는 상황에서 도박처럼 사랑에 빠져드는 그 순간일 것입니다. 연인에게 실연당해 파인애플 통조림 30개를 앉은 자리에서 먹어치우거나 곰 인형 혹은 걸레와 대화를 나누는 것은 엉뚱해 보이지만, 상대를 붙잡고 엉엉 울거나 하소연하며 나약함을 드러내는 것보다 훨씬 더 쿨해서 보기 좋은 극복 방법으로, 등장인물들의 부드러움 속의 강인함을 상징하는 것입니다.

아비정전 - 왕가위 월드의 원형
중경삼림 - 도시적이고 쿨한 감수성
중경삼림 - 12년 만에 필름으로 재회한 인생의 영화
타락천사 - 우울과 고독 속으로 침잠하다
화양연화 크라이테리언 dvd와 양조위 사인 엽서
화양연화 - 느릿느릿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2046 - 엇갈린 사랑의 공허함
2046 - 두 번째 감상
2046 - 세 번째 감상
'2046' 홍콩 한정판 OST
'2046' CE 한정판 dvd
'2046' 일본판 사진집
2046 - 네 번째 감상
에로스 - 세 편의 알듯 말듯한 사랑 영화

덧글

  • dcdc 2007/12/21 11:00 #

    반드시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아야 하는데, 으으...디제님 블로그에서는 자꾸 뽐뿌만 받고 가는군요 >_</
  • 디아나 2007/12/21 11:20 #

    어머나, 저도 어제 스폰지하우스에서 보았는데.!! 중경삼림 저는 두번째 보는것이었는데 두근두근, 가슴속에 꽃이 화악 피는기분이랄까. 너무 좋았어요~ 잘읽고갑니다. ^^
  • Ludens 2007/12/21 16:35 #

    갑자기 이 글을 읽으니 다시 중경산림 보고 싶어지네요. 이곳 벤쿠버도 홍콩과 흡사한 도시라... 오죽했으면 홍쿠버라 불릴까요 ^^
  • 낮에뜨는달 2007/12/21 22:35 #

    아- 중경삼림 또 상영하는군요!
    양조위님 팬인데.. 시간맞으면 봐야겠네요^^
    극장에선 한번두 못봤거든요~좋은정보 얻고 갑니다!
  • an 2007/12/21 23:19 # 삭제

    대학 다닐때 열심히 본 중경삼림. 나이 서른이 넘어서도 떠올리면 그 감성이 고대로 떠오릅니다. 소외와 고독.. 사랑, 소통, 혹은 혼자만의 소통.. 이 많은 젊은이들의 자화상처럼 내비춰준 작품이 아닐까 합니다. 요즘 들어 더 떠오르네요.
  • 디제 2007/12/22 22:26 #

    dcdc님, 낮에뜨는달님/ 꼭 놓치지 말고 보세요. ^^
    디아나님/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
    Ludens님/ 그렇게 말씀하시니 한 번 밴쿠버에 가보고 싶군요. 캐나다는 아직 못가봐서요...
    an님/ 감정적으로 정말 공감할 만한 요소가 많았던 작품이었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