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원스 - 한때 스쳐간 가난한 연인들 영화

거리에서 노래를 부르며 데뷔를 꿈꾸는 남자(글렌 한사드 분)는 자신의 노래에 관심을 가진 체코 출신의 여자(마르케타 이글로바 분)와 가까워지게 됩니다. 남편과 별거한 채 아이와 함께 살아가는 여자에 남자는 음악적으로 공감하며 사랑하게 됩니다.

존 카네이 감독의 2006년 작 ‘원스’는 선댄스 영화제에서 관객상을 수상한 독립 영화입니다. 사랑이 주제이지만 섹스는커녕 그 흔한 키스 장면조차 없으며 남자와 여자는 자신의 이름이 무엇인지조차 밝히지 않습니다. 사랑을 속삭이거나 고백하는 장면도 없고 대사도 매우 적습니다. 따라서 전체적인 분위기는 매우 담담합니다. 대신 두 남녀의 감정의 변화는 아름다운 노래를 통해 짐작할 수 있는데 영화의 처음부터 끝까지 장식하는 노래들이 매우 다양하면서도 부담이 없고 가사가 쉽기 때문에 두 사람이 정말 사랑하는구나, 하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원스’가 일반적인 사랑 영화에 비해 높은 평가를 받을 수 있는 것은 사실성입니다. 두 남녀는 제대로 된 직업도 없는 가난한 사람들인데, 다른 사랑 영화들이 완벽에 가까운 사회적 지위를 누리는 남부러울 데 없는 캐릭터를 다루거나, 반대로 가난하다면 그것을 희화화시키는데 집중하는데 반해, ‘원스’는 가난이 그들의 일부이며, 그것을 비관하지도 의식하지도 않는다는 점에서 훌륭합니다.

한 가지 ‘원스’에는 우리의 정서와는 다른 장면이 있는데, 남자가 여자에게 딸이 있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상관하지 않으면서, 뒤에 결혼했다는 사실을 알고 놀라는 장면이 있는데 일반적인 한국인이라면 여자에게 딸이 있다면 결혼 여부와 상관없이 먼저 놀라고, 당연히 결혼한 적이 있었을 것이라 판단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덧글

  • THX1138 2007/10/06 23:01 #

    저도 봤는데 노래 너무 좋았어요 ^^
  • 디제 2007/10/06 23:40 #

    THX1138님/ OST를 사고 싶을 정도로 노래 좋더군요. ^^
  • 퍼플 2007/10/09 07:54 #

    아, 저도 추천받은 영화예요 ^^
    보고싶지만... 이 동네는 하는 곳이... -_-;
  • 디제 2007/10/09 10:12 #

    퍼플님/ 서울에서도 하는 곳이 많지 않긴 했습니다...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