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다이 하드 4.0 - 존 맥클레인, 이제 자신을 돌보시오 영화

다이 하드 - 터프한 형사의 죽도록 고생하기

언더월드 - 기대하지 않았던 반전의 묘미
언더월드 2 - 쓸데 없이 복잡한 내러티브가 액션을 잠식하다

‘다이 하드 4.0’은 12년 만에 돌아와 디지털 테러단과 맞서는 존 맥클레인(브루스 윌리스 분)의 활약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1988년의 시리즈 1편 ‘다이 하드’에서부터 서부극에나 어울릴 법한, 시대에 뒤떨어졌던 마초 영웅 존은 ‘다이 하드 4.0’에서는 테러리스트 토마스 가브리엘(티모시 올리펀트 분)의 대사처럼 디지털 시대에 아날로그 영웅으로 더욱 시대에 뒤떨어지게 됩니다. 1편에서 아내가 결혼 전의 성을 사용했다며 화내던 존이었는데 이번에는 딸이 똑같이 행동하며 속 썩입니다.

우연히 사건에 휘말리면서 죽도록 고생하는 시리즈의 전통은 계속되는데 무소불위의 CG가 뒷받침되어 액션의 스케일과 구성이 대단히 빼어납니다. 예고편에도 공개된 자동차로 헬기를 잡는 액션뿐만 아니라 공개되지 않았던 엘리베이터 장면은 참신한 아이디어가 빛납니다. 최신예 전투기 F35 액션은 미군이 테러단을 잡는데 고작 한 대의 전투기만을 발진시킨 것인가, 하는 내러티브상의 초보적인 의문이 남지만 고가도로 액션의 합은 매우 정교하며 아기자기합니다. (전편에서 헬기를 조종할 줄 몰랐던 존이 헬기를 조종하는 장면이 나왔고, 뒤이어 F35와 뒤엉키자 ‘트루 라이즈’를 연상하며 F35로 테러범을 박살내는 것인지 잠시 멋대로 예상한 것은 저 뿐이었나요...) 이틀 밤낮으로 쉴 새 없이 테러범들과 맞서며 딸이 인질로 잡히는 것은‘24’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입니다.

악당이 미국 전체를 마비시키는 최첨단 테러를 일삼는데 주인공 존이 컴퓨터를 전혀 모르니 어쩔 수 없이 배치된 캐릭터가 해커 매튜 패럴(저스틴 롱 분)인데 의외로 존과 궁합이 잘 맞아 유사 부자 관계처럼 서로를 의지하고 보완합니다. 나이든 주인공이 리드하는 액션 영화에 도우미로 등장하는 젊은 배우의 연기력이 형편없어 영화를 김새게 하는 경우가 흔한데 저스틴 롱은 그런 우려를 불식시킵니다. ‘미션 임파서블 3’의 매기 큐는 노출이 전혀 없이도 섹시합니다.

초반부 매튜의 캐릭터를 설명하면서 보바 펫, 터미네이터, 울버린 등 20세기 폭스사의 히어로의 소형 피겨를 등장시키며 ‘해커 = 오타쿠’라는 등식을 성립시키더니 아예 중반부에서 코믹스 오타쿠이자 ‘점원들’의 감독인 케빈 스미스를 해커의 대부이자 대형 피겨 수집가로 등장시킨 것도 이채로웠습니다.

미국의 근간을 뒤흔드는 테러 장면에서 역대 미국 대통령의 영상을 편집, 조합한 경고 영상이나 국회의사당이 폭파되는 애교 넘치는 장면들도 있었지만, 테러에 대처하지 못하고 우왕좌왕하는 모습은 9.11 테러를 연상케 하는 측면이 강했습니다. 쓸데없는 정치적, 인종적, 종교적 논쟁을 차단하기 위해 테러 지도자 가브리엘은 카리스마도 약하고 개성이 밋밋하게 설정되어 아쉬움이 남습니다.

‘다이 하드’도 후속편들이 나올수록 전편들만 못하다는 평이 지배적이었는데 ‘다이 하드 4.0’으로 시리즈는 물론 브루스 윌리스도 부활할 듯 합니다. 존 맥클레인이라는 매력적인 캐릭터가 끊임없이 투덜거리며 사건에 휘말리고 해결하는 과정이 마치 ‘007’처럼 시리즈가 되면 더욱 좋을 것입니다. 문제는 빌딩 → 공항 → 도시 → 국가로 공간적 배경이 넓어지고 있는데 이런 추세라면 브루스 윌리스는 ‘다이 하드 5’에서는 지구를 구원해야 할 운명이 되어야 합니다. 하지만 이미 ‘아마겟돈’에서 지구를 구하고, ‘제5원소’에서 우주를 구한 그가 더 구원해야 할 대상이 남아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사건에 휘말릴 때마다 총에 맞고 상관의 설교에 시달리며 가족과 멀어지는 그가 돌보아야 할 대상은 자기 자신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덧글

  • 아마란스 2007/07/18 11:55 #

    이런저런 오마쥬도 있고...(존슨 요원건이라던가.)
    1편부터 4편까지 이어져오는 하나의 맥을 설명하는 식의 대사들로 인해서 생각해보자면 아마도 이번이 마지막인듯 합니다.
    물론 브루스 윌리스가 어느정도 더 나이가 들기 이전에 한편 더 나올지도 모르겠지만, (페모 갑부언니가 5편에 출연한다고 그러기도 했고.;;) 어찌되었든 이것으로 완결이 나 좀 편한 세상을 살았으면 합니다.
    대테러 전문요원인 잭모씨도 아니고...일개 형사가 대테러전쟁만 벌써 네차례나 겪으니...눈물이 앞을 가리죠.ㅠ_
  • dcdc 2007/07/18 12:52 #

    케빈 스미스가 나온다니!; 당연히 보러 갈 영화였는데 찾아 볼 거리가 하나 더 생겨서 기쁩니다!
  • 돌다리 2007/07/18 15:59 #

    아마게돈, 제5원소 가 끝까지 간 경우고... 다이하드 이후에 다이하드 캐릭으로 나온 브루스 윌리스의

    영화는 참 많았던걸로.... 그중에서 그나마 좋았던것은 라스트보이스카웃...

    들은 얘기로는 2탄을 배 위에서 일어나는 엑션으로 할 예정이엇다가 그 스티븐 시걸의 영화가 먼저 선수를 치는 바람에 공항으로배경을 바꿨다는 후문이...

    3탄은 뉴욕이라는 조금은 어정쩡한 배경으로 인하여 김이 좀 빠지는 느낌이었습니다

    로드무비도 아니고 .. ㅋ
  • oIHLo 2007/07/18 17:12 #

    방금 보고 왔습니다. 생각보다 훨씬 낫네요. 랜 와이즈먼은 언더월드에서 손 때주삼 (...)
    초반부가 좀 느슨하고(다이하드 시리즈는 초반이 좀 느려서 손이 안 가더군요) 욕이 덜 나오는 것을 빼면 재밌게 봤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트랜스포머보다 나았어요 ^^
    3편의 사무엘 L. 잭슨과 다르게 이번편의 저스틴 롱과의 관계는 주거니 받거니 하는 것이 보는 재미가 있어서 좋더군요~
  • 알트아이젠 2007/07/18 18:39 #

    완전히 '맥클레인 형 왔다. 벌벌 떨며 기다려라~'군요.
    8월중순까지 영화관에서 살아남았으면하는 바람입니다.(그때 외박이거든요)
  • SAGA 2007/07/18 18:57 #

    이번에도 엄청 고생하는 맥클레인을 보며 참 안쓰럽더군요.

    고생은 있는대로 다 하면서 전혀 인정받지 못하고 아내에게 이혼까지 당하고 딸은 반항하고...... 참 서글픈 아날로그 영웅의 일생에 한숨이 절로 나오더군요.

    마지막에 가브리엘이 조금 김새게 퇴장하는 거 빼곤 괜찮았습니다. 솔직히 이번 다이하드의 악역으로 나온 가브리엘의 카리스마는 굉장히 약했죠. 그리고 맥클레인의 딸도 대단하더군요. '아빠에게 우는 소리해봐'라고 무전기 대주니까 거기다 대고 맥클레인에게 한 말이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허허......
  • 세라피타 2007/07/18 19:12 #

    이젠 지구를 구해야겠군요 :)
  • 디제 2007/07/19 09:07 #

    아마란스님/ 존 맥클레인이 더 심하게 고생하며 투덜거릴 수록 관객들은 즐거워하죠. ^^
    dcdc님/ 케빈 스미스의 영화를 봐온 사람이라면 한 눈에 알아볼 수 있을 정도입니다. ^^
    돌다리님/ 그 스티븐 시걸의 영화가 '언디 시즈'였는데 스티븐 시걸의 영화중에서 가장 괜찮은 작품이었습니다. 지금도 일본웹에서 시작된 '요리사, 지구를 구하다' 유머 시리즈의 단초를 제공했죠.
    oIHLo님/ 저도 기대 이상이었고 '트랜스포머'보다 좋았습니다.
    알트아이젠님/ 8월 중순이라... 한 달 남았군요...
    SAGA님/ 맥클레인 집안 사람들이 좀 대단하죠. ^^;;;;
    세라피타님/ 그러면 '맨 인 블랙'이 되는 겁니다.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