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아내의 애인을 만나다 - 불륜, 그 우스꽝스러움에 대하여 영화

강원도 낙산에서 도장 가게를 하는 태한(박광정 분)은 아내와 바람을 피우는 택시기사 중식(정보석 분)을 만나 그와 함께 서울에서 낙산으로 오게 됩니다. 중식과 아내의 불륜 현장까지 확인한 사내는 중식의 택시를 몰고 서울로 와서 중식의 아내 소옥(조은지 분)과 하룻밤을 보내게 됩니다.

2004년 영화진흥위원회의 예술영화 제작지원작으로 선정되어 작년 부산 국제 영화제에 상영된 ‘아내의 애인을 만나다’는 TV 드라마에서 가장 흔히 찾을 수 있는 소재인 불륜을 대해 차별되는 시각으로 접근합니다. 공전의 히트 드라마 ‘애인’을 비롯하여 불륜은 아름답고 가슴 아픈 사랑을 묘사하는데 가장 손쉬운 소재로 사용되어 왔는데 이는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불륜을 법적으로 처벌할 수 있는 간통죄가 잔존하고 있는 한국적 특수성에서 기인한 것인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실제 불륜이 하나같이 아름답게 묘사되어야 하는 것인지에 대한 의문 부호를 붙이는 것에서 ‘아내의 애인을 만나다’는 출발합니다. 아내의 불륜 때문에 고민하는 태한은 아내가 왜 바람을 피우는지 모르며, 아내의 불륜 상대 중식도 치근덕거리는 것 밖에 모르는 천박한 남자입니다. 심지어 태한의 맞바람 상대가 되는 소옥도 매력적인 여성과는 거리가 먼 촌스런 여자일 뿐입니다. 따라서 ‘아내의 애인을 만나다’는 영화나 드라마 속 사랑, 불륜, 섹스 등의 전형적인 소재들이 실은 인위적으로 아름답게 윤색된 것이며 콩깍지를 벗기면 우스꽝스러울 뿐이라는 현실적인 잣대로 바라봅니다.

‘아내의 애인을 만나다’의 또 다른 웃음의 코드는 소심한 주인공의 상상에서 출발하는 초현실적인 장면들입니다. 중식을 증오해 죽이고 싶으면서도 실제로는 폭력을 휘두르지 못하는 태한의 상상들은 웃음을 자아냅니다. 섹스에 관한 적나라한 대사들 또한 우스운데 에로틱함과는 거리가 먼 대사들은 인간의 성욕이 그저 동물적인 수준에 머무는 것임을 증명합니다. 이는 남자를 수탉에 비유하는 두 개의 장면과는 일맥상통합니다.

초반부의 몇몇 장면들의 연결이 매끄럽지 못하고 분절적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상적인 장면들이 눈에 띕니다. 수많은 수박들이 산간의 국도에 내려와 산산이 터지는 장면은 강렬하며, (스포일러가 될까봐 밝힐 수 없지만) 사내가 자신의 직업적 능력을 로맨틱하게 발휘하는 장면이 있습니다.

박광정은 ‘씨네21’에서 우디 박이라 명명한 그대로 바싹 마르고 안경 쓴 소심한 사내의 모습을 코믹하면서도 불쌍하게 연기합니다. 최근 들어 갑자기 앞머리가 줄어들고 있는 그의 모습은 애처로움 그 자체입니다. ‘불륜은 없고 사랑만 있다’며 이 여자 저 여자에게 껄떡대는, 어딘가 모자란 정보석의 연기는 TV 드라마 ‘신돈’의 공민왕과 영화 ‘오! 수정’의 재훈의 모습을 합친 듯 합니다. 임상수 감독의 영화에서 과감한 연기를 선보였던 조은지의 아줌마 연기와 노래도 영화의 분위기와 조화를 이룹니다.

덧글

  • yucca 2007/05/01 15:57 #

    굉장히 재미있게 본 영화입니다. 신인이라기에 무슨 젊은 감독이 부부관곌 너무 잘 알아 했더니 늦깍이 신인감독이시더군요. 이 정도면 영화관 잘 안오시는 넥타이부대나 아주머니들께도 상당한 인기를 끌텐데 극장을 잡을 수가 없으니 보는 제가 더 안타까웠습니다. 저는 그 대사를 제일 좋아합니다. 그, 박광정이 동그랗게 몸을 말고 누워서 한 임팩트 강한 그 대사요;;
  • amarda 2007/05/01 23:11 #

    이 영화 꼭 보고싶어요. 후후.
  • 디제 2007/05/02 10:57 #

    yucca님/ 박광정이 동그랗게 몸을 말고 누워서 한 임팩트 강한 그 대사 -> 이 대사는 사실 극장에서 제대로 못 들었습니다. 나중에 씨네21 확인하고 알게 되었습니다. 그 대사도 좋지만 '나도 할 말 많은 사람이야'라는 대사도 좋더군요.
    amarda님/ 극장에서 오래갈 것 같지 않으니 보신다면 서두르셔야 할 듯 합니다.
  • 이글하트 2007/05/02 11:38 #

    이 영화... 광고만 봤는데 꼭 한번 보고 싶네요
  • 저공비행사 2007/05/02 12:03 #

    아, 그렇군요. 보고싶어요. 특히 박광정님 나오신다니 보고싶다는..
  • 디제 2007/05/02 14:11 #

    이글하트님/ 꼭 보세요. ^^
    저공비행사님/ 박광정의 연기가 정말 좋습니다. 자연스러움의 극치죠.
  • 딸기뿡이 2007/05/03 01:05 # 삭제

    작년 PIFF때는 아무 생각없이 이 영화를 접해서 이렇게 좋은 영화인줄 모르고 외면했었는데 오호호호! 안봤으면 후회할 뻔 했어요 디제님 ^^
    얼마나 깔깔거리고 웃었다구요. 도장도 압권이고 감독님의 연출력과 배우들의 연기가 빛을 발한 굉장히 신선한 작품이었어요 그쵸?
    오늘은 아들보러 가려구요. 악평이 난무하지만 그래도 ^^
    아 인사가 늦었어요 놀러왔다가 반가운 마음에 댓글 남겨요 ^^
  • 디제 2007/05/03 12:49 #

    딸기뿡이님/ 부산에서 먼저 보셨군요. 반갑습니다.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