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언더월드 2 - 쓸데 없이 복잡한 내러티브가 액션을 잠식하다 영화

언더월드 - 기대하지 않았던 반전의 묘미

뱀파이어의 왕 빅터(빌 나이 분)를 죽인 셀린(케이트 베킨세일 분)은 마이클(스캇 스피드먼)과 함께 쫓기는 몸이 됩니다. 초대 뱀파이어 마커스(토니 커란 분)는 800년 동안 갇힌 동생이자 초대 라이칸(늑대인간)인 윌리엄(브라이언 스틸 분)을 해방시키기 위해 셀린을 추격합니다.

800년 전의 윌리엄의 포획과 감금에서 시작되는 ‘언더월드 2’의 치명적인 문제점은 지나치게 복잡한 내러티브입니다. 전편에서 반전의 묘미를 제시했던 내러티브는 고작 105분의 러닝 타임 속에서 많은 등장인물의 난해하고 뒤엉킨 관계 때문에 짧은 액션 사이에 긴 설명을 끼워 넣기 급급합니다. 등장인물들의 이름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상황 속에서 오프닝의 자막 이후에 속사포처럼 설명되는 등장인물들의 정체와 그들 간의 관계를 자막으로 쫓아가는 것은 대단히 버겁습니다. 게다가 오락 영화라면 관객을 배려하는 수준에서 전편을 보지 않았어도 적당히 즐길 수 있는 여지를 제공하기 마련이지만 ‘언더월드 2’는 예외입니다. 시체로만 등장하는 전편의 캐릭터의 비중이 지나치게 커서 전편을 보지 않은 관객은 러닝 타임 내내 의문을 떨칠 수 없으며 3년 전 극장에서 전편을 본 이후 기억하지 못하는 관객들은 자신의 기억력을 탓할 수밖에 없습니다.

아무리 복잡한 내러티브라 하더라도 액션이 화끈하다면 용서될 수 있지만 애석하게도 액션도 전편에 비하면 임팩트가 떨어집니다. 전편에서 쌍권총을 난사하고 장검을 휘두르던 셀린의 매력은 마커스의 카리스마에 눌려 인상적인 장면을 제대로 각인시키지 못하며 엄청난 힘을 가졌기에 감금당할 수밖에 없었다는 윌리엄은 도리어 허약하기 이를 데 없어 힘 한 번 못쓰고 최후를 맞습니다. 뱀파이어와 라이칸의 혼혈이기에 무한한 힘을 가지고 있다는 마이클의 위력은 맷집 밖에 없는 듯, ‘진화’(‘언더월드 2’의 원제는 ‘Underworld : Evolution'입니다.)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합니다.

전편에서 방대한 세계관이 있을 것 같다는 암시가 있었지만 ‘언더월드 2’는 방대한 세계관에 지나치게 집착하다 스스로 무너졌습니다. 3편을 제작하겠다는 강렬한 의지가 결말에서 엿보이고 게임이나 코믹스 등 머천다이징을 넓혀갈 수 있는 여지가 상당하지만 영화 본편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 이상 과연 방대한 세계관이 생명력을 유지할 수 있을 지 의문입니다. 엔터테인먼트의 가장 중요한 조건 중 하나가 '단순함'이라는 사실을 '언더월드 2'는 새삼 일깨워줍니다.

덧글

  • FAZZ 2006/02/25 08:44 #

    확실히 1편보다 재미없고 그렇게 강력하던 윌리엄과의 마지막 전투는 허탈감이 밀려오더군요.(아버지 죽인자의 최후는 이렇다.....를 강조하는 교훈적 영화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_-)
  • pian 2006/02/25 10:30 #

    언더월드는 확실히 재미있는 영화는 아니지만, 케이트 베킨세일의 우아한 총질이 마음에 들었었는데 2편은 으음...그래도 보러갈 예정이긴 합니다만. ^^;
  • ZAKURER™ 2006/02/25 11:23 #

    지난 1월에 필리핀에서 보긴 했는데...
    - 극장값이 한 2000원 정도라 부담없는 건 참 좋았습니다만
    - 1편에 대한 기억이 '베킨세일 양의 몸매 밖에 없더라' 하는 점에 1차로 OTL
    - 자막 없이 틀어줘서 더더욱 OTL
    결국 떠돌아다니는 동영상과 자막 입수해서 다시 봐야 했습니다......
    어쨌건 1만한 속편 보기 참 드물다는 걸 다시 확인했죠.
  • 똥사내 2006/02/25 12:38 #

    지도 딱히 볼만한 영화가 없어서 끌리는 작품이긴 한데.
    쏘우 투는 벌써 봐버렸고;
    역시 전편을 뛰어 넘지는 못 하는가..라지만 화끈한 베드씬이 있다면서요?
    전편을 뛰어넘는 작품은..지는 배트맨 투..좋았는데.쓰리부터는 영..이었지만.
  • almaren 2006/02/26 00:29 #

    결국 105분짜리 예고편인가요? ㅠ_ㅠ
  • SAGA 2006/02/26 01:46 #

    제 친구가 오늘 제게 그러더군요. '언더월드 2에 무흣한 장면이 나오니까 보고 싶으면 보라고.' 그 말에 보기 싫어졌습니다.
  • 디제 2006/02/26 15:09 #

    FAZZ님/ 동감입니다.
    pian님/ 1편은 그런대로 재미있었는데 2편은 썰렁한 수준입니다...
    ZAKURER™님/ 베켄세일 양이라고 하기에는 좀... 애엄마이니 말입니다. --;;
    똥사내님, SAGA님/ 베드씬이 별로 야하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노출도도 별로이고요. 그런 부분에는 기대하지 않으시는 편이 좋습니다.
    almaren님/ 3편은 안나오는 편이 좋을 것 같습니다만...
  • 동사서독 2006/02/27 18:08 #

    언더월드 시리즈의 감독 렌 와이즈만이 베킨세일 남편이라서.....
    필요 이상의 노출은 줄이고, 필요 이상의 뽀사시는 늘렸다는 후문이 있습니다.
    3편에서는, 셀린느와 마이클의 아이가 등장할 것 같습니다.
    팜플렛 상에서는 윌리엄과 마커스 외에 아들이 한 명 더 있다고 설정해놓았더군요.

    아버지 코르비누스: 예수 (셀린느가 그의 피를 먹고 죄사함을 받고 새로운 힘을 얻는다.)
    빅터에게 협력 & 빅터를 조종하려는 마커스: 이스라엘
    빅터: 부시로 대표되는, 팍스아메리카 시대의 네오콘
    윌리엄: '미국의 포로가 된 후세인'으로 상징되는 현재의 이라크

    이런 은유도 가능해지죠. ([뮌헨] 본지 얼마 되지 않아서인지....쩝)

  • 디제 2006/02/28 00:15 #

    동사서독님/ 윌리엄과 마커스 이외의 다른 아들이 마이클의 조상이라고 하던데 이러다 3편에서 사실은 마이클이 바로 코르비누스의 셋째 아들이며 윌리엄과 마커스의 동생이라고 나오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 동사서독 2006/02/28 10:26 #

    3편은, 세째아들(?) VS 마이클/셀린느의 대결
    1편에서나 2편에서나 맷집만을 내세우던 마이클은 3편에서 결국 죽고
    3편 마지막에서는 셀린느의 아이가 싸움을 계속 해나갈 것을 암시하는 방식이 아닐까요?

    (마이클, 제발 좀 죽었으면 좋겠습니다.)
  • 길잃은어린양 2006/03/01 11:45 #

    저는 이 영화가 너무 잔인해서 짜증났습니다. 이야기의 부실함을 말초적인 자극으로 메꾸겠다는 감독의 심보가 이해가 안가더군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