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소통을 거부하는 그들이 '블로거'인가 일상의 단상

누구를 위한 '칼럼'인가

최근 대유행인 블로그를 정의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입니다. 하지만 이글루스를 비롯한 수많은 블로그들을 보면 몇 가지 공통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1인 혹은 그룹이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포스팅을 직접 올리며 덧글이나 트랙백을 통해 다른 블로거들과 소통한다는 것입니다. 언론사 홈페이지나 포털 사이트의 기사들과 블로그의 차이를 꼽으면 바로 ‘소통’이 핵심입니다. 신문 기사는 기자가 송고한 이후 수많은 덧글이 달려도 기자가 덧글에 반응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 정도로 일방적 전달에 그치지만 블로그는 블로거가 직접 포스팅을 올리고 덧글로 소통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포스팅만 일방적으로 올리고 덧글에 대해 아무런 응답이 없는 ‘소통불가능’한 블로그는 결국 방문객이 감소하고 방치되거나 폐쇄되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습니다.

현재 이글루스 밸리의 꼭대기 노른자위에 자리잡은 ‘이글루스 칼럼’(이하 ‘칼럼’)이 블로그인가에 대해서는 의문의 여지가 강합니다. 우선 정오가 되면 이오공감과 함께 동시에 업데이트되는데 그 방식이 의심스럽습니다. 이오공감은 그 전날이나 당일에 자신의 블로그에 포스팅한 이글루 블로그 중 다섯 개의 포스팅을 이글루스 측에서 선정한 것입니다. 그 포스팅의 수준에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자신의 블로그에 블로거 스스로 직접 올렸다는 점에서는 의문의 여지가 없습니다. 하지만 ‘칼럼’은 칼럼의 저자(이하 ‘칼럼리스트’)들이 이글루스 측에 글을 송고하면 이글루스 측에서 정오를 기해 동시에 올립니다. 즉, 칼럼리스트들이 자신의 포스팅을 직접 올리는 것이 아니라 칼럼을 이글루스 측에 송고하면 이글루스 측에서 보유하고 있다가 이글루스 운영자가 올리는 것입니다. 결국 ‘칼럼’은 칼럼리스트들이 직접 올리는 포스팅이 아니라 ‘송고’되는 글이기 때문에 블로그보다는 신문사나 포털에 올라오는 신문 기사에 가깝습니다. ‘칼럼’을 블로그로 보기 힘든 이유 중 하나입니다.

칼럼리스트가 '칼럼'에 직접 올리는 글이 아니라는 태생적 한계 때문에 ‘소통’이라는 측면에서도 낙제점을 보이는 ‘칼럼’이 상당수입니다. 비록 저조한 호응도로 인해 이오공감보다 현저히 적은 숫자이기는 하지만 ‘칼럼’에도 다른 이용자들의 덧글이 달립니다. 하지만 ‘덧글’에 대한 주인장의 답글이 없거나 미미한 ‘칼럼’이 다수입니다. mini님의 ‘lifestylist’ 를 비롯한 세 건의 ‘칼럼’에는 덧글에 대한 주인장인 칼럼리스트의 답글이 전무하며 서울님의 ‘이제경의 Great CEO’를 비롯한 다른 ‘칼럼’에서는 덧글에 대한 주인장의 답글은 가뭄에 콩 나듯 미미한 경우가 많습니다. 타인(이글루스 운영자)이 올려주기 때문에 블로그라는 매체에 대한 인식이나 자각 없이 신문기사처럼 일방적인 전달이 ‘칼럼’의 성격임을 증명하는 것입니다. 과연 ‘송고’된 이후에 칼럼리스트들은 자신의 블로그와 덧글을 확인하고 있는지 조차 의심스러울 정도로 방치된 ‘칼럼’이 상당수입니다. 겉으로는 이글루스 스킨을 사용하고 있지만 그 본성은 블로그가 아닌 것입니다.

이글루스 안에서 모든 이용자는 평등했습니다. 비록 이오공감과 이글루스 피플이 있었지만 그것은 자신의 포스팅을 직접 올리고 덧글로서 소통하는 이글루스 이용자 중에서 선정된 것이었지 신문기사를 송고하듯 소통도 없이 일방적으로 글을 올리는 사람이 선정된 적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칼럼’의 칼럼리스트들은 자신이 블로거라는 인식조차 없는데도 불구하고 이글루스 밸리의 노른자위를 낙하산을 타고 온 것처럼 떡하니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글루스 내부에도 이제 ‘귀족’과 ‘평민’의 이분법이 자리 잡게 된 것입니다. 정녕 이글루스가 원하는 방향성은 무엇입니까? 언론사의 신문 기사를 노른자위에 올리는 포털입니까? 그리고 타인이 올려주는 방식에 기대어 소통을 거부하고 있는 칼럼리스트들, 그들이 블로거입니까?

덧글

  • 미스트랄 2006/02/06 00:12 #

    제 생각에도 그런식의 운영이 아닌 이글루 블로거들과 함께하는 그런 것들을 내놓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신문기사는 인터넷이나 신문으로 충분하지 어째서 사람들과 함께하는 블로그를 이용하는 걸까요?
    그저 좋은글이면 다 보고 함께 할것이라는 착각은 하지 말았으면 합니다...
  • 차가운사과 2006/02/06 00:16 #

    여러가지로 공감이 가는 글이군요. 블로그 안에서 '칼럼리스트'를 표방한다는 것은, 제한없는 성역 속에서 자신의 글을 '송고'하는것에 지나지 않는, 그런 글들에 대한 블로거들의 호응이 저조한 것은 당연한 순리겠지요. 이글루스는 자신만의 특징을 살려나갈 수 있는 시스템을 준비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 비누인형 2006/02/06 00:37 #

    아.. 정확한 지적이십니다.
  • 나무피리 2006/02/06 01:06 #

    이글루스 안에서 이용자는 평등했어요, 정말.
    이오공감도 이글루스에서 블로깅하는 사람들을 주로 고르고(외부블로그는 등록하에 할 수 있다는 공지가 있긴 하지만 이글루스에도 충분히 좋은 글은 많으니까요), 이글루스 피플도 그렇지요.
    이오공감보다도 더 눈에 잘 띄는 곳에 위치한 칼럼글은 그저 그들이 '칼럼'이라는 이름 하에 올리는 것뿐이지 덧글이나 트랙백이 거의 없는 걸 보면 '소통'의 측면에서는 낙제점을 면하기 어렵지 않을까 싶어요.
    그저 글을 '송고'하는 '칼럼'이, 글을 올리고 덧글과 트랙백을 통해서, 때로는 부연글을 올리는 것으로 '소통하는' 글들보다 좋은 자리에 자리잡고 있는건 납득하기 어렵구요.
  • 이규영 2006/02/06 02:09 #

    그렇죠. 저런 블로그들이 언론에 '우수 블로그' '인기 블로그'로 소개되고 상도 받고 그러면 어이가 없겠습니다.
  • 라엘 2006/02/06 02:43 #

    오오오옷! 그렇군요 그렇군요! 맞는 말씀이십니다. 최근에 벌어진 사건(!)에서도 왜 이런 '칼럼'이 이글루에? 하고 생각했었답니다. 조목조목 공감입니다!
  • 앨리 2006/02/06 03:18 #

    앗, 제 허술한 글을 이런 탄탄한 글 상단에 트랙백하시다니... 음, 맞는 말씀이예요, 이글루 운영진의 빈칸채우기 신법은 좀 애처롭습니다만, 그래도 이것은 제대로된 묘목을 심은게 아니라 포이즌 아이비같은 독초를 심은것같은 기분이랄까...
  • 가짜집시 2006/02/06 04:34 #

    '칼럼' 이라는 영 마뜩찮은 시스템에 대해 고민하고, 대안을 모색해보는 가든을 하나 만드는 건 어떨까요? 컬럼 덕분에 밸리에서 쫓겨나버린 가든 서비스의 명예 회복도 할 겸 말이죠.
  • 질풍17주 2006/02/06 10:11 #

    으음...이글루스 칼럼이 그런 것이었군요. 읽은 적이 없어서리 -.-; 그냥 이오공감 같은 것인 줄 알았었는데 아닌가보군요......
  • 대추 2006/02/06 10:47 #

    정말 블로그라는 서비스의 성질과는 거리가 먼 공간이라고 생각되네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ArborDay 2006/02/06 13:22 #

    시원하신 말씀입니다.
    공감 100% 보냅니다.
  • 파계승현웅 2006/02/06 13:23 #

    안녕하세요...얼마 전에 별 생각없이 칼럼을 눌렀다가[요즘 가끔 그럽니다] 님이 트랙백 하신걸 봤거든요....그 생각이 나서 또 칼럼을 봤는데....역시나(?) 트랙백이 있더군요.....그때 저걸 쓰시는 분들이 원래 이글루스 이용자가 아니다란 사실을 알았는데....직접 글을 쓰지 않는다는 사실을 또 알아가게 되는군요....음...처음에는 트랙백에 대한 반응이 전혀 없는 것이 이상했는데 이제 이해가 됩니다....그리고 확실히 공감가는 글인 것 같습니다....
  • 살찌니 2006/02/06 13:45 #

    안녕하세요...그랬었군요....그런 이유가 있었군요... 이참에 링크 신고드립니다.
  • 쿨골프 2006/02/06 17:25 #

    음...잘 읽고 나갑니다.
  • FOE뽀에 2006/02/06 22:20 #

    저 역시 칼럼에 신경 안쓰는 한명입니다만, 디제님과 다른 몇몇분들 덕분에 이런 사실을 알게 되었군요. 잘 읽고 갑니다.^^
  • 디제 2006/02/07 01:41 #

    미스트랄님/ 다함께 볼 만큼 좋은 글도 아니라는 데 더 큰 문제가 있습니다. 수요일에 세번째 문제 제기 포스팅을 올리겠습니다.
    차가운사과님, 비누인형님, 나무피리님, 라엘님, 앨리님, 대추님, ArborDay님, 파계승현웅님/ 동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규영님/ 그런 일이 벌어지면 정말 어이없겠죠.
    가짜집시님/ 개인적으로 '가든' 또한 블로그의 본질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이글루스의 악수 였다고 생각합니다.
    질풍17주님/ 역시 아무도 읽지 않는 칼럼이라는 게 문제입니다.
    살찌니님/ 링크 환영합니다.
  • 이안애비 2006/02/07 09:52 #

    이글루스 운영진이라면 뼈아프게 들어야 할 충고라고 봅니다. 특히 블로그의 핵심개념을 소통으로 보시는 것은 지극히 타당한 지적이고, 기존 미디어와 블로그미디어를 가르는 핵심개념이지요.
  • XERO 2006/02/07 11:00 #

    저도 이 문제에 대해서 포스팅을 할까 했는데.. 디제님이 훨씬 정확하고 시원하게 말씀해주신 것 같네요... 이글루에는 블로그만 있으면 충분합니다. 여긴 포털싸이트가 아니죠..
  • 디제 2006/02/07 13:29 #

    이안애비님/ 이글루스 측에 현재 연속되는 문제제기에 관한 메일을 보내고 있는데 답장이 없군요. 아무래도 3탄, 4탄의 포스팅이 올라가면 반응할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XERO님/ 그렇습니다. 이글루스는‘The Best Space for Blogger’라는 표어에 스스로 충실해야 합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