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메종 드 히미코 - 미묘하고 은유적인 사랑 영화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 만화적인 사랑

게이들의 양로원 ‘메종 드 히미코’의 마스터 히미코(다나카 민 분)의 동성 애인인 하루히코(오다기리 죠 분)는 말기암으로 죽어가는 히미코를 위해 그의 딸 사오리(시바사키 코우 분)를 메종 드 히미코의 아르바이트로 채용합니다. 늙은 게이들 사이에서 어색해하던 사오리는 차츰 어울리며 아버지를 조금씩 이해하게 되고 하루히코와도 가까워져 갑니다.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이하 ‘조제’)의 이누도 잇신 감독의 2005년작 ‘메종 드 히미코’는 전작 ‘조제’와 여러모로 유사합니다. 차분하면서도 섬세하게 관객을 어루만지는 듯한 분위기와 이를 뒷받침하는 사색적인 음악, 그리고 한번쯤 생각할 여유를 던지는 풍경 인서트 등은 ‘조제’와 비슷합니다. 장애를 가졌지만 꿋꿋한 조제가 주인공이었던 ‘조제’처럼 ‘메종 드 히미코’는 자신과 죽은 어머니를 불행하게 만든 아버지를 증오하지만 꿋꿋한 사오리가 주인공입니다. 장애로 인해 주변 사람들로부터 격리된 생활을 하는 조제처럼 ‘메종 드 히미코’에도 이웃의 손가락질 받는 신세인 늙은 게이들이 등장합니다. ‘조제’의 제목이 되기도 했던 ‘물고기’ 장면과 비슷한 분위기의 장면도 있습니다. 물론 그 장면의 진행은 조금 다릅니다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조제’처럼 ‘메종 드 히미코’도 사랑 이야기라는 것입니다. 히미코의 동성 애인 하루히코와 딸 사오리 사이의 묘한 긴장감과 공감, 그리고 간질거리는 듯한 줄다리기는 ‘조제’처럼 직선적인 것은 아니지만 훨씬 고급스럽고 은유적이며 암시적입니다. 왜냐하면 ‘메종 드 히미코’는 ‘조제’처럼 사랑 이야기가 전면에 나서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루히코와 사오리 이외에도 히미코를 비롯한 늙은 게이들과 사오리가 일하는 건축 회사의 전무 호소카와(니시지마 히데토시 분) 등 다양한 캐릭터들은 내러티브의 단조로움을 피하고 풍부한 영화가 될 수 있도록 일조합니다. 중간에 삽입된 짧은 오리지널 애니메이션도 흥미진진합니다.

피와 뼈’에 등장했던 오다기리 죠, ‘배틀 로얄’의 시바사키 코우, ‘돌스’의 니시지마 히데토시 등 눈에 익은 배우들인데도 전작들의 이미지와는 차이가 상당해서 오다기리 죠는 이동건, 시바사키 코우는 이나영이 연상되었습니다. 얼굴의 잡티나 점이 그대로 드러나는 시바사키 코우보다는 이나영이 더 예쁘지만 오다기리 죠의 용모는 정말 대단해서 이동건 쯤은 비교도 되지 않았습니다. 어지간한 남자 배우를 보면서 잘 생겼다고 생각하는 일이 거의 없는데 오다기리 죠만큼 대단히 매력적이었습니다. 최근 신드롬을 일으키는 ‘왕의 남자’의 이준기가 여성적이라면 오다기리 죠는 중성적입니다. 구레나룻에 담배를 물고 있을 때에는 남성적인데 몸에 꼭 맞는 하얀색 수트를 입고 춤을 출 때에는 선이 곱고 예뻤습니다. 퇴폐적이면서도 깔끔하고 깊이가 있는 오다기리 죠가 등장하는 장면이 많지 않은 것이 안타까울 정도였습니다.

이별로 끝난 ‘조제’의 후속작이지만 ‘메종 드 히미코’의 엔딩은 희망적입니다. 여운을 던지면서도 희망적인 ‘메종 드 히미코’는 ‘조제’보다 미묘하고도 애매한 주제를 섬세하게 다루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하고 싶습니다.

덧글

  • 느루 2006/01/27 03:52 #

    워우.. 너무 보고 싶은데 현재 볼 수 없는 형편이라.. 안타깝네요. 좀 기다리면 지방에서도 하려나...
    너무 기대하지 않기로 했는데 ㅎㅎ 아무튼, 잘 보고 갑니다. :)
  • 素心 2006/01/27 06:22 #

    처음 인사드려요.. '조제'를 무척 감동적으로 봤는데 이 영화도 꼭 봐야겠네요. 혹시 DVD로 보셨나요?
  • funnybunny 2006/01/27 08:07 #

    지방에서는 부산 서면 CGV에서 하고 있지요. 저도 어제 보고 왔는데 너무 좋았습니다. 기대했던만큼!
  • SAGA 2006/01/27 08:12 #

    얼마 전에 야수를 보러 극장에 가니 팜플렛이 있어서 얻어왔지요. 꽤 기대하고 있는 작품입니다. 뭐, 작품 자체보다는 오다기리에게 거는 기대가 크는 게 사실이지만요. 후후......
  • 에우 2006/01/27 09:12 #

    전 조제를 못봤어요.- 영화에 대한 얘기 들으면서 왠지 피하고 있는 느낌이랄까.-
    볼 영화 리스트에는 언제나 들어있긴 한데. 말이지요
    쓰신 영화평이 보고 싶게 만들었어요.- :)
  • 라엘 2006/01/27 09:17 #

    우와 제대로된 리뷰입니다! 원츄! ^^
  • 펠로우 2006/01/27 11:23 #

    오다기리 죠가 죽여주죠^^
  • 퍼플 2006/01/27 13:19 #

    역시나!
    수원에는 안하는군요... ^^;
  • 디제 2006/01/27 17:42 #

    느루님/ 영화는 참 좋습니다. '조제'보다 더 좋더군요.
    素心님/ 강변 CGV에서 어제부터 개봉해서 첫날 밤에 봤습니다.
    funnybunny님/ 부산에서도 하는 곳이 있군요.
    SAGA님, 펠로우님/ 오다기리 죠도 정말 보기 좋지만 영화 자체도 좋았습니다.
    에우님/ 조제부터 먼저 보시고 이 작품을 보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라엘님/ 과찬이십니다. ^^;;;
    퍼플님/ 안타깝군요.
  • 나무피리 2006/01/27 18:36 #

    이 영화 지금 상영중인거에요? 조제...를 만든 감독 영화라는 말만 들었는데도 보고 싶어지더라구요.
    검색해서 상영하는 곳 있으면 봐야겠어요...^^ 조제..가 너무 좋아서 DVD도 사서 여러번 보았거든요.
  • 디제 2006/01/28 10:57 #

    나무피리님/ 저는 조제 dvd를 안사고 기다리고 있었는데 2월에 OST가 포함된 한정판을 지를 생각입니다. 구성물도 풍부하더군요.
  • 태양소녀 2006/01/28 12:13 #

    전 명동 cqn에서 봤습니다. 개봉날...^^
    그리고 저도 이제껏 본 드라마, 영화를 모두 합쳐서 오가디리 죠군과 시바사키 코우군이 가장 멋지게 어울렸던 캐릭터인것 같습니다. 오가디리 죠군이 그렇게 멋진 사람인지 이 영화를 통해 다시 깨닳았다고나 할까요? 흐흐 ^^
  • echobelly 2006/01/28 13:46 #

    중성적이라... 글 읽다가 제가 이 영화의 오다기리 군에게 그렇게 혼이 빠져나간 건 그 지점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성스럽지도, 남성스럽지도 않은, 그야말로 아름다운 자태.
    오다기리 군도 예뻤지만, 히미코 역의 다나카 민도 카리스마가 대단했어요. 굉장히 우아한 사람이더군요.
  • 디제 2006/01/29 18:22 #

    태양소녀님/ 명동 CQN에서도 하는군요.
    echobelly님/ 다나카 민 아저씨 정말 우아하더군요. 동감입니다.
  • shyuna 2006/02/09 19:03 #

    슬적 트랙백 걸었습니다.
    생각하면 생각해볼 수록 맛깔나는 영화에요..
    이 영화가 이리 맘에 들어.. 조제 보고 실망하면 어떻하나 하는 걱정까지 생길 정도에요^^
  • 디제 2006/02/10 03:54 #

    shyuna님/ 조제도 못지 않게 좋은 작품입니다. 걱정마세요. ^^
  • 펌프킨 2006/02/20 22:23 #

    전 솔직히 조제가 훨씬 감동적이었어요..
    오다기리 죠가 츠마부키 사토시 보다는 인상적인 외모지만,
    너무 정적인 연기 같아서 조금 어색하더라구요~ 역시 배틀로얄에서 보여줬던 치켜뜨기를 장기로 보여주는 시바사키 코우도 좋았지만요....맨얼굴도 그리이쁜 코우를 실삔 몇개 꼽았다고 못생겼다고 단정짓다니'''
    뭔가 공상적이고 잔잔한게 이 감독의 장점인거 같아요.
    등장인물들을 세심하게 캐스팅해서 최소한 부담감도 줄인점이 참 좋습니다~!
    다음 편은 역시 사회적 약자들의 사랑일까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