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작가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빅 피쉬 - 자신의 작품 세계에 대한 팀 버튼의 항변 영화

찰리와 초콜릿 공장 - 여전히 기괴하면서도 유쾌한 팀 버튼 월드
유령 신부 - 심리 묘사가 돋보인 스톱 모션 애니메이션

에드워드 블룸(알버트 피니 분)의 아들 윌(빌리 크루덥 분)은 아버지의 허풍에 늘 못마땅해합니다. 아버지는 젊은 시절(이완 맥그리거 분)에 커다란 물고기를 잡았다 놓친 것을 비롯해 늑대 인간, 샴 쌍둥이, 거인 등과 만났으며 전쟁에 참전했다가 전사 통보를 받은 적이 있다고 귀에 닳도록 말하지만 윌은 아버지의 허풍보다는 진실을 듣고 싶어 합니다.

팀 버튼의 2003년작 ‘빅 피쉬’는 누구나 아버지에게 들었음직한 옛날 이야기가 커서 과장과 허풍에 불과했음을 깨닫게 되지만 그것이 나름대로 가치 있는 일이라고 역설합니다. ‘가위손’, ‘화성 침공’, ‘슬리피 할로우’와 같은 기발한 상상력를 바탕으로 한 허구가 가득한 그의 작품 세계에 대한 일종의 항변으로 들리기도 합니다.

하지만 ‘빅 피쉬’의 진짜 주제는 허구 세계에 대한 항변보다는 아버지와 아들의 정서적 유대와 화해로 보입니다. 어릴 적부터 집을 자주 비웠으며 함께 있을 때에도 허풍을 늘어놓던 아버지에 대해 불륜을 저질렀던 것이 아니었을까 의심하며 신뢰하지 않았던 아들이 아버지를 이해하는 과정이 바로 ‘빅 피쉬’를 통해 팀 버튼이 하고 싶었던 말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최근 들어 팀 버튼의 재기발랄함과 엽기성이 약화된 것이 그의 나이 혹은 그가 아버지가 되었기 때문이라는 수군거림도 있지만 어깨에 힘이 빠진 듯한 팀 버튼의 영화를 보는 것은 그리 달갑지 않습니다. 죽음에 대한 숙연한 태도와 가족 간의 화해와 같은 주제는 팀 버튼이 아니어도 다른 감독들이 얼마든지 영화화할 수 있는 주제이니 말입니다. 영화 속에 등장하는 ‘건조한 사실보다는 화려한 거짓이 났다’는 옹색하고도 직접적인 변명은 마치 이전의 환상적인 작품 세계에 대한 변호 같습니다.

팀 버튼의 페르소나 조니 뎁이 아니라 이완 맥그리거가 팀 버튼의 영화에서 처음 등장했는데 기괴한 조니 뎁보다는 비교적 반듯한 이미지의 이완 맥그리거여서 영화의 분위기도 도를 지나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타협합니다. 이는 영화의 설정이나 배경 자체가 100% 허구에 기반했던 팀 버튼의 다른 작품들과 달리 극중에서 아버지의 허풍이 현실에 기반한 것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선택인 것으로 보입니다. ‘혹성 탈출’의 리메이크 이후 거의 모든 팀 버튼의 영화에 출연하는 헬레나 본햄 카터의 1인 2역이나 제시카 랭, 스티브 부세미, 대니 드 비토 등의 조연도 ‘아버지의 허풍’을 거듭니다. ‘찰리와 초콜릿 공장’에서 움파룸파로 다시 출연하게 되는 케냐 출신의 키작은 배우 딥 로이도 몇 장면 등장합니다. 거인 칼로 등장했던 2m 29cm의 거인 매튜 맥그로리는 올해에 개봉되는 ‘앙드레 - 거인의 사랑’에서 타이틀 롤이자 1980년대 WWF 악역 레슬러 앙드레 더 자이언트로 분해 촬영중 사망해 안타깝습니다.

덧글

  • 1mokiss 2006/01/01 21:27 #

    저는 오히려 이전의 작품들에 비해 편안하게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또한, 알버트 피니와 이완 맥그리거의 캐스팅도 탁월했던 것 같고요. 말씀처럼 가족, 아버지와의 화해와 교감은 작은 뭉클함을 느끼기에 충분했던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새해에도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시기 바랍니다.
  • 질풍17주 2006/01/01 22:37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디제 2006/01/02 01:49 #

    1mokiss님/ 개인적으로 팀 버튼의 최고는 '화성침공'이어서요. 아무래도 타협적인 팀 버튼은 익숙치 못해서 그런가봅니다.
    질풍17주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 마리 2006/01/02 10:07 #

    저도 이 영화 보고 좀 울었는걸요.
    화성 침공은 저 역시 가장 좋아하는 팀 버튼 영화지만요.
  • 준군 2006/01/02 16:52 # 삭제

    매튜 맥그로리는 2005년에 돌아가셨습니다. 그래서 영화 앙드레 더 자이언트 제작에 차질이 빚어진 것으로 알고 있어요.
  • 디제 2006/01/03 00:50 #

    마리님/ 팀 버튼 영화에서 눈물을 흘린다는 것 자체가 저는 좀 적응이 안되더군요.
    준군님/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수정했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