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이터널 선샤인 - 사랑했던 모든 기억을 긍정하라 영화

소심하고 말수가 적은 조엘(짐 캐리 분)은 활달한 클레멘타인(케이트 윈슬렛 분)을 만나 사랑에 빠집니다. 꿈만 같던 연애는 서로의 성격 차이를 확인하면서 금이 가기 시작하고 클레멘타인은 기억을 지워주는 라쿠나 사에서 조엘의 기억을 없애려 합니다. 이를 알게 된 조엘도 라쿠나 사에서 클레멘타인의 기억을 없애지만 그 과정에서 추억의 소중함을 깨닫고 어떻게든 추억이 사라지지 않도록 안간힘을 씁니다.

누군가를 만나 사랑에 빠지고 달콤한 시간이 흐르고 나면 이내 사랑은 익숙함에서 지겨움으로 변하고 결국 헤어짐을 결심하게 됩니다. 이별의 아픔을 두려워한 나머지 사랑했던 그(혹은 그녀)와의 추억을 모두 잊을 수 있다면, 하는 생각을 누구나 하게 됩니다. 알렉산더 포프의 시 구절에서 따온 ‘이터널 선샤인’은 실연의 아픔이 과연 기억의 소거로 사라질 수 있는지에 대한 고찰에서 비롯된 기발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영화입니다. 기억의 변화와 공간의 재배치가 직결된다는 점에서는 ‘다크 시티’를, 인간의 기억에 대한 지독하리만치 집요한 고찰은 ‘메멘토’를, 자신의 뇌로 들어가 자신의 의식의 흐름을 살펴본다는 점에서는 ‘이터널 선샤인’의 각본을 맡은 찰리 카우프만이 역시 각본을 담당한 ‘존 말코비치 되기’를 연상케 합니다.

영화가 시작되고 20여분이 지나서야 오프닝 크레딧이 올라오는 ‘이터널 선샤인’은 종반에 이르면 왜 오프닝 크레딧이 그렇게 늦게 올라왔는지를 깨달을 수 있는 수미상관식 구조를 지니고 있습니다. 니체는 실수마저 잊도록 해준다며 망각을 예찬했지만 이를 두 번이나 극중에서 인용한 ‘이터널 선샤인’은 짧은 인생에서 모든 기억은 아름답건 창피하건 간에 모두 소중하다는 긍정론을 외치며 니체의 경구에 반기를 듭니다. 어떤 기억을 혐오하게 되더라도 언젠가는 그 순간을 긍정하고 그리워하도록 바뀌지 않으리라 장담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국내에는 오버스런 3류 코미디 배우쯤으로 알려진 짐 캐리의 진정한 배우다운 모습은 상당히 인상적입니다. 이미 ‘트루먼 쇼’에서 정극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은 그는 ‘이터널 선샤인’에서 까칠한 수염도 깎지 않고 다양하지만 결코 과장되지 않은 표정으로 소심남을 자연스럽게 연기합니다. 앞으로 그가 새로운 이미지를 지속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충분히 보여주었습니다. 짐 캐리 뿐만 아니라 케이트 윈슬렛, 커스틴 던스트, 엘리야 우드 등 모두 기름기(메이크 업)가 빠진 듯 일상적인 모습으로 등장하는 것은 대단히 인상적이었습니다. 특히 속옷 차림으로 침대 위를 방방 날뛰는 커스틴 던스트의 모습은 다른 영화에서는 찾아볼 수 없었던 장면이라 놀라웠습니다.

이처럼 배우들이 꾸미지 않은 듯 출연한 것은 핸드 헬드로 다큐멘터리처럼 거친 영상으로 대부분의 장면을 촬영했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상당히 실험적인 시나리오(지난 아카데미에서 각본상을 받았습니다.)가 덧붙여져 ‘이터널 선샤인’은 독특한 사랑 영화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인터넷에서 입소문이 대단했던 '이터널 선샤인'의 국내수입사가 대형 회사가 아니어서 개봉을 계속 미루고 홍보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다가 이제서 개봉되는 것은 너무 안타깝습니다. 내러티브가 복잡하고 눈이 아플 정도로 영상은 흔들리고 거칠어 대중적인 흥행 영화는 아니지만 이렇게까지 썰렁하게 개봉되고 내려갈 범작은 아닌데 말입니다.

덧글

  • sorada 2005/11/17 10:56 #

    아. 이 영화 너무너무 좋았어요. 특히 짐캐리가 좋았죠. :) 이번에 홍보되는 예고편은 정말 너무 심심합니다. 그냥 그런 사랑 영화 같잖아요! T_T 이렇게 썰렁하게 개봉되고 내려갈 범작이 아니라는 데에 무지 공감합니다.
  • lamenta 2005/11/17 10:59 #

    저는 예고편 보고, 이 영화 울면서 봐야지 했다가 처음엔 좀 실망한.. 근데 곰곰히 내용을 돌이켜보면 이야기가 참 좋았던 것 같아요. ^^
  • purplia 2005/11/17 11:02 #

    아.. 정말 너무 좋았어요 :) 어제 봤는데, 오늘 이 포스팅 보니까 무지하게 반갑고 좋네요.
  • 퍼플 2005/11/17 11:49 #

    이제야 개봉이 되는군요...
  • SDPotter 2005/11/17 14:04 #

    그런식으로 사라지는 영화들이 참 많죠; 언젠가 한번 봐야겠네요^^;
  • 말린고기 2005/11/17 19:38 # 삭제

    <존 말코비치 되기>의 감독은 스파이크 존즈에요. 찰리 카우프만은 각본을 맡았지요.
    카우프만-존즈 콤비는 <존...>과 <어댑테이션>을 같이 만들었지요.
    <이터널 선샤인>의 미셸 공드리 감독과는 <휴먼 네이쳐>를 같이 만들었습니다.
    각본가가 보통 쉽게 무시되는 (헐리우드)영화판에서 찰리 카우프만 만큼 '문인'대접받고 영화에 자신의 문장을 각인시키는 작가도 없는 것 같아요.
  • SAGA 2005/11/17 21:35 #

    올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짐 캐리도 있었던 걸로 기억되는 군요. 하지만 올해는 너무 쟁쟁한 후보들이 많아서......
  • 도형이_베리엔젤 2005/11/17 22:59 #

    트루먼쇼도 좋았지만 개인적으로는 '케이블가이'부터 괜찮았던것 같습니다.
    오버스러운 코믹은 여전하지만 나름대로 괜찮은 연기였던것 같음.
  • lunamoth 2005/11/18 00:44 # 삭제

    저도 많은 분들이 봤으면 하는 영화인데 너무 늦게 개봉한 느낌입니다.
  • 디제 2005/11/18 12:48 #

    sorada님, 퍼플님, lunamoth님/ 정말 너무 늦은 개봉이죠. 이미 볼 사람은 어떻게든 거의 다 보았을 테니까요. 저처럼 극장에서 처음 보려고 기다린 사람이 바보스런 거죠.
    lamenta님/ 지적이면서도 동시에 감성적인 영화였죠.
    purplia님/ 저랑 같은 날에 보셨군요. ^^
    SDPotter님/ 아직 교차상영하는 곳도 있던데요...
    말린고기님/ 지적 감사합니다. 수정했습니다.
    SAGA님, 도형이_베리엔젤님 / 짐 캐리가 코미디 배우로서의 이미지를 벗어던질 시기도 되었는데 의외로 대중의 평가는 후한 것 같지는 않습니다.
  • ArborDay 2005/11/18 18:56 #

    개봉했으니 코드3 dvd도 나오겠군요.
    너무 보고 싶어서 영국판 dvd까지 구입했거늘. ㅠㅠ
    정말 좋은 영화입니다.
    맨온더문, 라이어라이어와 함께 짐캐리 3대영화로 추천을. ^^;;
  • 디제 2005/11/19 02:45 #

    ArborDay님/ 와, 영국판 PAL DVD까지 구입하시다니 대단한 열정이십니다. ^^
  • 아밀리아 2005/11/19 17:10 #

    관련글 링크보고 왔습니다^^ 영화평 잘쓰시는 분들 보면 정말 부러워요. 잘 보고 가요~
  • 디제 2005/11/20 03:26 #

    아밀리아님/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
  • 액션가면ケイ 2005/12/05 02:31 # 삭제

    글 잘쓰시는분, 디제님, 부럽습니다.
    조금 전에 카테고리에 들어가 목록만 설핏 봤는데도, 읽어볼 만한 글이 무척 많은 느낌이 강하게 오더군요.
  • 디제 2005/12/05 03:48 #

    액션가면ケイ님/ 과찬이십니다. 앞으로 자주 놀러오십시오.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