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봄날은 간다 - 사랑의 시작에서 끝까지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 담담함과 절제의 미학
외출 - 전형적인 허진호 식 멜러

사운드 엔지니어 상우(유지태 분)는 강릉 방송국의 PD 겸 아나운서 은수(이영애 분)와 함께 일하다 사귀게 됩니다. 상우는 사랑을 믿지만 이미 이혼의 아픔을 겪은 연상녀 은수는 사랑은 변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소한 다툼 끝에 은수는 상우와 헤어질 것을 결심합니다.

허진호 감독의 두 번째 작품 ‘봄날은 간다’는 여러 면에서 그만의 개성이 고스란히 반영되어 있습니다. 순간을 포착하는 직업을 가진 과묵한 남자 주인공과 발랄하면서도 어두운 여자 주인공, 우연히 찾아오는 사랑, 의외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노인과 일상의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죽음, 이들을 담담하게 그려내는 정적인 카메라 워킹과 수채화처럼 아름다운 영상미까지 전작 ‘8월의 크리스마스’와 후속작 ‘외출’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사랑 영화만으로 필모그래피를 쌓아가는 허진호 감독의 ‘봄날은 간다’는 기적처럼 시작되었다 몇 번의 어긋남과 재회 끝에 스러지는 쓸쓸한 사랑을 절제된 느낌으로 사실적으로 묘사되고 있습니다. 사소한 만남이 인연이 되어 더 할 나위 없는 행복을 안겨다 주지만 결국 이겨내기 힘든 고통을 주는 사랑을 해본 사람이라면 ‘봄날은 간다’에서의 만남에서 이별까지의 과정을 누구나 공감할 만 합니다.

‘봄날은 간다’의 개봉 당시 이영애의 연기가 좋지 못했다, 라든가 그녀가 맡은 은수라는 캐릭터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도 상당했는데 이영애의 연기가 다소 가볍기는 했지만 그것은 은수라는 캐릭터 자체가 가볍기 때문이었습니다. TV 드라마 ‘대장금’과 영화 ‘친절한 금자씨’로 거물 여배우가 되어 더 이상 ‘봄날은 간다’의 은수와 같이 가벼운 캐릭터를 맡을 것 같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나쁘지 않았습니다. 은수가 변덕스럽고 인과 관계가 결여된 듯 행동했지만 그것은 비난받을 성질의 것은 아닙니다. 도리어 은수의 변덕은 인간적인 것이었으며 이를 이해하지 못하면 여자를, 아니 인간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사랑을 믿다 은수에게 채인 상우였지만 상우 역시 돌아온 은수를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아마도 은수에게 당한 고통을 잊지 못하거나 자존심이 상해서였을 것입니다. 하지만 정말 사랑한다면 돌아온 은수를 받아 들였여야 했습니다. 하긴 상우가 그렇게 행동한다면 그것은 ‘너는 내 운명’(그러고보니 ‘너는 내 운명’에서 ‘사랑이 어떻게 변하니’라고 상우가 말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등장했죠.) 수준의 멜러가 되었겠죠. 하지만 사랑은 고통을 알면서도 끊임없이 기다리는 것입니다. 그런 사랑은 이미 상우의 할머니(백성희 분)가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랑을 지키는 것과 떠나보내는 것 모두 고통스럽다면 지키는 것 또한 괜찮은 선택 아닐까요.

덧글

  • Ritsuko 2005/11/08 09:16 #

    개인적으로 괜찮게 봤던 영화중 하나입니다..

    여담입니다만...예전에 박찬욱감독이 '봄날은 간다'보고 이런 소리를 했다지요... "다 마음에 들었는데... 마지막 부분에서 나 같으면 이영애가 유지태를 한대 갈겨버린다".....라는 말을 했다고 합니다...
  • shyuna 2005/11/08 10:05 #

    저는 은수라는 캐릭터에 엄청 공감하면서 이 영화봤었어요.. 다른 것 보다 사랑에 대해서 믿지 못하는 부분에 대해서 말이죠..
    보면서 가슴 한 구석이 내내 아파온 영화였어요.. 영화 음악도 영상도.. 어디 하나 빼 놓기 아쉬운 멋진 영화죠..
  • 에우 2005/11/08 10:11 #

    저 또한 그녀가 너무 이해가 잘 되던대요.- 저보다 조금 더 젊은여성분은 이영애가 나쁘다고 하더라구요.- 유지태가 불쌍하다고. 나이와 사람에 따라 보이는 캐릭터가 다르다는 것을 깨달았던 영화
  • 퍼플 2005/11/08 10:54 #

    하하... 뼈저리게 이해했던 영화입니다. ^^;
    대나무숲에서 대나무가 쏴아~~하던 소리가 인상적이었어요. 그러고 보니, 지금 대나무숲으로 가고 싶네요... -_-;
  • 디제 2005/11/08 11:46 #

    Ritsuko님/ 그건 박찬욱 식 감성이죠. 후반부에서 누가 누군가를 때린다면 이전까지의 느낌이 박살났을 겁니다. 유지태가 기껏 할 수 있는 건 새로 뽑은 이영애의 차를 긁는 것이었죠.
    shyuna님, 에우님, 퍼플님/ 역시 여자분들은 이영애에 쉽게 몰입되셨군요. ^^ 퍼플님, 그런데 지금 대나무 숲에 가면 춥지 않을까요? --;;;
  • SAGA 2005/11/08 12:33 #

    이 영화 역시 본다 본다해놓고 아직도 안보고 있죠. ㅡㅡ;;; 언젠가 봐야하는데......
  • 에우 2005/11/08 12:34 #

    어머 누가 제가 여자래요?
  • anakin 2005/11/08 12:52 #

    혼자 극장에서 보면서 이런저런 많은 생각을 했던 영화네요. 할머니와 대화하다가 우는 유지태의 뒷모습이 어찌나 쓸쓸해 보이던지요 :'( "힘들지? 버스랑 여자는 떠나면 잡는게 아니야.." 제게 많은 영향을 끼친 영화 중 하나죠.
    사족으로, 한 가지 덧붙이면, 유지태와 이영애의 키스 장면, 너무 힘겨워^^ 보였던게 기억에 남네요.
  • 디제 2005/11/09 03:48 #

    SAGA님/ 여자친구분과 함께 보기보다 혼자 보는 편이 나으실 겁니다.
    에우님/ 오호, 그러셨어요? 이제 커밍아웃하시는 겁니까? --;;;
    anakin님/ 저도 유지태와 이영애의 키스 장면은 고목나무에 매미 매달린 것 같더군요. --;;;
  • Ritsuko 2005/11/09 09:12 #

    뭐...그 소리를 듣고... 참 박찬욱답다라는 생각을 했는데...;;; 저는 그대로가 좋습니다..
  • 샤이™ 2005/11/09 16:09 #

    저는 여자친구랑 봤다가 유지태 꼴 났습니다 ;_;
    그제서야 유지태가 마음에 들더군요
    (링크신고합니다)
  • 디제 2005/11/09 17:44 #

    Ritsuko님/ 저도 허준호 식 감성이 '봄날은 간다'와 잘 맞아떨어졌다고 생각합니다.
    샤이™님/ 가슴 아픈 기억이시군요. 링크 환영합니다. ^^
  • 그와중에 2007/12/31 16:30 #

    개울가에서 학생들이 연주하던 plaisir d'amour의 가사가 영화의 스토리를 암시하죠. 노래를 아는 사람만이 느낄 수 있던 보너스.
    친구랑 싸워가면서 YMCA야구단 대신 봤던 영화.ㅋ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