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기동전사 Z건담 Ⅱ - 연인들’ 과의 만남 U.C. 건담(퍼스트, Z...)

'기동전사 Z건담' RC1 dvd 박스셋

제1화~ 제32화의 리뷰는 여기로

Z건담 극장판 5월 28일 개봉
Gackt - Metamorphoze('기동전사 Z건담' 주제가) 국내 발매
'기동전사 Z건담 - 별을 잇는 자' 총력 리뷰!
Gackt - Metamorphoze('기동전사 Z건담 - 별을 잇는 자' 주제가) 한정판 + 일반판
해후의 'Z건담'
'Z건담' 극장판 관련 상품

‘기동전사 Z건담 Ⅱ - 연인들’ 총력 리뷰!

Z건담 극장판 3편 부제 확정

제타 히로인즈 - 포우 무라사메
제타 히로인즈 - 로자미아 바담
제타 히로인즈 - 벨토치카 일마
제타 히로인즈 - 화 유이리
건담 울티메이트 오퍼레이션 - 릭 디아스(샤아 전용 컬러)
완전변형 Z건담

일본으로 출발하면서 비록 아침 비행기를 탔지만 하네다 공항에서 나와 목적지인 이케부쿠로까지는 정오나 되어야 도착이 가능했습니다. 따라서 지난 '기동전사 Z건담 - 별을 잇는 자'(이하 '별을 잇는 자')처럼 매진 사태가 벌어지면 목표했던 시간인 밤 9시 10분 마지막 시간에라도 과연 볼 수 있겠느냐는 걱정이 앞선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만일 토요일에 만원 사례가 빚어지면 일요일은 새벽부터 극장에 줄을 서야한다는 각오까지 하고 곧바로 극장으로 향했습니다. 극장은 ‘기동전사 Z건담 Ⅱ - 연인들’ (이하 '연인들')의 공식 홈페이지의 상영관 리스트에서 가장 위에 있는 이케부쿠로의 씨네 리브르였습니다.

이케부쿠로 역 서쪽 출구의 메트로폴리탄 8층에 위치한 극장인데 건물 1층 입구에는 이처럼 '연인들'의 포스터가 붙어 있었습니다. '오늘 개봉'(本日初日)이라는 문구를 보니 더욱 긴장이 되고 설레이더군요.

8층의 극장 입구에 게시된 포스터입니다. '연인들'과 함께 ‘기동전사 Z건담Ⅲ - 별의 고동은 사랑’의 포스터를 제대로 본 것도 처음이었습니다. 일본 샤아 전용 블로그에서 아주 작은 이미지로 처음보았는데 큰 사이즈로 직접 보니 느낌이 상당히 다르더군요.

정오쯤 도착했지만 다행히 매진 사례는 빚어지지 않아 곧 상영할 오후 1시 15분을 제외하면 표는 여유가 있었습니다.

전매권과 교환한 영화표입니다. 밤 9시 10분이고 좌석은 중간의 복도쪽으로 오사카와는 달리 지정좌석제이더군요. 자리도 고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표를 사고 나니 안심이 되고 긴장이 풀리더군요.

'연인들' 팜플렛과 HGUC 클리어 백식을 비롯한 한정 상품을 파는 카운터입니다. 정오쯤에는 극장 한정 HGUC 클리어 백식이 수량이 좀 있었는데 밤에 보러갔을 때에는 이미 매진되었고 아키하바라의 샾에서는 여섯 배에서 열 배까지 프리미엄이 붙었습니다. 한 가지 힌트를 살짝 드리면 일본에서 6,000 ~ 10,000엔에 거래되고 있는 극장 한정 HGUC 클리어 백식을 14,000원에 예약 판매하는 국내의 온라인 샵이 있더군요.

카운터 위에는 10만엔을 준다는 건담 에이스 이벤트 포스터가 붙어 있었습니다. 캐릭터 작화감독 온다 나오유키의 카미유와 포우가 포스터의 주인공입니다. 저는 호텔에 짐을 풀고 아키하바라로 향했습니다.

아키하바라의 한 건물에 붙은 '별을 잇는 자'의 dvd 대형 홍보 배너입니다. 일본 현지에서는 '연인들'의 개봉 전날인 10월 28일에 발매되었습니다. 빅 카메라 등에서는 이미 매진되었더군요.

보다 가까이에서 잡았습니다. 극장용 포스터와 비슷하면서도 다른 디자인의 포스터입니다. 이 포스터가 dvd 자켓에 쓰였습니다.

저녁 때 다시 극장을 찾아갔을 때 밖에서 촬영한 메트로폴리탄입니다. 백화점과 극장 등이 들어서 있었습니다. 도쿄에 갈 때마다 늘 머무는 비지니스 호텔에서 5분 거리로 매우 가까웠습니다.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극장 앞에 갔습니다.

정오 때 보았던 포스터인데 뭔가 다르지 않습니까? '연인들' 개봉 무대 인사를 왔던 감독과 성우들의 사인이 보이십니까? 윗줄 왼쪽부터 카미유 비단 역의 토비타 노부오, 아무로 레이 역의 후루야 토오루, 아랫줄 왼쪽에 샤아 아즈나블 역의 이케다 슈이치, 감독 토미노 요시유키입니다. 토미노 감독의 사인을 직접 받은 포스터와 LD를 소장하고 있기는 하지만 성우들의 사인을 보니 정말 확 들고 가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했습니다.

전회의 상영이 마치고 사람들이 나오고 이제 입장을 기다리며 줄을 섰습니다.

상영을 앞둔 극장에서는 각트의 테마곡 'mind forest'가 울려퍼지고 있었습니다.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조금 기다리자 극장의 불이 꺼지고 '연인들'이 시작되었습니다.

덧글

  • hwaa 2005/11/02 22:31 #

    아~ 일본에 다시 가고싶어지네요. 전 지난 8월에 일본갔었을때 아쉽게도 '별을 잇는 자' DVD가 아직 나오기 전이어서 Coming Soon이 적힌 포스터만 보고 아쉬움을 달려며 돌아왔는데;;;;; 글과 사진 잘보고 갑니다^^
  • 디제 2005/11/03 16:02 #

    hwaa님/ 후후 며칠전에 갔다 왔는데도 저도 다시 가고 싶군요.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