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피도 눈물도 없이 - 밑바닥 인생들의 개싸움판 영화

주먹이 운다 - 불경기를 힘겹게 버티는 서민을 위해

택시를 몰고 바르게 살려 하지만 빚 독촉에 시달리는 경선(이혜영 분)과 불법 투견 도박장을 경영하는 독불(정재영 분)과 동거하는 수진(전도연 분)은 거물 사채업자 김금복(신구 분)에게 돌아갈 돈가방을 가로채려 합니다. 하지만 일이 꼬이는 바람에 경선은 수진을 의심하고 경찰과 사채업자, 조폭과 양아치들이 뒤엉켜 일대 난장판이 벌어집니다.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가 어렵사리 얻은 필름으로 얻은 독립 영화였다면 ‘피도 눈물도 없이’는 류승완 감독의 장편 상업영화 데뷔작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미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와 인터넷 영화 ‘다찌마와 리’가 상당한 반향을 불러일으켰기에 ‘피도 눈물도 없이’에 대한 기대감은 상당한 것이었습니다.

비록 흥행 면에서는 큰 성공을 거두었다고 보기 어렵지만 ‘피도 눈물도 없이’는 시종일관 눈을 뗄 수 없을 만큼 정신없는 액션으로 가득합니다. 그것도 와이어 액션으로 대표되는 과장된 홍콩 무협 영화 스타일이라기보다는 (물론 와이어를 사용했겠지만) 가쁜 숨을 헐떡이며 피가 튀기고 온몸이 흙투성이, 피투성이가 되는 과거의 한국 액션 영화의 분위기에 가깝습니다. 특히 투견장에서 독불과 침묵맨(정두홍 분)의 처절한 대결은 압권입니다.

결말부에서 수많은 등장 인물들이 한 곳에 모여 스토리가 해결된다는 설정은 이미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의 패싸움판이나 후속작 ‘주먹이 운다’의 복싱 경기장에서 반복 사용되는 것처럼 류승완 감독이 즐겨 사용하는 방식입니다. 중반부까지 정신없이 등장하는 수많은 인물들을 한꺼번에 처리하는 안전한 전개 방식인 셈입니다.

하지만 결말은 어느 정도 예측이 가능합니다. 물론 엔딩에서 어느 정도 여운을 남기는 결말을 선택하기는 했지만 차라리 여운을 남기지 않았더라면 보다 나은 선택이 되었을 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이 수많은 남자들 속에서 그 어떤 남자의 도움 없이 두 여자가 승리하는 전개는 비록 경선과 수진이 동성애와 같은 분위기를 연출하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워쇼스키 형제의 ‘바운드’와 비슷합니다.

화려한 캐스팅을 즐기는 것이야말로 사실적인 액션과 함께 이 영화의 가장 큰 매력입니다. 신구, 백일섭, 이영후, 송경철 등 중견 연기자와 김수현, 임원희, 류승범 등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의 출연진, 이문식, 봉준호 감독, 김홍준 감독, 정두홍 무술 감독, 크라잉 넛 등 다양한 조연의 면면은 눈을 즐겁게 합니다.

하지만 정재영과 전도연, 이혜영이 이 작품을 위해 가장 많은 고생을 했음은 부인할 수 없을 것입니다. 특히 정재영의 연기를 보고 있으면 지독하다, 라는 감탄사가 절로 튀어 나오며, 팜므 파탈 이미지의 전도연이나 카리스마 넘치는 이혜영의 연기는 영화의 중심을 잡기에 부족함이 없습니다.

덧글

  • 퍼플 2005/10/10 16:44 #

    액션이 너무 현실적인 액션이라 오히려 거부감이 약간 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재미있었지만, 전반적으로 화면이 너무 어둡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사실 너무 오래되서 잘 기억이 안나요... -_-a)
    정재영의 팬이 된 지금 다시 보면 감회가 새로울 것 같네요. (엄청 싫을지도... ^^;)
  • 디제 2005/10/11 11:35 #

    퍼플님/ 요즘은 이 영화와 같은 사실적인 액션은 오히려 드물죠. 그래서 거부감을 느끼신 것일 수도 있겠군요. 정재영의 연기는 정말 대단했습니다.
  • 하크렌 2005/10/12 17:03 #

    트랙백 보고 왔습니다 :D 재영씨나 이혜영씨의 연기도 굉장히 멋졌지만, 개인적으로 전도연이 예쁘다는 생각은 해본 적이 없는데 이 영화에서는 참 예뻐보이더군요. 좀 날카롭게 들리는 목소리도 수진이 역에는 정말 잘 어울렸구요.
  • 디제 2005/10/12 23:43 #

    하크렌님/ 전도연은 여기서 예쁘다기보다 섹시하게 나왔죠. 워낙 연기를 잘하니까요.
  • 와푸 2005/10/15 05:52 #

    이제서야 트랙백 된걸 발견했습니다; 아직 이글루스에 적응하는 단계인지라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르겠어요;
    가끔 느끼는 거지만 액션이 과한 영화는 스텝이나 배우나 여러모로 힘들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 디제 2005/10/15 12:34 #

    와푸님/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