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친절한 금자씨 - 친절한 복수, 코믹 잔혹극 영화

남자 아이를 유괴해 살해한 혐의로 교도소에 수감되었던 이금자(이영애 분)는 감옥 안에서 선행을 하며 ‘친절한 금자씨’로 불리게 됩니다. 13년간의 수감 생활을 마치고 출소하자 금자는 감방 동기들의 도움으로 자신에게 누명을 씌운 백선생(최민식 분)에 대한 복수를 준비합니다.

박찬욱 감독의 복수 3부작의 마지막 작품 ‘친절한 금자씨’가 개봉되었습니다. 기대작이었던 탓에 평일임에도 자정이 넘은 심야까지 매진되었습니다. 흥행 여부는 장담할 수 없지만 ‘친질한 금자씨’는 전반부와 후반부가 매우 다른 작품입니다. 전반부까지는 대단히 코믹하며 만화적으로 전개됩니다. 속도도 빠르며 CG나 외국어를 이용한 대중적인 웃음을 줄 수 있는 장면이 많습니다. 물론 이영애의 기존의 이미지를 타파하는 연기도 많은 웃음을 자아냅니다.

후반부에는 좀 다릅니다. 김지운 감독의 ‘조용한 가족’과 기존의 박찬욱 감독의 스타일을 뒤섞은 듯 합니다. 잔혹한 장면임에도 웃기지만 단순히 웃고 넘기기에는 어딘지 걸리는 장면들이 많습니다. 복수 3부작의 이전 작품이었던 ‘복수는 나의 것’과 ‘올드 보이’가 개인적인 복수에 관한 작품이었다면 ‘친절한 금자씨’는 사회적 복수에 관한 작품입니다. ‘올드 보이’에서 복수를 하는 자와 복수 당하는 자의 입장이 역전되고 악인에게도 나름대로의 이유와 불행한 과거가 있었음을 상기시키는 것과 달리 ‘친절한 금자씨’에서의 백선생은 동정의 여지가 없으며 이유 없이 살인을 명백한 악인입니다. 하지만 ‘친절한 금자씨’는 징벌받아 마땅한 백선생에게, 징벌해야 마땅한 사람들이 응징하지만 결코 그 뒷맛은 개운하지 않습니다. 복수를 한다고 죽은 자가 살아 돌아올 수 있는 것은 아니며 후련해지는 것도 아니라는 진리를 유머스럽게 일깨웁니다.

특별한 반전이 없어서 내러티브는 다소 단선적인 감은 있지만 테크닉 면에서 박찬욱 감독은 완성된 경지에 도달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롱 테이크와 교차 편집, CG의 적절한 배치와 톡톡 튀면서도 절제된 대사와 나레이션의 묘미는 단 한 순간도 화면에서 눈을 뗄 수 없도록 하며 소품과 세트, 영화 음악에 이르기까지 ‘친절한 금자씨’는 주연 이영애처럼 매끄럽기만 합니다.

조연과 카메오를 발견하는 것도 매력적입니다. 최근 한국 영화에서 가장 잘 나가는 조연인 오달수와 ‘올드 보이’에서 이우진(유지태 분)의 경호실장이었던 김병옥, 김부선 등의 조연 이외에도 최근 아들을 잃는 사고를 당한 임수경(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징역을 살았던 그녀가 간수로 등장하는 것도 전복을 통한 유머입니다.), 송강호, 신하균, 강혜정 등과 스포일러가 될까봐 밝힐 수 없는 모 남자 배우가 종반부에, 그리고 엔드 크레딧에서 이름을 확인했지만 정작 영화 속에서는 아쉽게 놓친 윤진서와 류승완(나중에 DLP로 재감상하면 확인해봐야 겠습니다.)이 카메오로 등장합니다.

하지만 ‘친절한 금자씨’는 결코 조연과 카메오에 어설프게 의존하는 작품이 아닙니다. 타이틀 롤 이금자 역의 이영애는 도도한 이미지와 미모로만 연기자 생활을 해온 것이 아님을 증명합니다. 개인적으로 지나치게 도도한 이미지를 관리하는 이영애를 좋아하지 않았지만 이제 ‘배우 이영애’를 인정할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친절한 금자씨’는 이영애가 아니라면 성립될 수 없는 작품입니다. 도도한 이미지를 관리해 왔기에 관객에게 먹힐 수 있는 장면이 거의 대부분입니다. 그리고 이영애가 예쁘다는 것을 오늘에서야 깨닫게 되었습니다.

초반부 이영애의 망가지는 모습에 정신없이 웃다보면 중반 이후부터는 온전히 박찬욱 감독의 영화가 됩니다. ‘복수는 나의 것’이나 ‘올드 보이’보다 더 자극적인 복수를 기대한 관객은 실망스러울지 모르지만 여성적이며 섬세하고 배려심 많은 ‘친절한’ 복수도 하나의 복수 방법입니다. 유사 가족에 대한 암시와 함께 ‘친절한 금자씨’는 아니, 복수 3부작은 해피 엔딩으로 마무리 됩니다.

덧글

  • 옥살라 2005/07/29 01:27 #

    아핫, 그게 임수경씨 맞군요! @__@ 비슷하다고 생각은 했는데... 그리고 전 윤진서씨는 봤는데 유승완씨는 또 어데 나왔대요? 개인적으론 이번 편의 복수가 훨씬 더 잔혹했던 것같아요. 살인의 잔혹성에 있어서 때로는 방법 자체보단 걸리는 시간이 더 중요할 수도... 암튼 은근히 찝찝하고 오싹하더군요. ㅡ,ㅡ;

  • Sion 2005/07/29 01:58 #

    오호, 찾던 해답의 단면을 본거 같군요^^ 잘 읽었습니다-_-)/
  • 나르사스 2005/07/29 11:39 #

    저도 주말에 보러 달려갈 예정입니다.
    너무 기대하고 있었거든요...
  • lunamoth 2005/07/29 13:38 # 삭제

    잘 읽었습니다 ;) , 윤진서와 류승완 감독은 거의 순간포착을 해야될겁니다.. ^^a
  • 디제 2005/07/29 16:14 #

    옥살라님, lunamoth님/ 저는 임수경은 한눈에 알아보겠던데요? 류승완 감독은 수족관 장면에서 지나갔다더군요. 그런에 윤진서는 어디에서 나온거죠?
    Sion님/ 찾으시던 해답의 단면이라도 찾으셨다니 다행입니다.
    나르사스님/ 주말에는 예매하지 않으시면 표구하기 쉽지 않으실 것 같은데요.
  • 펑크난내인생 2005/07/29 17:54 #

    마녀가 밥 많이 먹고 빨리 죽었을 때, 운동장에서 훌라후프 돌리면서 환호하는 죄수들 중 한명으로 한컷 등장했습니다.
  • 엘키 2005/07/29 18:52 #

    YASUJIRO님의 링크에서 놀러왔습니다. 글을 참 깔끔하게 쓰셨군요. 전부터 조금 볼까말까 했는데, 읽고나서 확실하게 보고 싶다는 기분이 듭니다. 여성적이고 친절한 복수라, 저도 보고 나서 느낄수 있을까요?
  • 디제 2005/07/30 01:38 #

    펑크난내인생님/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DLP로 다시 한번 보러갈 때 확인해봐야 겠습니다.
    엘키님/ 영화를 보는데 정답은 없죠. 그냥 즐겁게 보실 수 있다면 충분한 것 아닐까요? :)
  • 바람길 2005/07/30 13:19 #

    윤진서씨는 놓치지 않고 포착했지만 류승완 감독은 저도 못찾았어요. 일단 얼굴이 확실히 각인이 안되다 보니...ㅡ,.ㅡ 윤진서씨는 3년간 금자씨가 왁스를 먹였다는 얘길하며 감탄하는 여자죄수들 중간에 나옵니다.^^
  • 준군 2005/07/30 19:43 # 삭제

    류승완 감독님은 이영애가 고등학생 때 전화를 걸고 있는 장면 중 수족관 주위를 걸어간 가방 든 학생(?) 역할로 나오고요.
    윤진서는 "아! 친절한 금자씨~" 란 대사를 합니다 이 영화에서 가장 예쁜(!) 장면으로 생각되는군요^^
  • 디제 2005/07/31 19:48 #

    바람길님, 준군님/ 감사합니다. :)
  • 나무피리 2005/08/01 17:33 #

    저두 오늘 조조로 보았어요. 류승완 감독만 빼면 전 다 알아볼 수 있었구요^^;;;;; 감상쓰면서도 디지털로 한번 더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 디제 2005/08/01 19:28 #

    나무피리님/ 방금 DLP로 다시 보고 왔습니다. http://tomino.egloos.com/1601775
  • 나무피리 2005/08/01 19:36 #

    제 글은 너무 길기만 해서 트랙백하려다가 그냥 안했어요^^
    +밸리는 얼음집으로 돌고 있지만 블로깅은 태터에서 하구 있어요...
    namupiri.macple.com이구요...^^ 저두 디지털로 꼭 보고 싶어요^^
  • ◆박군 2005/08/02 20:24 #

    Sion님 블로그에서 타고 옵니다. 윤진서는 순간포착 성공[...]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