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스타워즈 에피소드 3 - 시스의 복수 : 두 번째 감상 영화

스타워즈 에피소드 1 - 보이지 않는 위험
스타워즈 에피소드 2 - 클론의 습격
스타워즈 에피소드 3 - 시스의 복수
스타워즈 dvd 박스셋 도착
스타워즈 에피소드 4 - 새로운 희망
스타워즈 에피소드 5 - 제국의 역습
스타워즈 에피소드 6 - 제다이의 귀환
스타워즈 에피3 예매 완료!
스타워즈 에피소드 3 - 시스의 복수 OST
'스타워즈' 보러갑니다
'스타워즈'의 풍경
'스타워즈'의 전리품들

난생처음으로 DLP로 영화를 관람했습니다. 초반부에는 이미 필름으로 관람했던 개봉 첫날 0시의 관람과 별 차이를 느끼지 못했지만 중반 이후에 적응이 되고 나니 차이점이 하나 둘씩 눈에 들어왔습니다. 이를테면, 필름이라면 연결 부위에 들어가는 ‘담배 구멍’을 찾을 수 없다는 것과 의도적으로 뿌옇게 만들어 놓은 ‘스타워즈’임에도 출연자들의 얼굴의 여드름 같은 것도 찾아볼 수 있다는 점이 놀라웠습니다.

다른 분들은 찾으신 밀레니엄 팰콘을 찾을 수는 없었지만 일부 게시판에서 논쟁 거리가 되고 있는 몇몇 사항에 대해 나름대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우선 메이스 윈두가 팰퍼틴을 제압했으니 요다보다 강하다, 라는 의견에 대해서는 옳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아나킨이 시스 군주라는 것을 알면서도 팰퍼틴을 죽이지 않았으니 팰퍼틴은 그동안의 설득이 결실을 맺어 아나킨이 자신의 수하가 될 것임을 알고 있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팰퍼틴이 아나킨의 행동을 확실히 촉발시키기 위해서 아나킨이 올 것을 직감하고 오기 전부터 윈두에게 밀리는 것처럼 ‘연기’했다고 봐야할 것 같습니다. 윈두가 요다보다 강하다고 보기 어려운 이유는 윈두는 라이트닝 포스를 쓸 수 없다는 것만으로도 증명될 수 있습니다.

두 번째 관람이었지만 여전히 시간가는 줄 모르고 감상했습니다. 반복 관람이 지겨울 것이라면 아예 하지 말자는 주의이니까 말입니다. 다른 시리즈에 비해 R2-D2의 비중이 매우 커서 좋았습니다. 요다와 더불어 너무나 귀엽더군요. 하지만 상대적으로 C-3PO의 비중이 줄어든 것, 그리고 프리퀄의 전작들에서 활약을 보여주었던 파드메가 만삭의 몸이라 활약하지 못했고 그외에는 여성 캐릭터들이 거의 주목받을 만한 활약이 없었던 것도 아쉬웠습니다. 하긴 따지고 보면 오리지널 3부작도 레아를 제외하면 활약이 두드러진 여성 캐릭터가 거의 없었군요. 츄바카 같은 캐릭터를 여성(암컷)으로 보는 것도 무리이고 말입니다.

번역에 있어서도 ‘태양계’나 ‘황제님’같은 번역은 넌센스였습니다. 차라리 ‘우주’와 ‘황제 폐하’라고 하는 편이 나았을 텐데 말입니다. 그 정도를 제외한다면 전체적으로는 크게 흠잡을 데 없는 무난한 번역이었습니다.

프리퀄 3부작 이전부터 이완 맥그리거의 팬이라 ‘스타워즈 에피소드 1 - 보이지 않는 위험’ 제작 단계에서 프리퀄 3부작의 오비완 케노비 역을 맡았다고 했을 때부터 기뻤습니다. 오리지널 3부작에서 알렉 기네스 경의 중후한 연기도 좋았는데 그의 젊은 시절을 ‘쉘로우 그레이브’와 ‘트레인스포팅’에서 호연했던 이완 맥그리거에게 돌아간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말입니다. 하지만 이제 이완 맥그리거가 제다이 마스터로서 라이트 세이버를 휘두를 일이 더 이상 없을테니 아쉽습니다. 그리버스 장군과의 결투에서 왼손으로 V자를 그리고 싸운 멋진 포즈만큼은 영원히 잊지 못할 겁니다.

덧글

  • THX1138 2005/05/30 01:59 #

    저도 이완 맥그리거가 스타워즈 나와서 좋았죠^^ 1편에서는 활약이 미미했고 뭔가 안맞는것 같았는데 갈수록 좋아지더군요. 그리고 이번 3편에서는 정말 좋았습니다. 디제님이 말씀하신 그 브이~~도 멋있구요 ㅋ
  • 밀라요보비치 2005/05/30 11:01 # 삭제

    팰퍼틴은 메이스 윈두에게 밀린 것이 아닙니다. 자기가 손에서 포스를 내보내면서 그게 마치 메이스 윈두가 자기를 공격하는 것처럼 보이도록 한 것이지요. 그래서 아나킨으로 하여금 메이스 윈두가 자기를 공격하는 것처럼 보게 한 것 같습니다.
  • anakin 2005/05/30 13:47 #

    윈두는 분명 제다이 중에서도 손에 꼽힐 만큼 강한 것은 맞지만, 그가 요다보다 강하다는 것은 넌센스라고 생각해요 --;;; 그런 윈두와 맞서 싸우며 저런 머리싸움과 여유를 보이는 팰퍼틴/시디어스.. 과연 명성대로 무시무시한 괴력의 사나이에요...
  • 아마란스 2005/05/30 22:02 #

    뜬금없는 얘기지만, 영화관을 나오면서 연인이 얘기하는게 언뜻 들렸지요.
    '이제 끝이야?' '응. 이제 끝이야.' '어째서? 쟤(아나킨인듯.) 살아남았잖아?'
    ............말해주고 싶어.......말해주고 싶어.......말해주고 싶어....;ㅁ;
  • 디제 2005/05/31 00:24 #

    THX1138님/ 아아, 벌써 네 번이나 보셨다니 정말 대단하십니다. 존경스럽습니다.
    밀라요보비치님, anakin님/ 역시 저와 동감이셨군요.
    아마란스님/ 제가 THX1138님 덧글에도 달았지만 저럴 때에는 끼어들고 싶은 생각이 간절하죠. 저도 CGV에서 보고 나오는데 엘리베이터 안에서 커플이 '나중(오리지널 3부작을 말하는 듯)에 오비완이 어떻게 되더라'라고 고민하는데 혼자 빙긋이 웃었습니다. ^^ 그러니까 이렇게 자꾸만 블로그에서 주절거리는 거겠죠.
  • 니야 2005/05/31 10:08 #

    어제 처음으로 봤습니다. 며칠내로 또 보러가려구요. 이제 정말 마지막이라니 눈물 찔끔이었습니다. (특히 오비완과 아나킨의 그 대결말이에요 엉엉)
  • 디제 2005/05/31 11:38 #

    니야님/ 사실 저는 오리지널 3부작 시절에는 상상도 못했던 요다 대 팰퍼틴의 최고수 대결이 더 좋았습니다. 너무 오래 기다렸거든요. 오비완과 아나킨의 대결은 이미 에피4에 나왔었죠. ^^
  • iCraz 2005/05/31 17:45 #

    드디어 오늘 보고 왔습니다. 'I hate you!'라고 오비완에게 외치던 아나킨, 아니 다스베이더의 절규가 너무 마음아팠습니다. 뭐 어쨌거나 정말로 끝이로군요. 스타워즈 마지막 에피소드를 본 감동은 오래갈것 같습니다.
  • 디제 2005/05/31 17:56 #

    iCraz님/ 저는 최소한 한번은 더 보러 갈 것 같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