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스타워즈 에피소드 3 - 시스의 복수 영화

스타워즈 에피소드 1 - 보이지 않는 위험
스타워즈 에피소드 2 - 클론의 습격
스타워즈 dvd 박스셋 도착
스타워즈 에피소드 4 - 새로운 희망
스타워즈 에피소드 5 - 제국의 역습
스타워즈 에피소드 6 - 제다이의 귀환
스타워즈 에피3 예매 완료!
스타워즈 에피소드 3 - 시스의 복수 OST
'스타워즈' 보러갑니다

아나킨 스카이워커에서 다스 베이더로의 재탄생, 팰퍼틴의 음모로 인한 공화국의 붕괴와 제국의 창건, 메이스 윈두를 비롯한 제다이의 절멸, 요다와 오비완의 은거, 파드메의 죽음과 루크와 레아 쌍둥이의 탄생... 오리지널 3부작과 프리퀄 3부작의 연결 고리가 되는 ‘스타워즈 에피소드 3 - 시스의 복수’(이하 ‘에피 3’)는 이전의 다섯 편의 ‘스타워즈’에서 암시되고 예고된 바 있었던 모든 이야기들을 영회화한 것입니다. 심하게 말하면 전혀 새로울 것이 없는 뻔한 이야기들입니다. 이 모든 줄거리들을 줄줄 꾀고 있을 ‘스타워즈’의 팬들에게는 더더욱 뻔한 이야기입니다. 심지어 아나킨이 오비완에게 패해 화산에서 초죽음 상태가 되어 다스 베이더가 된다는 것조차 영화화 훨씬 이전에 이미 정해진 스토리였습니다. 그런데 왜 다들 뻔한 것을 손꼽아 고대했던 것일까요. 해답은 매우 단순합니다. ‘스타워즈’니까요. 사랑하는 사람은 이유 없이 그냥 사랑스러운 것처럼 ‘스타워즈’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그냥 사랑스러운 것입니다.

하지만 팬의 입장에서 궁금한 것은 하나하나의 디테일입니다. 반복해서 듣는 할머니의 옛날 이야기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이 궁금한 것이 바로 ‘에피 3’를 기다렸던 또 다른 이유일 것입니다. C-3PO와 R2-D2가 아나킨에 대한 모든 기억을 잃는 것이나 요다와 오비완이 영혼의 형태로 영생하는 것에 대한 설명이 이루어졌습니다. 오비완이 루크에게 라이트 세이버를 주는 것 또한 어떤 의미였는지 밝혀지며 파드메가 왜 죽음을 맞는지도 밝혀졌습니다. 그리버스는 다스 베이더의 프로토 타입에 해당한다는 것 또한 암시됩니다.

오리지널 3부작의 주역 중 하나인 츄바카나, 너무 빨리 지나가버려 어지간한 팬이 아니었다면 알아보지 못했을 ‘스타워즈 에피소드 6 - 제다이의 귀환’의 반란군 여성 지도자 몬 모스마나 ‘스타워즈 에피소드 4 - 새로운 희망’의 제국군 총독 모프 타킨의 등장은 너무나 반가웠습니다.

하지만 이 모든 곁다리를 둘째치고 아나킨과 오비완, 팰퍼틴과 요다의 대결은 너무나 처절하고 화려하여 마지막 ‘스타워즈’의 대미를 장식하기에 전혀 부족함이 없습니다. 아나킨의 불안과 오비완의 분노를 상징하는 듯한 무스타파 행성의 용암 속의 결투보다는 ‘스타워즈’의 모든 팬들이 고대하던 팰퍼틴과 요다의 최고수 대결에 더 높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공화국 의회의 의석들을 박살내가며 공화국의 붕괴를 암시하는 결투 장면(여기서는 '스타워즈 에피소드 1 - 보이지 않는 위험'의 메인 테마 - 오비완과 다스 몰의 대결에서 흘러나오던 - 'Duel of the Fates'가 깔립니다. '에피 3'의 OST에는 포함되어 있지 않아 영화에 포함되지 않을 줄 알았는데 너무나 반가웠습니다.)에서 제다이 마스터는 시스 군주에게 결코 패하는 것이 아닙니다. 수백년을 살아온 제다이 마스터가 제자들을 잃기는 했지만 결코 녹록치 않은 솜씨를 선보이고 20년후의 새로운 제자를 기다리며 은거를 스스로 선택합니다.

‘스타워즈’ 사상 가장 암울한 작품이 될 ‘에피 3’는, 그러나 결코 결말마저 암울한 것이 아닙니다. 팰퍼틴이 마치 옥타비아누스나 히틀러, 박정희처럼 역사에 독재의 어둠을 짙게 드리웠지만 영화의 결말은 차분히 희망을 목도합니다. ‘에피 3’를 몇 차례 반복 감상한 후 오리지널 3부작 dvd를 다시 집어 들 것입니다. 그리고 그 수많은 영욕을 뒤로 한 채 묵묵히 20년을 기다린 요다와 오비완에게는 경의를, 무력과 정치적 수완을 교묘하게 결합한 팰퍼틴에는 찬탄을, 아내와 자식과 결별한 외로운 사나이 다스 베이더에게는 동정을, 그리고 쌍둥이에게는 진정한 희망을 보게 될 것입니다.

덧글

  • 호크윈드 2005/05/26 04:18 #

    황제와 요다의 결투장면은 장면 자체의 멋이나 장엄함보다는 역시 암시가 먼저 눈에 들어오더군요 ^^
  • 다스베이더 2005/05/26 04:25 #

    다스베이더가 완성되고...
    제임스 얼 존스의 음성이 흘러나올때.. 전율 그 자체였습니다.
  • 대추 2005/05/26 07:44 #

    너무나도 기대되는 내용들입니다. 아마 이 에피소드를 보고 난 후엔 나머지 5편을 저절로 다시 보게 될 것 같습니다.
    참.. 허락 없이 링크 걸었습니다. 죄송..
  • FAZZ 2005/05/26 09:10 #

    다음 주 금요일을 엄청 기대하고 있습니다. (원래는 내일 보러 갈 예정이었는데 예비군 훈련땜시 -_-)
  • hardboiled 2005/05/26 10:55 #

    <반지의 제왕> 트롤로지가 끝났을 때는 무척 아쉬움과 쓸쓸함이 남았다면,
    <스타워즈>가 끝나는 걸 눈으로 확인하니 한시름 놨다고 할까요.. 어떤 만족감 같은 것이 있었다오.
    내가 만든, 내 자식도 아닌데 말이오. 재밌는 현상.
  • noregret 2005/05/26 11:52 # 삭제

    정말 재밌어서 두번은 더 볼생각입니다.
    아 그나저나, 정말 엉뚱하게도 종반.. 아나킨의 증오의 찬 모습은 반지의제왕 왕의 귀환 종반부의 광기에 사로잡힌 프로도가
    떠오르더군요 ~_~;;
  • 디제 2005/05/26 12:43 #

    호크윈드님/ 저 역시 두 눈이 휘둥그레졌습니다. 다른 곳도 아니고 하필 공화국 의회에서의 결투라서 말입니다.
    다스베이더님/ 그런데 예고편과는 대사가 다르더군요. 'Lord Vader', 'Yes, Master', 'Rise!'가 아니더군요.
    대추님/ 특히나 오리지널 3부작은 당장 다시 볼 것 같습니다. 링크 대환영입니다. 자주 놀러오십시오.
    FAZZ님/ 저도 조만간 디지털로 다시 볼 생각입니다.
    hardboiled님/ 아마도 그 만족감이나 한시름 놓으신 기분은 '에피 3'가 프리퀄과 오리지널 3부작의 만족스러운 연결 고리가 되었기 때문이셨을 겁니다.
    noregret님/ 소설 '반지의 제왕'에서 '스타워즈'가 상당 부분 영향을 받았으니 그렇게 보시는 것도 무리가 아닐 것 같습니다.
  • THX1138 2005/05/26 13:24 #

    영화 보다가 다스베이더 나타날때 소름 돋더군요. 꺄악~~~ > <
    (그래도 에피5가 최고예요 ;;; 그다음이 에피3)
  • 아마란스 2005/05/26 21:56 #

    다스 베이더의 헬멧이 씌워지면서 느릿하게 흘러나오는 다스 베이더 테마도 멋있었습니다. 전율이 쫘악.;
    용산에서 디지털로 봤는데, 화면이 너무 깨끗해서 심히 놀라웠습니다. 자막이 좀 아쉽더군요. 가로자막이 아니어서요.

    어찌되었든. 클래식 3 부작을 빨리봐야...oTL
  • 리드 2005/05/27 08:01 #

    프리퀄 중에선 에피소드 3이 최고였다고 생각합니다. 곧 클래식 트릴로지 DVD-BOX를 살 예정이니, 즐거운 마음으로 감상해야겠군요.^^;
  • 디제 2005/05/27 15:59 #

    THX1138님/ 다스베이더가 나타날 때가 아니라 정확히 말하면 숨소리가 날 때 아니셨어요? ^^;;
    아마란스님/ 역시 저도 그랬습니다.
    리드님/ 저도 클래식 3부작 다시 보고 싶어 근질거리고 있습니다.
  • 계란소년 2005/05/27 16:01 #

    전 프리퀄 중에서 가장 산만했기 때문에 불만스러웠습니다.
    에피소드2의 마지막에서 고조되던 그 기대감에 배신당한 기분이...
  • 골로 2005/05/27 16:37 #

    흘러흘러오게되었습니다. 글 잘봤구요 오늘 드뎌!! 봤습니다.
    감동!! 제가 이작품을 극장에서 본걸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대체 누구에게?) 오늘밤은 에피4~6으로!
  • 탈출 2005/05/28 00:11 #

    안녕하세요. 트랙백 타고 방문합니다.^^

    그다지 좋은 눈과 귀가 아니고 머리회전이 빠른 사람이 아니라서

    절절한 감상은 쓰지 못했지만 여러 감상을 한마디로 일축해도 절대

    모자람이 없었습니다.

    말로만 이야기 하고 머리속으로 생각하고 언젠가는 나오겠지 하던

    한 시대를 풍미했던 파란만장한 꿈이 끝난듯 하여 시원섭섭하지만

    그래도 눈으로 볼수 있었던 시대에 있음을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늦은 시간 좋은 밤 되시길 바랍니다..^^
  • 디제 2005/05/28 17:57 #

    계란소년님/ 받아들이시는 분들에 따라 역시 다를 수 있겠지요.
    골로님, 탈출님/ 찾아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 Fermata 2005/05/29 01:13 # 삭제

    다스베이더에게는 동정을.. 정말 공감가는 말이예요.
    정말 이 영화보면서 소름끼친 장면은 한둘이 아니었죠 ^^
    저도 오리지널 시리즈 다시 보려구요~
  • 디제 2005/05/29 20:56 #

    Fermata님/ 이제는 왠지 오리지널 3부작에서 다스 베이더를 조금 다른 느낌으로 보게 될 것 같습니다.
  • momo 2005/06/15 16:39 # 삭제

    오늘 처음방문했는데.. 관심있는글 잘 읽고 갑니다.^^
    지금 글은 트랙백 퍼가려고하는데 괜찮을지요 ?
  • 디제 2005/06/16 01:24 #

    momo님/ 네, 환영합니다.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