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기동전사 Z건담 - 제2화 여행 U.C. 건담(퍼스트, Z...)

'기동전사 Z건담' RC1 dvd 박스셋

기동전사 Z건담 - 제1화 검은 건담

‘기동전사 Z건담’의 제2화의 제목은 ‘여행’입니다. 카미유가 크와트로와 함께 그린 노아를 떠나는 것을 여행으로 비유하고 있는데 전함을 타고 다니며 수많은 사람들과 만나며 전투를 하는 것이 건담 시리즈의 패턴임을 감안하면 건담 시리즈는 로드 무비 애니메이션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광자력 연구소와 일본을 지키던 마징가Z가 고정된 지역을 벗어나지 못했다면 전선을 옮기며 전투를 벌이는 건담 시리즈는 보다 다양한 배경에서 펼쳐지는 전투 씬을 보여줄 수 있다는 점에서 또 다른 눈요기 거리를 제공합니다. 따라서 육전용, 수중전용, 사막전용, 우주전용과 같은 MS나 MA도 등장하는 것이죠. 이로써 프라모델을 비롯한 상품군도 늘릴 수 있습니다. 참고로 ‘여행’이라는 제목은 ‘기동전사 V건담’의 제9화에서도 동일하게 사용된 바 있습니다.

제1화에서는 대사가 없었던 브라이트와 에마에게 대사가 주어졌습니다. 브라이트는 정규 연방군인이고 에마는 티탄즈이지만 둘다 원칙주의자라는 공통점이 드러납니다. 에마는 제리드에게, 브라이트는 바스크에게 원론적인 잔소리를 늘어놓지만 에마는 무시를 당하고 브라이트는 집단 구타를 당합니다. 중위인 카크리콘이 티탄즈는 정규 연방군인보다 우월하다며 중령인 브라이트를 구타하는 장면에서 티탄즈라는 조직의 엘리트성이 여실히 증명됩니다. 원칙주의자들에게는 배타적인 엘리트 조직보다 게릴라 조직이 어울리기 마련이죠. 따라서 그들이 갈 곳은 에우고입니다.

티탄즈의 실질적인 사령관인 바스크는 대머리에 안경을 쓴 군벌의 이미지입니다. 반지구연방 집회를 벌였던 30번치에 독가스를 투입해 민간인을 대량학살한 것을 1980년 광주민주화 운동에 비유하며 바스크는 전두환을 빗대어 만든 캐릭터(‘기동전사 Z건담’은 1985년작입니다.)라는 일부 한국팬의 추측도 있는데 현실정치에 언제나 비판적인 시각을 가진 토미노 감독이니 전혀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닐지도 모릅니다. 당시 한국 군사 정권에서 아이디어를 얻었을 수도 있겠죠. 언젠가 토미노 감독을 다시 만나게 된다면 직접 물어봐야겠습니다. 바스크와 대화를 나누는 카미유의 아버지 프랭크린은 건담 Mk-Ⅱ의 데이터쯤은 이제 공개되어도 상관없지 않느냐는 개념 없는 말을 합니다. 그런 무개념 덕분에 프랭크린은 비명 횡사하고 말죠. 몇 마디 안되는 대사로 그 인물의 성격을 정확히 제시하는 것 역시 토미노 애니메이션의 장점입니다.

샤아는 초반부에 카미유의 숨소리에 다시 한 번 아무로와 라라를 연상하지만 그들과는 다르다고 판단합니다. 이처럼 뉴타입끼리의 감응이 신비스러움을 부각시키며 시리즈 특유의 깊이를 과시하는데 최근의 건담 시리즈에서는 이와 같은 신비스러움은 많이 사라진 것 같습니다. 과거의 UC 건담 시리즈는 신비스러움과 말빨이 볼만했는데 ‘기동무투전 G건담’(이하 ‘G’) 이후 신비스러움은 사라지다시피 했고 (‘턴에이 건담’이 신비스러움을 일시회복했지만) ‘기동전사 건담 시드’ 이후에는 신비스러움은커녕 말빨마저 사라진 것 같습니다. 한편, 샤아의 릭 디아스의 활약에 ‘붉은 혜성’이라는 공포의 별명이 티탄즈 캐릭터들의 입에서 세 번이나 언급되었습니다. 릭 디아스가 짐Ⅱ나 하이잭 정도는 가볍게 물리칠 수 있는 고성능 기체임을 증명합니다.

제1화의 엔딩 테마가 끝나고 나오는 예고편 말미의 ‘건담끼리 싸우는 이상한 광경은 새로운 시대의 개막인가’라는 대사처럼 카미유의 건담 Mk-Ⅱ 3호기와 카크리콘의 2호기의 대결은 건담은 연방군의 것이니 건담끼리 싸울 일이 없다고 믿었던 당시의 팬들에게는 충격에 가까울 정도로 신선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기동전사 건담 0083 스타더스트 메모리’ 이후 건담과 건담의 대결은 이제 식상한 것이 되었습니다. 심지어 최종전에서조차 건담과 건담이 싸우는 모습은 지겹기까지 합니다. 현재 방영중인 ‘기동전사 건담 시드 데스티니’도 최종 보스는 디스트로이 건담이 될 것 같더군요. 과거 지옹이나 디 오, 퀸 만사와 같이 카리스마 넘치는 건담과는 무관한 스타일의 최종 보스가 그립습니다.

덧글

  • FAZZ 2005/04/09 20:59 #

    개인적인 의견제시인데 리뷰하시면서 그 화에서 가장 멋지다고 생각하는 한 장면을 캡쳐해서 그림 한 장정도는 같이 올려주시는 게 어떨까요? 리뷰를 보면서 그 장면 하나를 보면 감동이 배가 될 거 같습니다. ^-^
  • 디제 2005/04/09 23:57 #

    FAZZ님/ 현재 감상중인 '기동전사 Z건담'은 dvd나 일화물이 아니라 LD입니다. RC1 dvd를 소장하고 있지만 오프닝과 엔딩 송이 삭제되어서 초회판 LD 박스를 플레이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스샷을 올리기 쉽지 않군요. 그리고 영화나 건담을 비롯한 대부분의 영상물의 스샷은 올리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포스터조차 매우 작게 축소해 올리는 걸요. 저작권법이 언제 이 이글루에 미칠 지 모르니 말입니다.
  • FAZZ 2005/04/10 11:29 #

    아 그런 디제님의 깊은 뜻을 몰랐습니다.
    강화된 저작법, 물론 좋은 취지서 시작했다고 하지만 안타까운 일을 많이 양산하는 거 같군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