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KBO 야매카툰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channel/UCtGwTghvdi_VdQ6X1gyTQYw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몬스터 - 나락으로 구르는 여성의 삶 영화

샤를리즈 테론의 영화는 본 기억이 없습니다. 얼마전 개봉했던 '이탈리안 잡'도 애당초 볼 생각도 없어서 패스였고 TV에서 본 '데블스 애드버킷'에서는 금발이었다는 것만 생각나고 아무 것도 기억에 남아 있지 않군요. 몇몇 사이트에서 금발과 잘 어울리는 우아한 팔등신의 미녀의 사진으로로 접했던 것 뿐이었습니다. 그런 그녀가 철저히 망가져서 아카데미 여우 주연상을 수상했고 그 영화가 개봉한다기에 호기심으로 보러갔습니다. 신문 형식의 전단지도 호기심을 증폭시키는데 일조했음은 물론이고요. 게다가 지난 주말에 개봉했지만 블록 버스터들의 틈바구니에서 오전 상영만으로 간신히 연명하고 있는 '몬스터'가 다음주까지는 간다는 보장은 없는 것 같아서 월요일 아침부터 서둘렀습니다.

원래 '출발, 비디오 여행'(누군가 이걸 "출발, 스포일러 여행'이라고 제목을 바꾸어야 한다고 했는데 동감합니다.) 따위는 절대로 안보는 타입이고 신문의 영화평이나 카페들의 영화 감상문도 잘 안보고 독선적(!)으로 영화를 고르는 타입입니다만 샤를리즈 테론이 분한 에일린 워노스가 사랑에 속아(그것도 같은 여자를 사랑하고) 나락으로 굴러 무너져 갔다는 것은 전혀 모르고 있었기에 특별히 드라마틱하거나 자극적인 장면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스토리 자체의 흡인력과 무엇보다도 최고였다고 말할 수 있는 샤를리즈 테론의 연기에 110여분의 러닝 타임은 훌쩍 지나가 버리더군요.

기미야 분장으로 때울 수 있겠지만 우아한 팔등신의 미녀가 뱃살이 늘어지도록 살을 찌우고 건들거리며 밑바닥 인생(그것도 실존했던 인물)을 연기한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기에 관객은 스크린에서 샤를리즈 테론의 원래의 모습을 떠올리며 끊임없이 미녀의 모습으로 언뜻이라도 돌아오지 않을까, 흠을 잡으려 할테지만 그녀는 러닝 타임내내 처음부터 끝까지 샤를리즈 테론이 아니라 에일린 워노스더군요. '몬스터'가 청량음료 같은 오락 영화는 아니었으니 결코 기분 좋게 극장문을 나선 것은 아니었습니다만 그래도 '이탈리안 잡'을 보고 싶어졌으니 샤를리즈 테론이란 배우가 제게 강하게 어필한 것임에는 틀림없는 것 같군요.

영화를 보는 동안은 내내 '델마와 루이스'나 '보이즈 온 더 사이드'가 떠올랐습니다만 엔드 크레딧이 올라간 이후에는 '몬스터'가 사랑 영화가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누군가를 미칠듯이 사랑하다 그 사랑을 지키기 위해 극단적인 행동을 저지르고 그로 인해 파멸하고 만다는 것은 사랑 영화의 단순한 공식이니까요.

월요일 아침에 그렇게 극장에 사람이 많은 지 몰랐습니다. 아직 대학생들 기말고사 기간 아니었던가요? 영화 시작 10분전에 극장에 도착했습니다만 당일표 발매 창구에 200명 정도의 번호표가 순서를 기다리고 있었고 오늘 못보면 수요일 아침에라도 다시 와야하나 싶어하면서도 포기하지 않고 예매 창구에서 표를 샀는데 상영관에 뛰어들어가니 막 "나두야간다" 예고편이 끝나고 본 영화가 시작되려 하더군요. 운이 좋은 하루였습니다. 영화를 기왕 본다면 단1초도 놓치지 싫어하는 타입이라서요.

덧글

  • 염맨 2004/06/21 17:44 #

    드라마틱하거나 극적인 장면은 많았는 걸요..;;;


    두번째 살인의 고조되는 음악이라던지, 셀비와 에일린의 묘한 갈등 같은 것. 어쨌든 무척 멋진 영화였죠. 사운드 트랙도 강했고.
  • Fermata 2004/06/22 00:03 #

    트랙백 달려있길래 구경왔어요-
    영화 많이 보시나보군요.
    가끔 구경하러 올께요 ^^
  • 디제 2004/06/22 00:06 #

    Fermata님 감사합니다
  • 니나 2004/06/29 23:43 #

    으윽.. 이달 숙제목록에 있는것중 아직까지 못한 숙제네요.. -_-;;
    언능 오픈하구 보러가야게써요~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