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10월 20일 LG:kt - ‘오지환 공수주 맹활약’ LG 7-6 신승 야구

LG가 2위 확보를 위한 청신호를 밝혔습니다. 20일 수원 경기에서 2위 경쟁팀 kt에 7-6으로 신승했습니다. 오지환의 공수주 맹활약이 돋보였습니다. LG는 2년 연속 가을야구에 성공했습니다.

이형종, 결승타 포함 1홈런 2타점

LG 타선은 1회초부터 5회초까지 홀수 이닝마다 득점했습니다. 하지만 5회초까지의 잔루 6개에서 드러나듯 집중력은 다소 허전했습니다.

1회초 1사 3루에서 이형종의 좌전 적시타로 선취점이자 결승점을 뽑았습니다. 하지만 계속된 1사 1, 2루 추가 득점 기회는 채은성의 유격수 직선타 때 2루 주자 이형종의 주루사로 인해 더블 아웃으로 이닝이 종료되었습니다. 직선 타구가 빠지는 것을 확인하지 않고 2루 귀루가 늦었던 이형종의 본헤드 플레이입니다.

2회초 1사 2루 기회가 무산된 뒤 3회초 LG는 2점을 추가했습니다. 홍창기와 오지환의 연속 우월 2루타로 2-0이 되었습니다. 계속된 2사 3루 채은성 타석에서 초구 폭투에 오지환이 기민하게 홈으로 파고들어 득점해 3-0을 만들었습니다.

4회초에는 무사 1, 2루에서 정주현이 초구에 희생 번트를 시도하다 파울에 그친 뒤 3구 슬래시로 전환되었지만 우익수 플라이로 물러났습니다. 정주현이 진루타를 치지 못하며 흐름을 끊어먹자 홍창기와 오지환도 범타로 물러나 1, 2루가 그대로 잔루 처리되었습니다.

5회초 이형종의 좌월 솔로 홈런으로 4-0으로 벌렸습니다. 그는 결승타 포함 2타점을 기록했습니다.

임찬규 5.2이닝 2실점 10승 수확

선발 임찬규는 5.2이닝 7피안타 2사사구 5탈삼진 2실점으로 아홉수를 끊고 10승을 수확했습니다. 임찬규의 선발승에는 야수들의 수비 도움이 컸습니다.

1회말 리드오프 조용호의 우전 안타는 2루수 정주현의 수비 잘못이 원인이었습니다. 타구의 바운드에 맞추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임찬규가 황재균을 6-4-3 병살 처리하며 1회말이 정리되었습니다. 이날 유격수 오지환으로부터 출발한 3개의 6-4-3 병살타 중 첫 번째였습니다.

2회말 2사 1, 2루 위기를 극복한 임찬규는 4회말 무사 1루에서 유한준에게 좌익선상으로 빠지는 장타가 될 수 있는 타구를 맞았습니다. 하지만 3루수 김민성의 다이빙 캐치해 1루 주자 강백호를 2루에서 포스 아웃 처리해 임찬규를 도왔습니다. 이어 장성우의 6-4-3 병살타로 이닝이 종료되었습니다.

5회말에는 1사 1, 3루에서 풀 카운트 끝에 심우준을 헛스윙 삼진 처리했습니다. 이때 kt는 더블 스틸을 시도했는데 3루 주자 배정대의 홈 쇄도를 2루수 정주현이 보살로 저지해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습니다.

정우영, 또다시 불안

6회말 임찬규는 1사 후 황재균과 강백호에 연속 안타를 맞고 첫 실점을 기록해 4-1이 되었습니다. 2사 1루에서 장성우에 볼넷을 내준 임찬규는 정우영으로 교체되었습니다.

하지만 정우영은 첫 상대 배정대에 볼넷을 내줘 2사 만루 위기를 자초한 뒤 대타 김민혁에 1:2의 유리한 카운트에서 4구 밀어내기 사구로 실점해 4-2로 좁혀졌습니다. 역전 주자가 깔린 2사 만루 위기에서 문상철의 느린 땅볼 타구를 오지환이 침착하게 대시해 아웃 처리해 가까스로 이닝을 마쳤습니다.

멀티 이닝을 떠맡은 정우영은 7회말 2사 후 황재균에 우전 안타를 맞고 이닝을 마치지 못한 채 강판되었습니다. 정우영은 자신감을 완전히 상실한 채 볼을 남발했습니다.

진해수가 등판해 강백호를 투수 땅볼 처리해 이닝을 마치며 홀드를 기록했습니다. 그는 이날 등판한 4명의 불펜 투수 중 유일하게 안정적이었습니다.

고우석, 또다시 불안

LG는 8회초 유강남의 1타점 좌전 적시타와 대타 이천웅의 중견수 희생 플라이, 그리고 홍창기의 1타점 좌전 적시타를 묶어 3득점에 성공해 7-2로 벌렸습니다.

하지만 8회말과 9회말에도 LG 불펜은 곱게 넘어가지 못했습니다. 8회말 등판한 송은범은 1사를 잡은 동안 3안타를 맞고 만루 위기에 직면했습니다. 다행히 문상철에 6-4-3 병살타를 유도해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습니다.

5점 차 리드를 등에 업고 9회말 등판한 마무리 고우석은 또다시 불안했습니다. 1사 후 조용호에 내준 볼넷이 시발점이었습니다. 황재균에 중전 안타를 허용해 1, 2루가 된 뒤 강백호를 패스트볼로 루킹 삼진 처리해 2사까지 왔습니다.

하지만 유한준에 2타점 싹쓸이 좌월 2루타, 대타 이홍구에 좌월 2점 홈런을 맞아 순식간에 4실점해 7-6으로 좁혀졌습니다. 배정대를 3구 삼진 처리해 가까스로 경기를 닫았지만 2경기 연속 고우석의 난조는 너무도 찜찜했습니다.

이날 경기는 무엇보다 중요한 ‘결과’, 즉 승리를 손에 넣어 다행입니다. 그러나 재차 강조하듯 정우영과 고우석이 불안하면 LG는 작년 가을야구의 악몽이 되풀이될 가능성이 큽니다.

디제의 LG 야구 중계로 풀경기 다시 보기 http://vod.afreecatv.com/PLAYER/STATION/63263441

http://twitter.com/tominodijeh

명동 중국대사관 앞 회빈장 폐점 일상의 단상


명동 중국대사관 앞에서 가장 가까운 중화요리 전문점 회빈장이 폐업했습니다.

오늘 점심 때 식사하러 들렀는데 셔터가 내려져 있어 의아했습니다. 마지막 행운인지 회빈장의 안주인 분과 잠시 대화를 나눴는데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폐업한다고 합니다. 명동 상권이 철저히 외국인 관광객 위주로 재편된 와중에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명동에는 공실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사실 회빈장은 너무도 오래된 노포라 단골이 탄탄하고 주변 사무실 직장인들도 많이 찾아 코로나19 여파가 없을 듯했습니다만 뜻밖입니다. 저도 1980년대 후반부터 중국대사관 근처 일본 서점가를 방문할 때마다 회빈장을 즐겨 찾았었습니다. 나름의 추억들이 어린 식당이었습니다.

간짜장(6,000원)과 잡채밥(8,000원)이 유난히 맛있었고 가성비도 뛰어난 집이었는데 폐업이라니 서운하고 속상합니다. 회빈장만큼은 앞으로도 수 십년 동안 끄떡 없을 것 같아 음식 사진 한 장 찍어두지 않았습니다. 마치 별안간의 실연 통보를 받은 듯합니다. 안주인 분에게 인사드렸듯이 그동안 감사했고 부디 건강하시길...

[관전평] 10월 18일 LG:KIA - ‘타선 침묵’ LG, 0-4 완패 야구

LG가 4연승에 실패했습니다. 18일 잠실 KIA전에서 타선 침묵으로 인해 0-4로 완패했습니다. LG는 10월 셋째 주를 3승 3패로 마무리했습니다.

정주현-유강남 수비 잘못, 팀 패배 직결

선발 이민호는 6.1이닝 4피안타 5볼넷 4실점(2자책)으로 퀄리티 스타트에도 패전 투수가 되었습니다. 야수들의 공수 지원을 받지 못한 탓도 있으나 5볼넷에서 드러나듯 이민호가 자멸한 측면도 있습니다.

1회초부터 3회초까지 이민호는 매 이닝 출루 허용에도 꾸역꾸역 무실점으로 막았습니다. 하지만 4회초 하위 타선에 내준 볼넷이 빌미가 되어 선취점이자 결승점을 내줬습니다. 1사 후 6번 타자 김태진에 내준 볼넷이 시발점입니다.

이민호는 김민식에 땅볼 타구를 유도했으나 3루수 김민성의 송구를 2루수 정주현이 포구하지 못하는 실책을 저질러 1사 1, 2루로 번졌습니다. 만일 정주현이 정상적으로 포구에 성공했다면 5-4-3 병살 및 이닝 종료도 가능했습니다.

2사 후 박찬호 타석 초구에 폭투로 2, 3루 위기로 번졌습니다. 포수 유강남의 블로킹이 엉성했습니다. 득점권에 주자 2명이 쌓이자 이민호는 부담스러웠는지 멘도사 라인의 박찬호에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줘 2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습니다.

결국 타격 페이스가 좋은 1번 타자 최원준에 연결된 가운데 변화구가 밋밋해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맞았습니다. 이날의 결승타 허용입니다. 지난 13일 사직 롯데전 1회말과 마찬가지로 센터 라인의 정주현과 유강남의 수비 잘못은 실점 및 팀 패배로 직결되었습니다.

최성훈의 저질 야구

7회초 쐐기점 허용도 역시나 볼넷이 화근이었습니다. 이민호가 1사 후 최원준을 상대로 커브가 바깥쪽에 높아 좌전 안타를 맞은 뒤 김선빈에 볼넷을 내주고 강판되었습니다.

1사 1, 2루 터커 타석에 좌완 최성훈이 기용되었지만 어리석은 교체였습니다. 제구가 엉망인 최성훈이 중심 타선의 터커와 최형우를 상대로 승계 주자 2명이 깔린 위기를 막아내기는 무리였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최성훈은 터커와 최형우에 연속 볼넷을 내줘 밀어내기 실점으로 0-3으로 벌어졌습니다. 승부는 이 순간에 끝났습니다. 참으로 저질스러운 투구였습니다. 최성훈은 아웃 카운트를 잡지 못한 채 승계 주자를 실점하고 강판되었습니다.

류중일 감독과 최일언 코치는 아직도 자신의 선수들에 대한 파악이 전혀 되지 않았습니다. 누가 강조하지만 최성훈은 1군에 있을 자격이 없습니다. 1사 만루에서 송은범이 투입되었지만 나지완의 좌익수 희생 플라이로 0-4로 벌어졌습니다.

LG 타선, 3루도 못 밟았다

LG 타선은 4안타 1볼넷으로 3루조차 밟아 보지 못하고 무득점으로 패했습니다. 이날 LG는 선두 타자 출루가 전무했습니다. 3개의 2루타가 기록되었지만 모두 주자 없는 상황에서 나왔습니다.

1회말 2사 1, 2루 선취 득점 기회는 채은성이 1루수 땅볼로 무산시켰습니다. 바깥쪽 낮은 변화구 볼을 건드린 탓입니다.

0-0이 유지되던 3회말에는 2사 후 오지환이 중전 안타로 출루했으나 이형종 타석에서 2루 도루를 시도하다 견제구에 걸려 아웃되었습니다. 이형종이 첫 타석에 2루타가 있었고 장타력이 있음을 감안하면 오지환의 도루 시도는 근본적으로 매우 성급했습니다.

결국 오지환의 도루자 직후 흐름이 상대에 넘어가면서 4회초 선제 2실점으로 이어졌습니다. LG는 올 시즌 주루사가 전반적으로 매우 많은데 포스트시즌에서도 악습을 고치지 못하면 우승 도전은 어렵습니다.

4회말에는 2사 후 채은성의 좌중월 2루타가 나왔지만 김민성의 2루수 뜬공으로 기회가 무산되었습니다. 6회말에는 1사 후 오지환의 우중월 2루타가 나왔지만 이형종과 김현수의 연속 중견수 플라이로 득점하지 못했습니다. 4번 타자 김현수는 3타수 무안타 1볼넷으로 침묵했습니다.

이후 LG는 경기가 종료될 때까지 출루가 없었습니다. 0-4로 뒤진 8회말 1사 후 정주현 타석에서 대타가 투입되지 않은 선택도 납득이 어려웠습니다. 결국 정주현은 3타수 무안타에 그쳤습니다.

디제의 LG 야구 중계로 풀경기 다시 보기 http://vod.afreecatv.com/PLAYER/STATION/63174575

http://twitter.com/tominodijeh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