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작가

LG 트윈스 편파 야구 전 경기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링크와 트랙백은 자유입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안도 타다오 - 다양한 시각과 깊이 부족해 영화

※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독학으로 탄생한 세계적 거장

‘안도 타다오’는 세계적인 일본인 건축가 안도 타다오에 관한 다큐멘터리입니다. 원제는 ‘Tadao Ando - Samurai Architect’로 미즈노 시게노리 감독이 연출했습니다.

1941년생 안도 타다오는 건축에 대한 정식 교육을 받는 적이 없습니다. 한때 프로 복서를 지망하다 포기했던 이력은 그의 저돌적 성향이 엿보입니다. 오사카 출신인 그는 인근 교토 등지의 일본 전통 건축물은 물론 유럽 여행을 통해 이탈리아의 오래된 건축물을 살펴보며 독학했습니다. 스스로 일거리를 찾아나서 건축가로 안착했습니다.

그의 건축의 특징은 건물 외부보다는 내부를 중시하며 자연 친화와 자연광 채광을 강조합니다. 따라서 노출 콘크리트 외벽과 유리를 많이 사용하며 외관은 단순합니다. ‘안도 타다오’는 3D CG보다는 안도 본인의 스케치와 설명 위주로 그가 설계한 건축물들이 제시됩니다. 아날로그 스타일을 강조했다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로 인해 건축물의 전체적인 윤곽과 내부 구조를 스크린으로만 접하는 관객이 알아보기 어려운 점은 약점입니다. 안도 타다오의 건축에 대해 직접적 이해관계가 없는 평론가 혹은 다른 건축가의 객관적 의견 및 평가가 포함되지 않아 허전합니다. 73분으로 짧은 러닝 타임을 감안하면 다양한 시각을 제시해 러닝 타임을 늘렸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틀에 얽매이지 않는 안도 타다오의 자유분방한 독창적 스타일을 부각시키는 재즈 위주의 배경 음악은 인상적입니다.

회의 장면, 고개 갸웃하게 해

후반부에는 9.11 테러의 참사를 당한 뉴욕의 그라운드 제로를 비롯해 파리, 런던 등에서 실제 건축으로는 이어지지 못한 안도 타다오의 설계가 제시됩니다. 계획에만 그쳤던 설계에 이어 그 뒤에 등장하는 상하이의 폴리 그랜드 시어터는 실제 완성까지 이어지는 과정이 제시되어 반전과 같습니다.

암과 투병한 그가 자신이 건축한 건물의 계단을 오르는 마지막 장면은 그의 창작에 대한 끊임없는 상승 및 도전 욕구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안도 타다오가 사무실 부하 직원들을 세워놓고 지시를 내리는 장면은 의문을 야기합니다. 그는 의자에 앉아 독촉하듯 지시하고 도열한 부하 직원들은 수첩을 들고 경청하며 받아 적습니다. 과거도 현재와 동일한 모습으로 관행처럼 제시됩니다.

카리스마 넘치는 거장의 권위로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CEO와 직원들이 함께 앉아 회의하는 테이블조차 없는 직장 문화를 안도 타다오가 추구하나 싶어 고개를 갸웃하게 합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

[관전평] 5월 22일 LG:SK - ‘야수진 총체적 무기력’ LG 4연패 야구

LG가 4연패했습니다. 22일 잠실 SK전에서 0-2로 패했습니다. 야수진의 총체적 무기력이 되풀이되고 있지만 류중일 감독은 아무런 변화도 도모하지 않은 채 팔짱만 끼고 있습니다.

켈리, 7이닝 1자책에도 패전

선발 켈리는 7이닝 6피안타 1볼넷 2실점(1자책)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의 멍에를 썼습니다. 전날 윌슨과 마찬가지로 야수진의 공수 도움을 전혀 받지 못했습니다.

켈리는 1회초 1피안타와 2사사구로 2사 만루 위기를 맞이했습니다. 하지만 최승준을 바깥쪽 낮은 패스트볼로 루킹 삼진 처리해 실점을 막았습니다.

2회초 켈리는 수비 실책이 빌미가 되어 선취점이자 결승점을 빼앗겼습니다. 1사 후 고종욱의 땅볼 타구를 1루수 조셉이 포구하지 못하는 실책을 저질러 출루를 허용했습니다.

2사 후 로맥 타석에서 고종욱의 2루 도루 때 포수 유강남은 공을 미트에서 꺼내다 놓쳐 2루 송구를 시도조차 하지 못했습니다. 로맥의 적시타로 0-1이 되었습니다.

이때 중견수 이천웅이 무리하게 다이빙 캐치를 시도하다 뒤로 빠뜨려 로맥은 3루까지 진루했습니다. 이천웅은 안전한 단타 처리가 바람직했습니다. 켈리가 이재원을 중견수 플라이 처리해 추가 실점을 막았기에 망정이지 경기 초반 이천웅의 수비는 아찔했습니다.

유강남, 치명적인 도루 허용

유강남의 도루 저지 실패 및 엉성한 내야 수비는 쐐기점 실점의 빌미가 되었습니다. 7회초 2사 1루 고종욱 타석에서 노수광의 2루 도루 때 유강남은 2루가 아닌 외야로 공을 던지는 어처구니없는 악송구를 저질렀습니다. 유격수 오지환이 속임 동작으로 현혹시키지 않았다면 노수광은 3루에 진루했을 것입니다. 유강남의 도루 저지 능력은 너무도 형편없습니다. 송구의 정확성부터 전혀 갖추지 못했습니다.

결국 노수광은 고종욱의 우중간 2루타로 득점해 2-0으로 벌어졌습니다. 고종욱의 타구는 2루수 정주현의 수비가 미진했습니다. LG 내야진이 2경기 연속으로 팀을 패배로 몰아갔습니다.

한편 정주현은 첫 타석에는 2루타가 있었지만 0-2로 뒤진 8회말 선두 타자로 나와서는 초구 패스트볼 스트라이크를 기습 번트 자세만 취하다 흘려보내는 소극적이고 납득할 수 없는 자세를 보였습니다. 팀이 뒤진 상황에서 선두 타자로 나왔으면 적극적으로 타격해 출루하는 모습이 필요했지만 정주현은 승부의 흐름을 전혀 읽지 못했습니다.

결국 정주현은 몸쪽 슬라이더에 루킹 삼진 당했고 8회말은 삼자 범퇴로 종료되었습니다. 공수에서 정주현은 상당히 실망스럽습니다.

류중일 감독, 특단의 대책 내놔야

LG 타선은 단 한 번도 3루를 밟아보지 못한 채 영패했습니다. 0-1로 뒤진 3회말 2사 후 정주현이 좌익선상 2루타로 출루했지만 이천웅의 투수 땅볼로 무위에 그쳤습니다.

4회말에는 2사 1, 2루 기회가 유강남의 삼진으로 무산되었습니다. 유강남은 초구 복판 패스트볼을 흘려보내고 4구 복판에 몰린 포크볼에 파울에 그친 뒤 5구 바깥쪽 원 바운드 슬라이더 유인구에 헛스윙했습니다. 5회말에는 2사 1, 2루 기회가 이형종의 좌익수 플라이로 잔루 처리되었습니다.

LG는 0-2로 뒤진 9회말 1사 후 김현수가 좌측 2루타로 출루했지만 조셉의 삼진과 유강남의 2루수 직선타로 경기가 종료되었습니다. 이날 LG 타선은 5안타 1볼넷을 묶어 무득점에 그쳤고 6명의 출루가 전부 잔루 처리되었습니다. 선두 타자 출루는 단 한 번도 없었습니다.

LG는 특단의 조치가 요구됩니다. 주전 선수 중 타격 페이스가 좋지 않은 선수는 과감히 선발 출전 명단에서 제외하고 백업 선수들에 기회를 부여해야 합니다. 타격 코치의 과감한 보직 교체도 고려해야 합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

[관전평] 5월 21일 LG:SK - ‘형편없는 타선’ LG 3연패 야구

LG가 3연패에 빠졌습니다. 21일 잠실 SK전에서 2-4로 패했습니다.

오지환 실책, 치명적

선발 윌슨은 야수진의 공수 도움을 전혀 받지 못했습니다. 7이닝의 1자책점의 퀄리티 스타트 플러스에도 패전을 면치 못했습니다.

0-0이던 2회초 2사 1루에서 김성현의 땅볼 타구를 유격수 오지환이 포구하지 못하는 실책을 저질러 1, 2루 위기로 번졌습니다. 바운드가 튀어 오르긴 했지만 오지환이 한 발 앞으로 들어와 처리했다면 무실점 이닝 종료가 가능했습니다.

오지환의 실책 직후 최항의 2타점 좌익선상 2루타로 0-2가 되었습니다. 1-2의 유리한 카운트에서 포수 유강남이 몸쪽을 요구했지만 윌슨의 투구가 가운데 몰렸습니다. 이어 배영섭의 땅볼 타구가 큰 바운드로 2루수 정주현의 키를 넘기는 안타가 되어 0-3으로 벌어졌습니다. LG 타선의 극도로 저조한 득점력에 상대 선발 김광현을 감안하면 승부는 이미 갈렸습니다.

2-3으로 추격한 뒤 맞이한 3회초 윌슨이 다시 실점했습니다. 2사 1루에서 이재원과 고종욱의 연속 안타를 맞아 1실점해 2-4로 벌어졌습니다. 고종욱의 좌전 적시타는 윌슨의 투구가 약간 낮게 가운데 몰린 탓입니다. 점수는 경기가 종료될 때까지 변함이 없었습니다.

LG 타선 5안타 2득점 빈공

LG 타선의 형편없는 무기력은 계속되었습니다. 5안타 2득점의 빈공에 그쳤습니다.

0-3으로 뒤진 2회말 1사 1루에서 조셉의 좌월 2점 홈런으로 2-3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뒤이은 김민성의 중전 안타는 오지환의 6-4-3 병살타로 무의미해졌습니다. 동점을 노려볼 수 있는 기회에 오지환이 찬물을 끼얹었습니다. 빅 이닝의 빌미가 된 치명적 실책은 물론 2타수 무안타 1병살로 오지환은 팀 패배의 가장 큰 지분을 차지했습니다.

2-4로 뒤진 3회말에는 2사 후 이형종의 중전 안타와 김현수의 땅볼에 대한 유격수 김성현의 실책으로 1, 2루 기회가 마련되었습니다. 하지만 채은성의 유격수 땅볼로 득점에 실패했습니다. 이후 경기가 종료될 때까지 LG 타선은 득점권 기회조차 마련하지 못했습니다. LG의 실책은 빅 이닝으로 직결되고 상대 실책은 챙겨먹지 못하니 패배는 당연합니다.

7회말에는 선두 타자 유강남이 우전 안타로 출루했지만 조셉의 1-6-3 병살타로 누상에서 주자가 사라졌습니다. 이후 LG 타자들은 한 명도 출루하지 못한 채 경기가 종료되었습니다.

이날 김현수는 4타수 무안타에 타석에서 성급함이 노출되었습니다. LG 타선의 리더 역할을 해야 하는 주장 김현수가 살아나지 못하면 침체에서 계속 벗어나지 못할 우려가 엿보입니다.

디제의 LG 야구 편파 중계로 풀경기 다시 보기 http://vod.afreecatv.com/PLAYER/STATION/44379586

http://twitter.com/tominodijeh

1 2 3 4 5 6 7 8 9 10 다음